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하나님이 이르시되 하늘의 궁창에 광명체들이 있어 낮과 밤을 나뉘게 하고 그것들로 징조와 계절과 날과 해를 이루게 하라 And God said, Let there be luminaries in the expanse of the heavens, to distinguish between the day and the night; and let them be for signs, and for seasons, and for days, and for years. 15또 광명체들이 하늘의 궁창에 있어 땅을 비추라 하시니 그대로 되니라 And let them be for luminaries in the expanse of the heavens, to give light upon the earth; and it was so. 16하나님이 두 큰 광명체를 만드사 큰 광명체로 낮을 주관하게 하시고 작은 광명체로 밤을 주관하게 하시며 또 별들을 만드시고 And God made two great luminaries, the greater luminary to rule by day, and the lesser luminary to rule by night; and the stars. 17하나님이 그것들을 하늘의 궁창에 두어 땅을 비추게 하시며 And God set them in the expanse of the heavens, to give light upon the earth; (창1:14-17)

 

 

30. 먼저 신앙의 본질이 무엇인지, 그리고 새롭게 빚어지는 중인 사람들한테서 볼 수 있는 신앙의 진보는 어떤 것인지를 알기 전까지는 본문의 ‘큰 광명체’의 의미를 클리어하게 이해하기란 쉽지 않습니다. What is meant by “great luminaries” cannot be clearly understood unless it is first known what is the essence of faith, and also what is its progress with those who are being created anew.

 

신앙의 본질과 생명 그 자체는 바로 주님 자신이십니다. 주님을 믿지 않는 사람은 생명을 얻을 수 없습니다. 주님 자신 요한복음에서 선언하신 것처럼 말이지요. The very essence and life of faith is the Lord alone, for he who does not believe in the Lord cannot have life, as he himself has declared in John:

 

아들을 믿는 자에게는 영생이 있고 아들에게 순종하지 아니하는 자는 영생을 보지 못하고 도리어 하나님의 진노가 그 위에 머물러 있느니라 He that believeth on the son hath eternal life, but he that believeth not on the son shall not see life, but the wrath of God shall abide upon him (요3:36)

 

[2] 새롭게 빚어지는 중인 사람들한테서 볼 수 있는 신앙의 진보는 다음과 같습니다. The progression of faith with those who are being created anew is as follows.

 

먼저 그들 안에는 생명이 없습니다. 생명은 오직 선과 진리 안에만 있고, 악과 거짓 안에는 없기 때문입니다. At first they have no life, for it is only in the good and the true that there is life, and none in the evil and the false;

 

나중에 그들은 주님 신앙을 통해서 생명을 받습니다. 먼저는 기억 신앙으로인데요, 단지 지식일 뿐인 신앙입니다. afterwards they receive life from the Lord by faith, first by faith of the memory, which is a faith of mere knowledge [fides scientifica];

 

다음은 이해하는 신앙, 지성적 신앙입니다. next by faith in the understanding, which is an intellectual faith;

 

끝으로 마음 신앙입니다. 사랑하는 신앙, 구원하는 신앙입니다. lastly by faith in the heart, which is the faith of love, or saving faith.

 

앞 첫 두 종류의 신앙을, 3절로 13절까지는 움직이지 못하는 것으로, 20절로 25절에서는 움직이는 것, 곧 사랑의 생명으로 활기찬 신앙으로 설명하였습니다. The first two kinds of faith are represented from verse 3 to verse 13, by things inanimate, but faith vivified by love is represented from verse 20 to verse 25, by animate things.

 

이런 이유로, 사랑과 그 사랑에서 비롯되는 신앙을 여기서 먼저 다루는 것이며, 이 사랑과 신앙을 가리켜 ‘광명체’라 하셨고, For this reason love, and faith thence derived, are now here first treated of, and are called “luminaries”;

 

이때 사랑을 ‘낮을 주관하는 큰 광명체’, love being “the greater luminary which rules by day”;

 

사랑에서 비롯되는 신앙을 가리켜 ‘밤을 주관하는 작은 광명체’라 하셨습니다. faith derived from love “the lesser luminary which rules by night”;

 

그리고 이 둘은 하나를 이루어야 하기 때문에 주님은 이들을 언급하실 때 단수로 부르십니다. ‘광명체들이 있으라’ be 동사의 라틴어 표현을 보면 sit luminaria입니다. 복수 표현인 sint luminaria가 아닙니다. and as these two luminaries ought to make a one, it is said of them, in the singular number, “Let there be luminaries” [sit luminaria], and not in the plural [sint luminaria].

 

[3] 속사람 안의 사랑과 신앙은 육체를 가진 겉사람에게 있어서는 열과 빛에 해당합니다. 즉, 전자는 후자로 표현되는데요, Love and faith in the internal man are like heat and light in the external corporeal man, for which reason the former are represented by the latter.

 

이것이 광명체들을 ‘하늘의 궁창에 있어’, 곧 속사람 안에 두신 이유입니다. It is on this account that luminaries are said to be “set in the expanse of heaven,” or in the internal man;

 

큰 광명체는 그것의 의지 안에, 작은 광명체는 그것의 이해 안에 a great luminary in its will, and a lesser one in its understanding;

 

마치 해의 빛이 그 빛이 닿는 대상이 있어야만 볼 수 있는 것처럼 이들 사랑과 신앙은 의지와 이해로만, 즉 의지와 이해가 겉으로 표현될 때만 나타나는 것입니다. but they appear in the will and the understanding only as does the light of the sun in its recipient objects.

 

의지가 사랑의 옷을, 이해, 이성이 진리, 신앙의 옷을 입을 수 있는 것은 오직 주님의 자비입니다. It is the Lord’s mercy alone that affects the will with love, and the understanding with truth or faith.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