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4-D1

644

271 

 

영계는 상태의 나라라는 생각이 지난 한 주 내내 제 마음을 사로잡았습니다. 어느 영계체험자의 말, ‘천국도 아닌, 지옥도 아닌 상태더라. 그래서 나는 그곳을 중간상태, 중간영계라 한다.’는 것입니다


이 땅의 생활처럼 무슨 장소가 아니라 상태라는 사실은 엄청난 것입니다. 천국에 대해, 영계에 대해 슬그머니 형성해 왔던 많은 것들이 전혀 새롭게 건축되고, 조직되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예를 들어, 우리는 어쩌면 천국은 그저 하나의 나라, 여기 대한민국처럼, 그래서 천국 가면 다 평등한, 똑같은 천국에 들어가는 줄 알지만 그렇지 않습니다. 상태입니다. 내가 어떤 사람이 되어 생을 마치느냐에 따라 사후 거기에 적합한 영적 공동체로 가는 것입니다


상태의 나라, 영계는 철저히 비슷하면 가까워지고, 다르면 멀어지는 곳입니다. ‘공동체로 간다는 건, 그 공동체가 소위 나랑 코드가 맞기 때문에 가까워지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아직 이 세상에 머무르는 동안 우리는 전적으로 우리의 상태를 잘 관리해야 하겠습니다. 먼저 겉과 속이 같아져야 합니다. 땅에 살면서 같아진 것들만 영계에 가면 남는답니다. 무엇보다 주님과 하나됨의 상태에 진력해야 하겠습니다. 그것이 천국이기 때문입니다


할렐루야!

 

 

'한결같은교회 > 목회칼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기 얼굴을 늘 주님을 향하기  (0) 2018.11.18
충주봉쇄수도원 첫 사흘 금식  (0) 2018.11.18
상태(常態)의 나라  (0) 2018.11.18
그저 바라보다가  (0) 2018.10.28
영성이란 무엇인가?  (0) 2018.10.21
균형과 자유  (0) 2018.10.14
Posted by bygracetistor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