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147-151

 

여호와 하나님이 아담을 깊이 잠들게 하시니 잠들매 그가 그 갈빗대 하나를 취하고 살로 대신 채우시고 And Jehovah God caused a deep sleep to fall upon the man, and he slept; and he took one of his ribs, and closed up the flesh in the place thereof. (2:21)

 

 

147. 가슴을 구성하는 뼈들 중 하나인 갈빗대a rib 사람의 고유본성(固有本性, proprium)man’s own 의미합니다. 그 안에는 활기라고는 거의 없지만, there is but little vitality, 그러나 그에게는 정말 아주 소중한 것입니다. indeed an own which is dear to him.

 

살로 대신flesh in the place of the rib 본성 안에 활기가 있는 걸 an own in which there is vitality. 의미합니다.

 

깊이 잠들게a deep sleep 어떤 상태를 의미하는데요, 그는 바로 이 상태에서 the state into which he was let 이 본성의 소유자가 바로 자기 자신인 줄로 알았던 것입니다. so that he might seem to himself to have what is his own.

 

이 상태는 잠든 상태와 닮았는데요, 그가 이 상태에 있는 동안은 자기가 살아있고, 생각하고, 말하고, 행동하는 것을 전부 다 자기 스스로 하는 줄로만 알기 때문입니다. he knows not but that 그러나 사실은 그렇지가 않다는 것을 that this is false 알게 되면서부터 그는 마치 깊은 잠에서 깨어나듯 잠을 깨며, he is then roused as it were out of sleep, 정신을 차리게 됩니다.

 

 

148. 사람의 고유본성, 실제로 이것은 사람에게는 무척 소중한 건데요, 이것을 what is man’s own 가리켜 갈빗대’, a rib 가슴을 구성하는 뼈들 중 하나인 which is a bone of the chest ‘갈빗대라 하는 이유는 다음과 같습니다.

 

태고인(太古人, the most ancient people)들 사이에서는 가슴은 이웃을 향한 사랑을 love toward the neighbor 상징하는 것이었습니다. the chest signified charity. 가슴에는 두 가지, 심장과 폐가 the heart and the lungs 들어 있기 때문입니다. 뼈는 아주 언짢은 것들을 the viler things 상징했지요. 뼈에는 활기라는 게 거의 없기 a minimum of vitality 때문입니다. 반면, 살은 활기를 띤 그런 것을 가리켰습니다. while flesh denoted such as had vitality.

 

태고교회 사람들에게 알려진 가장 깊은 아케이나 중 하나가 바로 이런 상징들에 관한 건데요, the ground of these significations 이런 아케이나가 앞으로 주님의 신적 자비와 관련되어 계속됩니다. concerning which of the Lord’s Divine mercy hereafter.

 

 

149. 말씀에서도 bones 사람의 고유본성을 man’s own 상징합니다. 이 본성은 실제로는 주님으로 말미암아 생생해지는 그런 본성입니다. an own vivified by the Lord.

 

이사야입니다.

 

여호와가 너를 항상 인도하여 메마른 곳에서도 네 영혼을 만족하게 하며 네 뼈를 견고하게 하리니 너는 물 댄 동산 같겠고 물이 끊어지지 아니하는 샘 같을 것이라 (58:11)

 

너희가 이를 보고 마음이 기뻐서 너희 뼈가 연한 풀의 무성함 같으리라 여호와의 손은 그의 종들에게 나타나겠고 그의 진노는 그의 원수에게 더하리라 (66:14)

 

시편입니다.

 

내 모든 뼈가 이르기를 여호와와 같은 이가 누구냐 그는 가난한 자를 그보다 강한 자에게서 건지시고 가난하고 궁핍한 자를 노략하는 자에게서 건지시는 이라 하리로다 (35:10)

 

이런 사실은 에스겔에서 더 여전히 분명한데요, 거기서 그는 살이 입혀지고, 그 안에 생기가 들어오는 뼈들에 관해 말하고 있습니다.

 

1여호와께서 권능으로 내게 임재하시고 그의 영으로 나를 데리고 가서 골짜기 가운데 두셨는데 거기 뼈가 가득하더라 4또 내게 이르시되 너는 이 모든 뼈에게 대언하여 이르기를 너희 마른 뼈들아 여호와의 말씀을 들을지어다 5주 여호와께서 이 뼈들에게 이같이 말씀하시기를 내가 생기를 너희에게 들어가게 하리니 너희가 살아나리라 6너희 위에 힘줄을 두고 살을 입히고 가죽으로 덮고 너희 속에 생기를 넣으리니 너희가 살아나리라 또 내가 여호와인 줄 너희가 알리라 하셨다 하라 (37:1, 4-6)

 

[2] 사람의 고유본성은 the own of man 천국에서 봤을 땐 when viewed from heaven 일종의 무슨 뼈마디가 앙상하고, 못 움직이며, 아주 추한, 그래서 마치 그 자체로 죽은 것 같은 as being in itself dead 걸로 보입니다. 그러나 그런 본성이라 할지라도 주님으로 말미암아 생명을 얻게 되면 when vivified by the Lrod 그때는 살처럼 보입니다. it looks like flesh. 그에게는 그 고유본성이라는 것이 어떤 것, 실제로는 전부를 의미하는 것이겠지만, 그러나 영적 실상으로는 그저 죽은 것에 불과하기 때문입니다. for man’s own is a mere dead thing,

 

그의 안에 무슨 산 것이 있던지 그건 모두 주님의 생명으로 말미암은 것입니다. 주님의 생명이 물러가면 if this were withdrawn 그는 돌덩어리와도 같은 죽은 상태로 전락하게 됩니다. 사람은 그저 생명의 기관일 뿐이며, man is only an organ of life, 기관이라는 것이 이런 것이고, such as is the organ, 생명의 애정이라는 것 또한 이런 것이기 such is the life’s affection 때문입니다.

 

주님은 홀로 주님의 고유본성, 곧 신성이라는 것을 갖고 계십니다. the Lord alone has what is his own. 이것으로 주님은 인간을 구속하시며, he redeemed man, 이것으로 주님은 인간을 구원하십니다. he savens him. 주님의 신성은 생명이십니다. the Lord’s own is life. 이 신성으로부터 인간의 본성은, 그 자체로는 죽은 상태이지만, 살아납니다. 주님의 신성은 the Lord’s own 누가복음의 주님 말씀으로 상징되었는데요,

 

내 손과 발을 보고 나인 줄 알라 또 나를 만져 보라 영은 살과 뼈가 없으되 너희 보는 바와 같이 나는 있느니라 (24:39)

 

이것은 또한 유월절 어린양의 뼈가 하나도 꺾이지 않음을 가지고도 표현되었습니다.

 

한 집에서 먹되 그 고기를 조금도 집 밖으로 내지 말고 뼈도 꺾지 말지며 (12:46)

 

 

150. 사람의 상태, 곧 그가 자신의 본성 가운데 있을 때, the state of man when in his own, 혹은 그가 자기 힘으로 살아가고 있는 것으로 여기는 when he supposes that he lives from himself 그때, 사람의 상태는 깊은 잠deep sleep 비유됩니다. 실제로 고대인들은 이런 상태를 깊이 잠든 상태라 했습니다. 말씀에서도 이런 상태를 깊이 잠들게 하는 영을 너희에게 부어 주사라고 하셨고, ‘그들이 영원히 잠들어 깨어나지 못하리라로 표현하였습니다.

 

대저 여호와께서 깊이 잠들게 하는 영을 너희에게 부어 주사 너희의 눈을 감기셨음이니 그가 선지자들과 너희의 지도자인 선견자들을 덮으셨음이라 (29:10)

 

만군의 여호와라 일컫는 왕이 이와 같이 말씀하시되 내가 그 고관들과 지혜 있는 자들과 도백들과 태수들과 용사들을 취하게 하리니 그들이 영원히 잠들어 깨어나지 못하리라 (51:57)

 

사람의 본성은 그 자체로 죽은 것이며, man’s own is in itself dead, 아무도 스스로는 무슨 생명을 얻지 못한다는 no one has any life from himself 사실은 영들의 세계에서는 in the world of spirits 너무나 클리어하게 알려져 온 사실인데요,

 

한번은 자기들의 본성 밖에는 사랑할 줄 모르며, who love nothing but their own, 자기들은 자기들 힘으로 살고 있다 막무가내 주장을 펴는 obstinately insist that they live from themselves 악한 영들을 직접 체험을 통해 확인시킨 결과, 결국 자기들은 스스로의 힘으로 사는 게 아니라고 할 수 없이 고백하고 마는 일이 있었습니다.

 

여러 해 동안 저는 허락하심 하에 I have been permitted 어떤 특별한 방식으로 사람의 경우는 어떤지를 how the case is with what is man’s own 알아볼 수 있었는데요, 저는 다음과 같은 경험을 통해 it has been granted to me 사람의 경우도 마찬가지임을 클리어하게 지각할 수 있었습니다.

 

저는 스스로는 아무것도 생각할 수 없었습니다. I could think nothing from myself, 대신 모든 아이디어들이 제 안으로 흘러들어 왔습니다. every idea of thought flows in, 저는 이것들이 어떻게 그리고 어디서 흘러들어 오는지를 지각할 수 있었습니다.

 

사람은 혼자 힘으로 살아가는 게 틀림없어.’라고 가정하는 사람은 그러므로 거짓 안에 있는 것입니다. in what is false, 또한 그는 그렇게 믿음으로써 그 자신을 모든 악과 거짓 가운데 빠트리게 되는데, appropriates to himself everything evil and false, 이것은 만일 그의 믿음이 이런 경우의 진실과 일치하였다면 in accordance with the real truth of the case 결코 그렇게 하지 않았을 그런 것입니다.

 

2021-03-28(D1)-창세기(창2,21, AC.147-151), '뼈, 살, 깊은 잠'.hwp
0.07MB

youtu.be/R96_dM46X2I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