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4. 천국의 평화를 경험해본 사람만이 천사들이 누리는 평화를 조금이라도 감지할 수 있다. 사람은 육체를 입고 사는 동안은 천국의 평화를 받을 수 없기 때문에 그것을 느낄 수도 없다. 사람의 지각능력은 자연계에 한정되어 있기 때문이다. 그것을 감지하기 위해서는 사고기능이 몸에서 들려올라가 영의 차원에 머물 수 있어야 하며, 동시에 천사들과 함께 있어야 한다. 나에게 천국의 평화가 느껴진 것도 그런 방법이었다. 그렇기 때문에 나는 그 평화를 기술할 수 있다. 그러나 사람의 말이 부적합하여 그 평화 그대로를 말로 옮길 수는 없다. 다만 하나님 안에서 만족하는 사람들이 누리는 마음의 평안에 비할 수 있을 뿐이다.

 

285. 천국의 가장 내저인 두 속성은 순진함과 평화다. 이것을 가장 내적인 속성이라고 하는 것은 이 두 가지가 주께로부터 직접 나오기 때문이다. 순진성에서 천국의 모든 선함이 나오고, 평화에서는 선함의 모든 기쁨이 나온다. 모든 선함에는 각각 그에 따르는 기쁨이 있다. 그리고 선함과 기쁨은 사랑에서 생겨난다...’

 

아멘, 할렐루야!

 

'한결같은교회 > 목회칼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천국 안의 평화의 상태  (0) 2019.08.04
천국 천사들의 순진한 상태  (0) 2019.07.28
천국 천사들의 지혜  (0) 2019.07.23
천국의 글  (0) 2019.07.14
천사와 사람과의 대화  (0) 2019.07.07
천사들의 언어  (0) 2019.07.06
Posted by bygrace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