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1-D1-제6권45호통272호.pdf


Posted by bygracetistory

 2018-11-04-D1

644

271 

 

영계는 상태의 나라라는 생각이 지난 한 주 내내 제 마음을 사로잡았습니다. 어느 영계체험자의 말, ‘천국도 아닌, 지옥도 아닌 상태더라. 그래서 나는 그곳을 중간상태, 중간영계라 한다.’는 것입니다


이 땅의 생활처럼 무슨 장소가 아니라 상태라는 사실은 엄청난 것입니다. 천국에 대해, 영계에 대해 슬그머니 형성해 왔던 많은 것들이 전혀 새롭게 건축되고, 조직되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예를 들어, 우리는 어쩌면 천국은 그저 하나의 나라, 여기 대한민국처럼, 그래서 천국 가면 다 평등한, 똑같은 천국에 들어가는 줄 알지만 그렇지 않습니다. 상태입니다. 내가 어떤 사람이 되어 생을 마치느냐에 따라 사후 거기에 적합한 영적 공동체로 가는 것입니다


상태의 나라, 영계는 철저히 비슷하면 가까워지고, 다르면 멀어지는 곳입니다. ‘공동체로 간다는 건, 그 공동체가 소위 나랑 코드가 맞기 때문에 가까워지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아직 이 세상에 머무르는 동안 우리는 전적으로 우리의 상태를 잘 관리해야 하겠습니다. 먼저 겉과 속이 같아져야 합니다. 땅에 살면서 같아진 것들만 영계에 가면 남는답니다. 무엇보다 주님과 하나됨의 상태에 진력해야 하겠습니다. 그것이 천국이기 때문입니다


할렐루야!

 

 

'한결같은교회 > 목회칼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기 얼굴을 늘 주님을 향하기  (0) 2018.11.18
충주봉쇄수도원 첫 사흘 금식  (0) 2018.11.18
상태(常態)의 나라  (0) 2018.11.18
그저 바라보다가  (0) 2018.10.28
영성이란 무엇인가?  (0) 2018.10.21
균형과 자유  (0) 2018.10.14
Posted by bygracetistory

2018-11-04-D1-제6권44호통271호-성찬.pdf


Posted by bygracetistory

2018-10-28-D1

643 

270 

 

스베덴보리의 여러 기록들을 통해 예수 그리스도 우리 주님에 대한 지식이 날로 새로워집니다. 그래서인지 늘 부르던 찬송도 그 가사에 주님에 대한 호칭이 등장하면 그 감동이 전과는 많이 다릅니다.

영계
, 천계에 가면 보다 더 온전한 지식, 그래서 더욱 합당한 태도로 주님을 대하게 되겠지만 그걸 조금 앞당겨 이 땅에서도 그렇게 주님을 대하고 싶어 이 일을 생각하던 중, 10여 년 전 본 드라마 그저 바라보다가(2009)’가 생각 나 엊그제부터 다시 보고 있습니다.

최고의 스타 한지수와 그를 좋아하던 왕팬 평범한 우체국 직원 구동백 간 벌어지는 우여곡절 에피소드 끝 결국 둘이 행복한 결혼을 하게 되는 참 아름다운 이야기입니다
. 우연한 사건에 휘말려 결국 자신은 희생되더라도 자기가 좋아하는 스타 한지수를 지키겠다는 구동백의 모습에서

저는 저를 위해 자기를 희생하시는 주님
, 그리고 그런 주님을 나는 어떻게 대해야 하는지 등을 오래전 참 마음이 메마르고, 삶이 거칠 때 눈물 펑펑 쏟으며 보았던 기억이 납니다. 한지수의 친필 사인을 받고는 너무 좋아 밤잠 못자는 구동백의 모습, 나는 주님의 무엇, 무슨 지식 하나 알게 되어 저렇게 좋아했던 적이 있나 돌아보고 말이지요... 할렐루야!

 

'한결같은교회 > 목회칼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충주봉쇄수도원 첫 사흘 금식  (0) 2018.11.18
상태(常態)의 나라  (0) 2018.11.18
그저 바라보다가  (0) 2018.10.28
영성이란 무엇인가?  (0) 2018.10.21
균형과 자유  (0) 2018.10.14
사후 삶을 결정짓는 것  (0) 2018.10.07
Posted by bygracetistory

2018-10-28-D1-제6권43호통270호.pdf


Posted by bygracetistory

 2018-10-21-D1

642

269 

 

영성이란 무엇일까요? 스베덴보리에 의하면, 우리가 사는 이 자연계는 모든 것이 천국과 연결이 된다고 합니다. 자연계의 그 무엇 하나 천계와 무관하게 존재하는 것은 없으며, 만일 그렇게 되면 즉시 소멸, 결코 존재할 수가 없다고 합니다. 천국, 천계, 영계가 입고 있는 옷이 이 지상, 곧 자연계라고 합니다


이런 관계를 상응(相應, correspondentia, correspondence)’이라 합니다. 태고(太古)적 사람들은 삶을 상응 자체로 생각할 수 있어서 천사들과 교류할 수 있었으며, 하나님도 직접 찾아오실 수 있었답니다. 그러나 점점 사람들이 상응을 잃어 지금은 빛이 가득한 낮에는 아무 것도 못 보는 올빼미들이 되었다고 합니다


모든 것의 근원이 신성이 아니라 자연이라고 여기고, 천국의 수많은 경이가 집결된 사람의 몸을 자연의 산물이라고 여기는 사람들이 있다는 말을 들으면 천사들은 매우 놀란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오늘을 사는 우리는 영성의 의미를 이렇게 생각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영성이란, 잃어버린 상응능력을 되찾는 것이며, 천국의 관점으로 지상, 자연계의 일을 이해하는 태도라고, 우리의 일상 모든 일을 천국, 천계의 삶으로 연결시키는 능력이라고 말입니다


아멘, 할렐루야!

'한결같은교회 > 목회칼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상태(常態)의 나라  (0) 2018.11.18
그저 바라보다가  (0) 2018.10.28
영성이란 무엇인가?  (0) 2018.10.21
균형과 자유  (0) 2018.10.14
사후 삶을 결정짓는 것  (0) 2018.10.07
참회(懺悔)의 근육  (0) 2018.09.30
Posted by bygracetistory

2018-10-21-D1-제6권42호통269호.pdf


Posted by bygracetistory

2018-10-14-D1

641 

268 

 

어느 영계체험자의 기록에서 지옥 부분을 읽던 중 균형에 대한 글에 주목하게 되었습니다


영계는 선과 악의 균형, 천국과 지옥 간 팽팽한 힘의 균형이 유지되는 곳이라고 합니다. 그 사이 중간영계가 있으며, 그 사이 사람의 자유도 있는 것이라고 합니다. 주님은 우리를 천국으로 이끄시려고 끝없이 선과 진리, 빛을 비추시는 한편, 지옥 역시 우리를 자기에게로 데려가려고 끝없이 악과 거짓을 권한다는 것입니다. 그 사이에서 우리, 사람은 자기의 의지, , 자원하는 마음으로 어느 한 쪽으로 점점 기울어지며, 결국 그런 경향과 태도가 그 사람의 영원을 결정하는 것이랍니다


주님은 아무도 지옥에 보내시지 않는답니다. 영이 스스로 몸을 던지는 것이랍니다. 반대로 악과 거짓의 사람은 천국문을 열어줘도 들어가 살 수가 없다고 합니다


우리, 평소 일상의 순간순간이 참으로 중요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우리 마음의 경향과 태도는 그런 순간순간이 모아져서 형성되는 것이니까요. 아멘아멘, 할렐루야!

'한결같은교회 > 목회칼럼'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저 바라보다가  (0) 2018.10.28
영성이란 무엇인가?  (0) 2018.10.21
균형과 자유  (0) 2018.10.14
사후 삶을 결정짓는 것  (0) 2018.10.07
참회(懺悔)의 근육  (0) 2018.09.30
밝은 빛 되신 주 예수 그리스도  (0) 2018.09.23
Posted by bygracetistory

2018-10-14-D1-제6권41호통268호.pdf


Posted by bygracetistory

2018-10-07-D1

640 

267 

 

주님의 권면, 감동으로 에마누엘 스베덴보리(Emanuel Swedenborg, 1688-1772)천국과 지옥을 읽게 되었습니다. 스베덴보리는 주님의 허락하심으로 27년간 천계체험을 하며, 방대한 기록을 남긴 사람입니다


천국과 지옥은 그중 가장 널리 알려진 저서이며, 라틴어로 기록된 이 책은 그 문체, 표현 등이 결코 쉽게 읽혀지는 책은 아니지만 너무나 놀라운 내용들로 가득한 책입니다. 그중 가장 제 마음을 사로잡은 내용은


사람의 사후 모습, 삶은 그 사람의 생전 모습, 삶으로 결정되며, 그가 죽기 전 얼마나 주님을 사랑했는지, 삶을 살아오면서 행한 많은 일과 행위들 중 오직 주님을 사랑하여 한 것들은 어떤 것들인지, 그리고 오직 그것으로만 그의 사후 생, 삶이 결정된다는 것입니다. 겉으로 보기엔 비슷해 보이는 선행들도 그 동기들은 다 다를 수 있어 그중 오직 주님을 사랑하여 한 것들만 평가를 받게 된다고 합니다


알고만 있으면 소용이 없고, 오직 행한 것들만 남는다고 합니다. 주님의 말씀 중 모래 위에 지은 집, 반석 위에 지은 집이 생각납니다. 어느덧 순간순간 이 일은 주님을 사랑하는 걸까, 나를 사랑하는 걸까...’ 살피게 됩니다


남은 날들을 정신을 차리고 살아야 하겠습니다. 할렐루야!

'한결같은교회 > 목회칼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성이란 무엇인가?  (0) 2018.10.21
균형과 자유  (0) 2018.10.14
사후 삶을 결정짓는 것  (0) 2018.10.07
참회(懺悔)의 근육  (0) 2018.09.30
밝은 빛 되신 주 예수 그리스도  (0) 2018.09.23
누구에게는 삼 년, 누구에게는 일주일도  (0) 2018.09.16
Posted by bygracetistor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