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12

 

1여호와께서 아브람에게 이르시되 너는 너의 고향과 친척과 아버지의 집을 떠나 내가 네게 보여 줄 땅으로 가라 2내가 너로 큰 민족을 이루고 네게 복을 주어 네 이름을 창대하게 하리니 너는 복이 될지라 3너를 축복하는 자에게는 내가 복을 내리고 너를 저주하는 자에게는 내가 저주하리니 땅의 모든 족속이 너로 말미암아 복을 얻을 것이라 하신지라 4이에 아브람이 여호와의 말씀을 따라갔고 롯도 그와 함께 갔으며 아브람이 하란을 떠날 때에 칠십오 세였더라 5아브람이 그의 아내 사래와 조카 롯과 하란에서 모은 모든 소유와 얻은 사람들을 이끌고 가나안 땅으로 가려고 떠나서 마침내 가나안 땅에 들어갔더라 6아브람이 그 땅을 지나 세겜 땅 모레 상수리나무에 이르니 그 때에 가나안 사람이 그 땅에 거주하였더라 7여호와께서 아브람에게 나타나 이르시되 내가 이 땅을 네 자손에게 주리라 하신지라 자기에게 나타나신 여호와께 그가 그 곳에서 제단을 쌓고 8거기서 벧엘 동쪽 산으로 옮겨 장막을 치니 서쪽은 벧엘이요 동쪽은 아이라 그가 그 곳에서 여호와께 제단을 쌓고 여호와의 이름을 부르더니 9점점 남방으로 옮겨갔더라 10그 땅에 기근이 들었으므로 아브람이 애굽에 거류하려고 그리로 내려갔으니 이는 그 땅에 기근이 심하였음이라 11그가 애굽에 가까이 이르렀을 때에 그의 아내 사래에게 말하되 내가 알기에 그대는 아리따운 여인이라 12애굽 사람이 그대를 볼 때에 이르기를 이는 그의 아내라 하여 나는 죽이고 그대는 살리리니 13원하건대 그대는 나의 누이라 하라 그러면 내가 그대로 말미암아 안전하고 내 목숨이 그대로 말미암아 보존되리라 하니라 14아브람이 애굽에 이르렀을 때에 애굽 사람들이 그 여인이 심히 아리따움을 보았고 15바로의 고관들도 그를 보고 바로 앞에서 칭찬하므로 그 여인을 바로의 궁으로 이끌어들인지라 16이에 바로가 그로 말미암아 아브람을 후대하므로 아브람이 양과 소와 노비와 암수 나귀와 낙타를 얻었더라 17여호와께서 아브람의 아내 사래의 일로 바로와 그 집에 큰 재앙을 내리신지라 18바로가 아브람을 불러서 이르되 네가 어찌하여 나에게 이렇게 행하였느냐 네가 어찌하여 그를 네 아내라고 내게 말하지 아니하였느냐 19네가 어찌 그를 누이라 하여 내가 그를 데려다가 아내를 삼게 하였느냐 네 아내가 여기 있으니 이제 데려가라 하고 20바로가 사람들에게 그의 일을 명하매 그들이 그와 함께 그의 아내와 그의 모든 소유를 보내었더라

 

 

THE CONTENTS

 

 

1401. 여기서부터는 실제 있었던 일들이며, 이 모든 내용은 표상(表象), 즉 뭔가를 대신 표현하는 것이고, 각 어휘는 의미심장한 뭔가가 있습니다. True historical things begin here, all of which are representative, and each word significative.

 

아브람에 관한 본 장의 내용은 가장 어린 시절부터 청년 때까지 주님의 상태에 대한 표현입니다. The things related in this chapter concerning Abram represent the Lord’s state from earliest childhood up to youth.

 

주님도 일반인들과 똑같은 방법으로 태어나셨기 때문에, 주님 역시 모호한 상태에서 한층 또렷한 상태로 발전되어 가셨습니다. As the Lord was born in the same way as other men, he also advanced from an obscure state to one more lucid.

 

‘하란’은 첫 번째 상태입니다. 불명확한, 모호한 상태이지요. ‘세겜’은 두 번째, ‘모레 상수리나무’는 세 번째, ‘바다를 향해서는 벧엘, 동쪽은 아이인 산’은 네 번째, 그리고 ‘남방 애굽에 이르는 여정’은 다섯 번째 상태입니다. “Haran” is the first state, which was obscure; “Shechem” is the second; “the oak grove Moreh” is the third; “the mountain which had Bethel toward the sea and Ai on the east” is the fourth; and the “journey thence toward the south into Egypt” is the fifth.

 

 

1402. 아브람의 애굽 체류에 대해 언급된 내용은 주님의 첫 번째 가르침에 대한 표현이요, 상징입니다. The things told of Abram’s sojourn in Egypt represent and signify the Lord’s first instruction.

 

‘아브람’은 주님, 아내로서 ‘사래’는 천적인 것에 붙어있고자 하는 진리, 누이로서 ‘사래’는 지성적 진리, ‘애굽’은 기억-지식 [스키엔티아, scientia]입니다. “Abram” is the Lord; “Sarai,” as a wife, is truth to be adjoined to the celestial; “Sarai,” as a sister, is intellectual truth; “Egypt” is memory-knowledge [scientia].

 

기억-지식으로부터 [from memory-knowledges, 아 스키엔티피시스 a scientificis, 학문으로부터] 심지어 천적 진리로까지 나아가는 전체 진행에 관한 묘사입니다. 이것은 신적 질서, 곧, 주님의 휴먼 에센스가 주님의 디바인 에센스와 결합하고, 동시에 여호와가 되시는, 그런 질서에 따른 것이었습니다. The progress memory-knowledges [a scientificis] even to celestial truths is described; this was according to Divine order, that the Lord’s human essence might be conjoined with his Divine essence, and at the same time become Jehovah.

 

 

THE INTERNAL SENSE

 

 

1403. 창세기 첫 장에서 여기까지, 더 정확히는 에벨에 관한 언급이 있는 데까지는 실재 역사는 아니고, 그 안에 속뜻이 있어 천적, 영적 실재들을 가리키도록 역사 이야기처럼 구성한 것입니다. From the first chapter of Genesis up to this point, or rather to the mention of Eber, the historicals have not been true but made-up historicals, which in the internal sense signify celestial and spiritual actualities.

 

그러나 본 장과 이어지는 장들은 꾸민 이야기가 아닌 실재 역사이며, 그 속뜻으로는, 이들 역시 같은 식으로 천적, 영적 실재들을 가리킵니다. 이런 사실은, 이 또한 주님의 말씀이라는 한 가지 생각만으로 읽는다면 누구든 아실 수 있을 것입니다. But in this chapter and in those which follow, the historicals are not made-up but true historicals; and in the internal sense these in like manner signify celestial and spiritual actualities, as anyone may see from the single consideration that it is the Word of the Lord.

 

 

1404. 지금 우리 앞에 있는, 실재했던 이 내용은 그 모든 문장과 단어들 모두, 일반적이든 구체적이든 둘 다 그 안에 담긴 겉 글자의 뜻하고는 완전히 다른 속뜻을 가지고 있습니다. 참고로, 실제 있었던 이야기 그 자체는 대표성을 띤 표상입니다. In these things now before us, which are true historicals, all the statements and words both in general and in particular have in the internal sense an entirely different signification from that which they bear in the sense of the letter; but the historicals themselves are representative.

 

다루어지는 첫 번째 인물은 아브람인데, 그는 일반적으로는 주님을 표상하지만, 그러나 특별히는, 천적 인간을 표상합니다. 그다음 인물은 이삭으로, 그 역시 같은 식으로, 일반적으로는 주님을, 특별히는 영적 인간을, 야곱 또한 일반적으로는 주님을, 특별히는 자연적 인간을 표상합니다. Abram, who is first treated of, represents in general the Lord, and specifically the celestial man; Isaac, who is afterwards treated of, in like manner represents in general the Lord, and specifically the spiritual man; Jacob also in general represents the Lord, and specifically the natural man.

 

그래서 그들은 주님과 주님의 왕국, 그리고 교회에 관한 것을 표상합니다. Thus they represent the things which are of the Lord, of his kingdom, and of the church.

 

 

1405. 속뜻은, 이미 그동안 명백하게 보아온 (AC.64, 647, 813, 1143) 것처럼, 다음과 같은 건데요, 일반적이든 구체적이든, 겉 글자의 뜻으로부터 추상적으로, 마치 겉 글자가 존재하지 않는 것 같을 때라야 비로소 모든 것이 이해되는 그런 속성을 가졌습니다. 그 이유는, 속뜻엔 말씀의 혼과 생명이 있기 때문인데, 이건 겉 글자의 뜻이 마치 사라지는 것 같아야만, 제대로 모습을 드러내기 때문입니다. But the internal sense, as has already been clearly shown, is of such a nature that all things in general and in particular are to be understood abstractly from the letter, just as if the letter did not exist; for in the internal sense is the Word’s soul and life, which does not become manifest unless the sense of the letter as it were vanishes.

 

그래서 사람이 말씀을 읽고 있을 때, 천사들은 주님으로부터 말씀을 위와 같이 지각합니다. Thus, from the Lord, do the angels perceive the Word when it is being read by man.

 

 

1406. 본 장에 나오는 실제 일어났던 일들이 표상하는 것은 앞서 전제했던 내용을 보시면 되며, 문장들과 단어들이 상징하는 바는 이어지는 내용과 그 풀이들을 보시면 됩니다. What the historicals in this chapter represent is evident from the contents that have been premised; what is signified by the statements and the words may be seen from what follows, where they are explained.

 

2021-09-12(D1)-주일예배(2190, 아케이나말씀리딩.창12), '창12, 표상(表象, representative) 교회의 시작'.hwp
0.08MB

https://youtu.be/a0AaG2oIcc8

 

한결같은교회.주일예배(9/12, 아케이나말씀리딩.창12), '창12, 표상(表象, representative) 교회의 시작'

관련 블로그 : https://bygracetistory.tistory.com/667

youtu.be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