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이 혼돈하고 공허하며 흑암이 깊음 위에 있고 하나님의 영은 수면 위에 운행하시니라 (1:2)

And the earth was a void and emptiness, and darkness was upon the faces of the deep [abyssi]; and the spirit of God was brooding upon the faces of the waters.

 

 

17. 거듭남 이전 상태의 사람을 가리켜 땅이 혼돈하고 공허하며’ earth void and empty라 하였습니다. 여기서 은 선 good과 진리 truth의 씨 심긴 적이 한 번도 없는 사람의 마음을, ‘혼돈은 그 땅에 선이 전혀 없음을, ‘공허는 진리가 전혀 없음을 각각 가리킵니다.

 

그래서 그 결과, 이런 사람은 필연적으로 흑암’ thick darkness의 상태, 곧 주님 신앙에 속한 모든 것과 영적, 천국적 삶에 속한 모든 것에 어리석고 무지한 상태가 되고 마는 것입니다. 주님은 이런 사람을 가리켜 예레미야에서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내 백성은 나를 알지 못하는 어리석은 자요 지각이 없는 미련한 자식이라 악을 행하기에는 지각이 있으나 선을 행하기에는 무지하도다 보라 내가 땅을 본즉 혼돈하고 공허하며 하늘에는 빛이 없으며 (4:22-23)

 

 

18. 깊음 위에 있고 faces of the deep는 거듭나지 않은 사람이 갖고 있는 탐욕들 cupidity과 거기서 비롯되는 거짓들 falsity을 말합니다.

 

거듭나지 않은 사람은 철저히 이런 상태이며, 그 가운데 완전히 잠겨 있습니다. 이 상태에서는 빛이라는 게 전혀 없기 때문에 그래서 깊다’ deep, 뭔가 '모호하고 혼란스럽다' obscure and confused 하는 것입니다. 이런 사람들을 가리켜 말씀 여러 곳에서는 깊음들’ deeps, ‘바다 깊은 곳들’ depths of the sea이라 하셨는데, 그것은 사람에게 거듭남이 시작되면서 바짝 마르게 될’ dried up, ‘소진될’ wasted 것입니다. 이사야에서처럼 말입니다.

 

...옛날 옛시대에 깨신 것 같이 하소서 라합을 저미시고 용을 찌르신 이가 어찌 주가 아니시며 바다를, 넓고 깊은 물을 말리시고 바다 깊은 곳에 길을 내어 구속받은 자들을 건너게 하신 이가 어찌 주가 아니시니이까 여호와께 구속받은 자들이 돌아와... (51:9-11)

 

이런 사람은 또 천국에서 보면 마치 까만 덩어리처럼, 활기라고는 하나도 없는, 아주 극심한 궁핍 덩어리로 보입니다. 마찬가지로 보통은 같은 표현들을 써서 사람의 황폐함을 나타내는데요, 선지자들이 자주 그랬습니다. 이런 안타까운 상태는 주님의 자비로 다음 단계인 거듭남을 향해 나아갑니다.

 

사람은 거듭남이 시작되면 진리라는 게 무엇인지를 알게 되며, 선이라는 것을 통해 마음에 감동이 시작되는데요, 그런데 이때 먼저 반드시 선행되어야 하는 한 가지가 있습니다. 바로 자기 안에 이런 일이 일어나는 것을 싫어하고 반발하는 일체의 요소들을 잠재우는 것입니다. , 옛 사람이 죽어야 하는 것이지요. 새 사람이 그 안에 잉태되려면 반드시 이런 일이 먼저 일어나야 합니다.

 

 

19. ‘하나님의 영’ the spirit of God, 이 표현은 주님의 자비 the Lord’s mercy를 가리키는 표현인데요, 이를 가리켜 운행하시니라’ move, ‘품으시니라’ brood 하신 것입니다. 주님이 거듭남 이전 상태의 인생을 불쌍히 여기시고 사랑으로 대하시는 것을 이렇게 마치 암닭이 알을 품에 품는 것처럼 표현하고 계신 것입니다.

 

그렇다면 하나님의 영이 그 위에 운행하시는 수면 위라는 것은 과연 무엇일까요? 그것은 주님이 사람 안에 숨기시고 보물처럼 소중히 여기시며 보관하여 오신 것들인데요, 말씀 전체를 통하여 이것을 가리켜 리메인스’ remains, 혹은 남은 자’ a remnant라고 하신 것입니다.

 

이것은 선과 진리에 관한 지식들로 이루어지며, 외적인 일들, 겉의 일들이 황폐해질 vastated 때까지, 즉 사람이 세상, 세속, 육체의 일들을 온전히 내려놓고 거기서 물러날 때까지는 결코 빛 light으로, day으로 드러나지 않는 그런 것입니다. 둘째가 세상을 사랑하다가 맨 밑바닥으로 떨어졌을 때 비로소 정신을 차린 것처럼 말입니다. 이 지식들을 가리켜 여기서 수면 위’ the faces of the waters라 하신 것입니다.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6. 태고(太古, the most ancient time)태초’ the beginning라 합니다. 이때를 선지자들은 말씀 여러 곳에서 옛날’ days of old (antiquitatis, 145:5), ‘영원’ days of eternity (5:2) 등으로 불렀습니다.

 

태초라는 표현에는 또 사람의 거듭남 전체 과정 중 그 첫 번째 기간 first period이라는 의미도 있습니다. 사람은 그때 새롭게 태어나며 born anew, 생명을 얻게 되는데, 그래서 거듭남 regeneration 그 자체를 가리켜 사람의 새 창조’ new creation라고 합니다.

 

창조하다’ create, ‘짓다’ form, ‘만들다’ make 등 이런 표현들은 거의 모든 선지서 거의 모든 데서 약간의 상징적 차이들은 있지만 공통적으로 거듭남을 가리킵니다. 이사야처럼 말입니다.

 

내 이름으로 불려지는 모든 자 곧 내가 내 영광을 위하여 창조한 자를 오게 하라 그를 내가 지었고 그를 내가 만들었느니라 (43:7)

 

그래서 주님은 같은 성경에서 구속자’ redeemer, ‘태에서부터 지으신 이’ former from the womb, ‘지으신 이’ maker, ‘창조자’ creator라 일컬음을 받으십니다.

 

나는 여호와 너희의 거룩한 이요 이스라엘의 창조자요 너희의 왕이니라 (43:15)

 

시편에서는

 

창조함을 받을 백성이 여호와를 찬양하리로다 (102:18)

 

하늘’(, heaven)은 속사람 internal man, ‘’(, earth)는 거듭남 이전 겉사람 external man before regeneration을 가리킨다는 것은 앞으로 이어지는 내용 통해 보시게 됩니다.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5. 천국 전체가 주님 아닌 다른 아버지는 없음을 알고 있습니다. 주님과 아버지는 하나이시기 때문이며, 이 사실을 주님은 다음과 같이 친히 말씀하셨습니다.

 

내가 곧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니 나로 말미암지 않고는 아버지께로 올 자가 없느니라 빌립이 이르되 주여 아버지를 우리에게 보여 주옵소서 그리하면 족하겠나이다 예수께서 이르시되 빌립아 내가 이렇게 오래 너희와 함께 있으되 네가 나를 알지 못하느냐 나를 본 자는 아버지를 보았거늘 어찌하여 아버지를 보이라 하느냐 내가 아버지 안에 거하고 아버지는 내 안에 계신 것을 네가 믿지 아니하느냐 내가 아버지 안에 거하고 아버지께서 내 안에 계심을 믿으라 (14:6, 8-11)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4. 후속작업에서, (, Lord)라는 이름은 온 세상의 구주이신 예수 그리스도, 오직 그분만을 의미합니다. 주님은 이름 앞뒤로 무슨 다른 형용 없이 오직 ’ the Lord로만 호칭되십니다.

 

온 천국에 걸쳐 그분은 주 Lord로 시인 및 흠모 acknowledged and adored의 대상이십니다. 하늘과 땅의 모든 권세가 오직 그분에게만 있기 때문입니다.

 

주님은 제자들에게 자신을 다음과 같이 부르라 명하셨습니다.

 

너희가 나를 주라 하니 너희 말이 옳도다 내가 그러하다 (13:13)

 

그래서 부활 후, 제자들은 그분을 the Lord라 불렀습니다.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AC.14 - 66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3. 거듭남의 여정 가운데 있다고 해서 모두가 다 이 여섯 번째 상태에까지 도달하는 것은 아닙니다.

 

오늘날(1750년대) 거의 절대다수 the greatest part가 거듭남 전체 일곱 상태 중 겨우 첫 번째 상태에, 일부 some가 두 번째 상태, 그리고 그렇게 세 번째, 네 번째, 다섯 번째 상태에 이르며, 이 여섯 번째 상태까지 이르는 경우는 거의 없고 few, 일곱 번째 상태는 그야말로 희귀한 scarcely 경우입니다.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2. 여섯 번째 상태입니다. 거듭남 가운데 있는 사람이 이 상태가 되면, 비로소 그는 모든 것을 신앙으로, 그리고 사랑으로 하게 되는데요, 그는 진리를 말하고 speaks what is true, 선을 행합니다 does what is good.

 

그래서 이제부터 그가 행하는 모든 일들을 가리켜 생물’ living soul이라, ‘짐승’ beast이라 하신 것입니다. 무엇이든지 그 근원이 주님으로 말미암아야만 그것은 살아 있다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그가 무슨 일이든지 즉시, 이제는 신앙과 사랑으로 행하기 시작할 때, 드디어 그는 영적인 사람 a spiritual man이 되었다고 하며, 이때 이 사람을 가리켜 형상’ image이라 하는 것입니다.

 

그의 영적 삶 spiritual life은 이제 빛으로 환하여지고, 신앙의 지식들과 이웃사랑 charity에 속한 일들로 인해 지속적으로 유지되는데요, 이를 가리켜 먹을거리’ food라 하신 것입니다.

 

그의 자연적 삶 natural life도 역시 빛으로 밝아지고, 몸과 감각에 속한 일들로 인해 유지됩니다.

 

이때 이 둘 사이, 즉 영적 삶과 자연적 삶 사이에 싸움, 전투 a combat가 일어납니다. 어떤 사랑이 더 우위를 차지하느냐, 주도권을 차지하느냐 love gains the dominion 하는 싸움인데, 이렇게 해서 그는 천적(天的) 사람 a celestial man이 되는 것입니다.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1. 다섯째 날, 곧 다섯 번째 상태는 사람이 신앙으로 무슨 말을 하면서 자기가 지금 진리 안에, 선 안에 있음을 분명하게 확인하는 상태입니다.

 

그가 이 상태에서 하는 모든 것들은 움직이는 animate 상태이며, 이걸 가리켜 바다의 물고기’ fish of the sea, ‘하늘의 새’ birds of the heavens 라 하신 것입니다.

 

이 상태에 있는 사람은 모든 공을 주님께 돌립니다. 비록 자기 입으로 진리를 말하고, 자기 행위로 선을 행하고 있어도 자기는 아무것도 아니며, 오직 주님으로 말미암는다고 합니다.

 

이렇게 모든 공을 주님께 돌리는 사람, 이런 사람이라야 주님이 보실 때, '움직이는', '살아 있는' 사람인 것이며, 반대로 주님의 공을 가로채는 사람은, 주님과 천사들이 볼 때 그런 사람은 '못 움직이는', '죽은' 상태인 것입니다.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0. 네 번째 상태입니다. 이때 사람은 애정 어린 사랑의 사람 becomes affected with love, 조명받은 신앙의 사람 illuminated by faith이 됩니다.

 

그는 앞서 실제로 경건하게 말하고 선을 향해 나아갔지만 그건 그가 짊어진 외적 요인들, 가령 남의 이목이나 보는 눈이 있어서, 또는 사회적 포지션이나 체면 등의 이유로 그런 것입니다. 참된 신앙이나 이웃을 향한 진정한 사랑 charity 때문이 아니었죠.

 

그러나 이제는 아닙니다. 그의 속사람 internal man 안에 두 가지 큰 빛이 켜졌습니다. 바로 신앙과 이웃사랑 faith and charity, ‘두 큰 광명체’ two luminaries가 말입니다.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9. 세 번째 상태는 뉘우침 repentance의 상태입니다. 이 상태 때, 사람은 신앙적인 말, 종교적인 말도 하고, 자선 charity과 같은 선행도 하기 시작하는데, 이는 그의 속사람으로 말미암는 것입니다. 주님 보시기에 참 기특한 일이지요. 철부지 어린아이의 손발 짓, 이쁜 짓 같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역시 주님 보시기에 그는 여전히 실제로는 못 움직이는 inanimate 상태입니다. 그가 이 일들을 자기 힘으로 from himself, 자기 스스로 하는 줄로 여기기 때문입니다.

 

이 역시 주님은 다 감안하시고, 이런 단계를 허락하시는 것입니다. 사람은 악의 유전, 곧 자기 사랑의 연약함 때문에 이 단계를 건너뛰고 갑자기 매우 성숙한 단계로 거듭날 수 있는 존재가 아님을 아시기 때문입니다.

 

이런 선들, 아직 이 수준의 선들을 가리켜 본문 11절에서는 ’ tender grass, ‘씨 맺는 채소’ herb yielding seed, ‘열매 맺는 나무’ tree yielding fruit 라 하신 것입니다.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