2018-06-17-D1

624

251 

 

하루 24시간, 70 평생은 누구에게나 공평하지만 주어진 이 기간에 정작 무언가를 이루어내는 사람들은 그리 많지 않습니다. 그중에서도 특히 신앙, 믿음의 영역에서 더욱 그렇습니다


여기 남들 30년 신앙생활해도 도달하지 못할 영적 성숙, 성장을 3년에 이른 후, 이후 주님 데려가시는 그날까지 성화의 경지, 성인의 경지까지 이르신, 우리 시대, 성인 공용복 선생이 있습니다. 이세종, 이현필, 이용도의 맥을 잇는다 해도 과언이 아닌 분입니다


청년의 때부터 몸이 굳어가기 시작, 지난 2005, 58세를 일기로 주님 곁으로 옮기기까지 남은 평생을 누워 지내야 했던 병상의 증거자, 공용복 선생. 그의 말과 글이 그의 제자들을 통해 이렇게 책으로 만들어져 쉽게 접할 수 있게 되었지요


그의 인터뷰를 접하며, 한 가지 매우 특징적인 것은, 바로 철저히 살았습니다. 했습니다.’, ‘쉴 새 없이 기도했습니다. 회개했습니다.’입니다. 그는 새로운 깨달음, 진리의 말씀 앞에 참으로 철저히 엎드렸고, 끊임없이, 쉴 새 없이 기도하고, 간구했습니다. 이런 그에게 하나님은 천국의 빛과 능력을 지상에서도 누리게 하셨지요. , 주님... 


할렐루야!

 

Posted by bygracetistor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