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4

 

15절, 여호와께서 그에게 이르시되 그렇지 아니하다 가인을 죽이는 자는 벌을 칠 배나 받으리라 하시고 가인에게 표를 주사 그를 만나는 모든 사람에게서 죽임을 면하게 하시니라 Verse 15, And Jehovah said unto him, Therefore whosoever slayeth Cain, vengeance shall be taken on him sevenfold. And Jehovah set a mark upon Cain, lest any finding him should smite him.

 

※ 15절 속뜻

 

주님은 비록 사랑에서 분리된 가인의 신앙이라 할지라도 보호, 보존, 사람들이 이 신앙에 폭력 행사, 즉 뭔가를 섞거나 없애려 하거나 하지 못하도록 금하셨습니다. 그런 건 신성모독이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주님은 어떤 특별한 방식으로 가인 신앙을 구별, 보호, 보존될 수 있게 하셨습니다. 주님이 이렇게 하신 이유는 인류가 결국 가인의 신앙으로 흐를 것이며, 그래서 할 수 없이 먼저 신앙을 통해서 사랑을 알고, 체어리티의 삶을 살게 하시기 위한 것입니다. 원래대로라면 사랑하기 때문에 신앙하는 게 순서 상 맞지만 말입니다.

 

 

392. 가인을 죽이는 자는 벌을 칠 배나 받으리라는 심지어 그렇게 분리되었을지라도 신앙에 대한 폭력은 일종의 신성모독(sacrilege)이 될 것임, ‘가인에게 표를 주사 그를 만나는 모든 사람에게서 죽임을 면하게 하시니라는 주님은 신앙을 특별한 방식으로 구별하셔서 신앙이 보존될 수 있게 하셨음을 의미합니다. By “vengeance being taken sevenfold on anyone who slays Cain” is signified that to do violence to faith even when thus separated would be a sacrilege; “Jehovah set a mark upon Cain, lest any finding him should smite him” signifies that the Lord distinguished faith in a particular manner, in order that it might be preserved.

 

 

393. 우리는 지금 이 말씀들의 속뜻 설명을 더 깊이 계속하기에 앞서 먼저 이 경우가 어떻게 신앙과 연결되는지를 알 필요가 있습니다. Before we proceed to elucidate the internal sense of the words before us, it is necessary to know how the case is with faith.

 

태고교회는 사랑의 신앙 말고는 그 어떤 신앙도 인정하지 않는, 신앙이라는 걸 심지어 입에 올리는 것조차 꺼리는 그런 교회였습니다. 그들은 신앙에 속한 모든 걸 주님으로부터 오는 사랑으로 지각했기 때문입니다. The most ancient church was of such a character as to acknowledge no faith except that which is of love, insomuch that they were unwilling even to mention faith, for through love from the Lord they perceived all things that belong to faith.

 

우리가 앞서 지금까지 말씀드린 천적 천사들 또한 그렇습니다. Such also are the celestial angels of whom we have spoken above.

 

그러나 인류는 이런 캐릭터로 있을 수는 없을 것이다, 대신 주님 사랑에서 신앙을 분리하려 할 것이고, 그 다음엔 그 신앙을 가지고 독립적인 무슨 일종의 교리화를 할 것이다 라는 게 예견되었기 때문에 다음과 같은 대안이 제공되었는데요, 그것은, 그들 사랑과 신앙은 실제로 분리가 될 것이고, 그렇다면 이런 식, 곧 신앙, 즉 신앙의 지식을 통해 사람들이 주님의 체어리티를 받게 하자는 것이지요. 그래서 먼저 지식이나 들음이 오고, 그다음 그걸 통해 체어리티, 즉 이웃을 향한 사랑 및 자비가 주님으로 말미암아 올 수 있도록 하자는 말입니다. 이때 이 체어리티는 신앙과 분리될 수 없을 뿐더러 오히려 신앙의 원칙이 되게 하자는, 이런 식의 대안이 주어졌습니다. But as it was foreseen that the human race could not be of this character, but would separate faith from love to the Lord, and would make of faith a doctrine by itself, it was provided that they should indeed be separated, but in such a way that through faith, that is, through the knowledges of faith, men might receive from the Lord charity, so that knowledge [cognitio] or hearing should come first, and then through knowledge or hearing, charity, that is, love toward the neighbor, and mercy, might be given by the Lord, which charity should not only be inseparable from faith, but should also constitute the principal of faith.

 

※ ‘이 없으면 잇몸으로’라는 표현이 생각납니다. 지구 인간의 속성상 천적 인간인 태고교회 상태를 계속 유지할 수 없다면 결국 차선을 선택해서라도, 즉 질러갈 수 있는 길을 굳이 빙 돌아 둘러가겠다, 주님 뜻보다 우리 뜻대로 하겠다 고집을 부리더라도 다른 선택지가 없다면 허락하시는 주님, 모든 걸 주님 수준이 아닌 우리 수준에 맞추시는 주님이십니다. 주님 편에서는 그게 훨씬 더 수고로우시더라도 말입니다.

 

※ 모든 걸 다 구비하여 놓으시고 그저 우리가 주님을 사랑하여 그 지혜 안에 머무를 수만 있다면 다 누리게 하셨음에도 불구하고 굳이 거절, 자기가 땀흘려 벌거나 책과 씨름하는 등 온몸으로 직접 체험한 것이라야만 참 진리요 누릴 자격이 있는 것이라며 부득불 제 길을 걷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이런 태도는 나름 책임감 있어 보이고 진정성 있는 삶을 살고자 애쓰는 듯하여 건실한 듯하나... 그럼, 주님을 사랑하여 주님 지혜 안에 머물기를 힘쓰는 사람들은 인생을 날로 먹으려는 사람들일까요? 오히려 더 아름답고 진실, 성실, 세상 속에서 주님 안에 머물고자 속으로 몸부림을 치는 사람들이지요! 이 둘의 차이는 전자는 쉽고 가벼운 삶을 사는 한편, 후자는 어렵고 무거운 삶을 산다는 것입니다. 전자는 어린아이같이 주님을 따르는 반면, 후자는 머리가 커버려 제 소견에 옳은 대로 자기를 따른다는 것입니다.

 

태고교회 시절 그들에게 있었던 퍼셉션 대신 이제 그 자리를 양심이 대신하게 되었습니다. 이 양심은 신앙을 통해, 체어리티와 결합된 신앙을 통해 얻는 것인데요, 어떤 참된 것을 예전처럼 딕테이션으로 직관하는 게 아니라 단지 그것이 참이라 하니, 말씀에서 주님이 참이라 하시니 참인 줄 아는, 그런 것입니다. And then instead of the perception they had in the most ancient church, there succeeded conscience, acquired through faith joined to charity, which dictated not what is true, but that it is true, and this because the Lord has so said in the Word.

 

홍수 후 교회들은 거의 대부분 이런 캐릭터였으며, 주님 초림 후 첫 교회인 초대 교회 역시 그랬습니다. 그리고 이런 이유로 영적 천사들이 천적 천사들로부터 구분이 되는 것입니다. The churches after the flood were for the most part of this character, as also was the primitive or first church after the Lord’s advent, and by this the spiritual angels are distinguished from the celestial.

 

※ 천적 천사들은 기본적으로 사랑으로 말미암은 퍼셉션의 사람들이라면, 영적 천사들은 신앙으로 말미암은 양심의 사람들입니다. 그래서 천적 나라, 영적 나라의 구분이 있는 것입니다.

 

 

394. 이제 이것을 미리 아셨고, 또 인류가 영원한 사망으로 소멸하지 않도록 하셨기 때문에 여기 다음과 같이 선언하십니다. ‘아무도 가인을 건드리면 안 된다!이 가인은 체어리티에서 분리된 신앙을 말합니다. 그리고 더 나아가 그에게 어떤 표를 주셨는데요, 그 표의 의미는 주님이 어떤 특별한 방식으로 신앙을 구별하셨다는 것입니다. 신앙의 보존을 위해서지요. Now as this was foreseen, and was provided, lest the human race should perish in eternal death, it is here declared that none should do violence to Cain, by whom is signified faith separated from charity; and further that a mark was set upon him, which means that the Lord distinguished faith in a particular manner, in order to secure its preservation.

 

※ 비록 지금은 신앙 따로, 체어리티 따로여서 본래 모습인 사랑의 신앙과 그런 신앙으로 체어리티를 행하는 그런 건 아니지만... 어쩔 수 없이 이렇게 갈 수 밖에 없다면, 주님은 이런 신앙이라도 보존, 나중을 위해 보호하시는 것입니다. 더 더러워지거나 뭐가 묻거나 섞여 오염되지 않게 말입니다.

 

이런 사실들은 지금까지 밝혀지지 않았던 아케이나이며, 마태복음에서 주님이 결혼과 고자(鼓子, eunuch)에 관하여 하신 말씀 중에 언급되고 있습니다. These are arcana hitherto undiscovered, and are referred to by the Lord in what he said respecting marriage, and eunuchs, in Matthew:

 

어머니의 태로부터 된 고자도 있고 사람이 만든 고자도 있고 천국을 위하여 스스로 된 고자도 있도다 이 말을 받을 만한 자는 받을지어다 (19:12) There are eunuchs who were so born from their mother’s womb; and there are eunuchs who were made eunuchs of men; and there are eunuchs who have made themselves eunuchs for the kingdom of God’s sake; he that is able to receive it let him receive it. (Matt. 19:12)

 

천국의 결혼 가운데 있는 사람들을 고자라 합니다. ‘어머니의 태로부터 된고자들은 천적 천사들을 닮았고, ‘사람이 만든고자들은 영적 천사들과 비슷하며, ‘스스로 된고자들은 천사 같은 영들과 비슷한데, 체어리티보다는 순종으로 행하는 사람들입니다. Those in the heavenly marriage are called “eunuchs”; those so “born from the womb,” are such as resemble the celestial angels; those “made of men,” are such as are like the spiritual angels; and those “made so by themselves,” are like angelic spirits, who act not so much from charity as from obedience.

 

※ 태고교회, 즉 아담 이후 인류의 미래가 아벨로 이어져 계속해서 천적 인간, 천인(天人)의 상태로 유지될 수 있었으면 가장 좋았겠지만 어쨌든 가인이라는 자들의 일어남으로 인해 인류는 아벨 대신 가인의 역사, 체어리티 대신 신앙의 역사, 교리의 역사로 흐르게 되었고, 그래서 주님도 최선 대신 차선을 선택, 그에 따른 구원의 방도를 마련하신 것이며, 이것을 주님은 마태복음에서 고자 이야기로 표현하신 것입니다. 고자 역시, 천국 결혼의 상태가 가장 좋은 것임은 누구나 다 알지만 실제 지상의 삶 동안, 즉 육을 입고 있는 동안은 천국 결혼의 상태, 곧 주님과 결혼, 주님과 합일의 상태에 든다는 게 그렇게 말처럼 쉬운 게 아니라는 것! 그래서 주님을 사랑하여 세상에서 주님과 결합하고자 하는 사람들은 금욕이라는 영적 고자의 삶을 선택하는 것이라고 말씀하시는 것입니다.

 

한 마디로 주님은 우리의 연약함으로 인해 주님 수준이 아닌 우리 수준, 곧 최선이 아닌 차선을 선택하신 것입니다.

 

 

395. 가인을 죽이는 자는 벌을 칠 배나 받으리라는 말씀의 의미가 심지어 그렇게 분리되었을지라도 신앙에 폭력을 행사하는 것은 신성모독이 될 것이다 라는 것이 분명한 것은 가인이 체어리티로부터 분리된 신앙이라는 의미인 것과, ‘’(7, seven, 일곱)이 신성하다(sacred) 라는 의미이기 때문입니다. That the words “whosoever slayeth Cain, vengeance shall be taken on him sevenfold” signify that to do violence to faith even when thus separated would be sacrilege, is evident from the signification of “Cain,” which is faith separated from charity, and from the signification of “seven,” which is what is sacred.

 

숫자 은 잘 알려진 대로 아주 거룩하게 여겨졌습니다. 육일간의 창조에 이은 일곱 번째 날, 그 자체가 곧 천인(天人, the celestial man)이요, 그 안에 평화와 쉼, 그리고 안식이 있는 날이기 때문입니다. The number “seven” was esteemed holy, as is well known, by reason of the six days of creation, and of the seventh, which is the celestial man, in whom is peace, rest, and the sabbath.

 

그래서 이 숫자는 유대 교회의 예전에서 아주 자주 나오며, 이 숫자가 나오는 곳마다 신성함을 나타냅니다. 그래서 그 기간이 아주 길든지 짧든지 둘 다 ’(7, seven)로 구별하였으며, 아래 다니엘 본문처럼 메시아의 오심을 가리키는 아주 장구한 시간 간격을 가리켜 이레’(weeks, 일곱 날, 일곱째 날)라 하였습니다. (9:24-25) Hence this number occurs so frequently in the rites of the Jewish church, and is everywhere held sacred, and hence also both greater and less periods of time were distinguished into sevens, and were called “weeks,” such as the great intervals of time to the coming of the messiah; (단9:24-25)

 

24네 백성과 네 거룩한 성을 위하여 일흔 이레를 기한으로 정하였나니 허물이 그치며 죄가 끝나며 죄악이 용서되며 영원한 의가 드러나며 환상과 예언이 응하며 또 지극히 거룩한 이가 기름 부음을 받으리라 25그러므로 너는 깨달아 알지니라 예루살렘을 중건하라는 영이 날 때부터 기름 부음을 받은 자 곧 왕이 일어나기까지 일곱 이레와 예순두 이레가 지날 것이요 그 곤란한 동안에 성이 중건되어 광장과 거리가 세워질 것이며 (단9:24-25)

 

라반과 야곱은 칠 년이라는 기간을 칠 일이라 하였습니다. (29:27-28) and the time of seven years called a “week” by Laban and Jacob. (Gen. 29:2728)

 

27이를 위하여 칠 일을 채우라 우리가 그도 네게 주리니 네가 또 나를 칠 년 동안 섬길지니라 28야곱이 그대로 하여 그 칠 일을 채우매 라반이 딸 라헬도 그에게 아내로 주고 (창29:27-28)

 

같은 이유로 어디서든 이 ’(7)이라는 숫자는 거룩 혹은 신성불가침(inviolable)으로 여겨집니다. For the same reason, wherever it occurs, the number seven is accounted holy or inviolable.

 

그래서 시편을 보면 Thus we read in David:

 

주의 의로운 규례들로 말미암아 내가 하루 일곱 번씩 주를 찬양하나이다 (119:164) Seven times a day do I praise thee. (Ps. 119:164)

 

이사야에서 In Isaiah:

 

여호와께서 자기 백성의 상처를 싸매시며 그들의 맞은 자리를 고치시는 날에는 달빛은 햇빛 같겠고 햇빛은 일곱 배가 되어 일곱 날의 빛과 같으리라 (30:26) The light of the moon shall be as the light of the sun, and the light of the sun shall be sevenfold, as the light of seven days, (Isa. 30:26)

 

여기 는 사랑을, ‘은 사랑으로 말미암은 신앙을 가리키는데, 사랑처럼 될 신앙입니다. where the “sun” denotes love, and the “moon” faith from love, which should be as love.

 

사람의 거듭남의 기간이 일곱 번째 날, 곧 천인이 되기 전, 숫자 ’(6, six)으로 구별되듯, 그가 황폐해지는 기간, 곧 천적인 것이 전혀 남지 않을 때까지 걸리는 시간 또한 그렇습니다. As the periods of man’s regeneration are distinguished into six, before the seventh arrives, that is, the celestial man, so also are the periods of his vastation, up to the time when nothing celestial remains.

 

유대인들의 여러 번 포로 생활과, 마지막 혹은 바벨론 유수(幽囚, captivity), 곧 십 년씩 일곱 번, 혹은 칠십 년간 지속된 기간은 이것을 표현한 것입니다. This was represented by the several captivities of the Jews, and by the last or Babylonish captivity, which lasted seven decades, or seventy years.

 

또한 땅은 안식년을 가져야 한다 여러 번 말씀하고 있습니다. It is also said several times that the earth should rest on its sabbaths.

 

다니엘에 나오는 느부갓네살 역시 같은 내용을 표현하고 있습니다. The same is represented by Nebuchadnezzar, in Daniel:

 

16또 그 마음은 변하여 사람의 마음 같지 아니하고 짐승의 마음을 받아 일곱 때를 지내리라 23왕이 보신즉 한 순찰자, 한 거룩한 자가 하늘에서 내려와서 이르기를 그 나무를 베어 없애라 그러나 그 뿌리의 그루터기는 땅에 남겨두고 쇠와 놋줄로 동이고 그것을 들풀 가운데에 두라 그것이 하늘 이슬에 젖고 또 들짐승들과 더불어 제 몫을 얻으며 일곱 때를 지내리라 하였나이다 32네가 사람에게서 쫓겨나서 들짐승과 함께 살면서 소처럼 풀을 먹을 것이요 이와 같이 일곱 때를 지내서 지극히 높으신 이가 사람의 나라를 다스리시며 자기의 뜻대로 그것을 누구에게든지 주시는 줄을 알기까지 이르리라 하더라 (4:16, 23, 32) His heart shall be changed from man, and a beast’s heart shall be given unto him, and seven times shall pass over him. (Dan. 4:16, 23, 32)

 

그리고 계시록, 마지막 때의 황폐함에 관하여 And in John, concerning the vastation of the last times:

 

1또 하늘에 크고 이상한 다른 이적을 보매 일곱 천사가 일곱 재앙을 가졌으니 곧 마지막 재앙이라 하나님의 진노가 이것으로 마치리로다 6일곱 재앙을 가진 일곱 천사가 성전으로부터 나와 맑고 빛난 세마포 옷을 입고 가슴에 금 띠를 띠고 7네 생물 중의 하나가 영원토록 살아 계신 하나님의 진노를 가득히 담은 금 대접 일곱을 그 일곱 천사들에게 주니 8하나님의 영광과 능력으로 말미암아 성전에 연기가 가득 차매 일곱 천사의 일곱 재앙이 마치기까지는 성전에 능히 들어갈 자가 없더라 (15:1, 6-8) I saw another sign in heaven, great and marvelous, seven angels, having the seven last plagues; (Rev. 15:1, 68)

 

그리고 계속해서 and that:

 

성전 바깥 마당은 측량하지 말고 그냥 두라 이것은 이방인에게 주었은즉 그들이 거룩한 성을 마흔두 달 동안 짓밟으리라 (11:2) The gentiles should tread the holy city under foot forty and two months, or six times seven. (Rev. 11:2)

 

내가 보매 보좌에 앉으신 이의 오른손에 두루마리가 있으니 안팎으로 썼고 일곱 인으로 봉하였더라 (계5:1) I saw a book written within and on the back, sealed with seven seals. (Rev. 5:1)

 

같은 이유로 징벌의 가혹함과 더함을 모세의 책에서처럼 숫자 ’(7)로 표현했습니다. For the same reason the severities and augmentations of punishment were expressed by the number seven; as in Moses:

 

18또 만일 너희가 그렇게까지 되어도 내게 청종하지 아니하면 너희의 죄로 말미암아 내가 너희를 일곱 배나 더 징벌하리라 21너희가 나를 거슬러 내게 청종하지 아니할진대 내가 너희의 죄대로 너희에게 일곱 배나 더 재앙을 내릴 것이라 24나 곧 나도 너희에게 대항하여 너희 죄로 말미암아 너희를 칠 배나 더 치리라 28내가 진노로 너희에게 대항하되 너희의 죄로 말미암아 칠 배나 더 징벌하리니 (26:18, 21, 24, 28) If ye will not yet for all this obey me, then I will chastise you sevenfold for your sins. (Lev. 26:18, 21, 24, 28)

 

그리고 시편에서 And in David:

 

주여 우리 이웃이 주를 비방한 그 비방을 그들의 품에 칠 배나 갚으소서 (79:12) Render unto our neighbors sevenfold into their bosom. (Ps. 79:12)

 

, 정리하자면, 신앙을 범하는 것, 신앙에 폭력을 행사하는 것은 일종의 신성모독(sacrilege)이었기 때문에 가인을 죽이는 자는 벌을 칠 배나 받으리라하십니다. 그동안 말씀드린 것처럼 신앙은 예배에 속하게 될 것이기 때문입니다. Now as it was a sacrilege to do violence to faith—since as has been said it was to be of service—it is said that “whosoever should slay Cain, vengeance should be taken on him sevenfold.

 

 

396. 가인에게 표를 주사 그를 만나는 모든 사람에게서 죽임을 면하게 하시니라의 의미가 가인 신앙이 보존될 수 있도록 주님이 특별한 방식으로 구별하셨음이라는 것은 어떤 구별 수단이 될 수 있도록 누군가에게 주시는 ’와, 표를 주사의 의미를 보면 분명합니다. That “Jehovah set a mark on Cain, lest anyone should smite him” signifies that the Lord distinguished faith in a particular manner in order that it might be preserved, is evident from the signification of a “mark,” and of “setting a mark” on anyone, as being a means of distinction.

 

그래서 에스겔에서 Thus in Ezekiel:

 

여호와께서 이르시되 너는 예루살렘 성읍 중에 순행하여 그 가운데에서 행하는 모든 가증한 일로 말미암아 탄식하며 우는 자의 이마에 표를 그리라 하시고 (9:4) Jehovah said, Go through the midst of the city, through the midst of Jerusalem, and make a mark on (or designate) the foreheads of the men groaning and sighing for all the abominations, (Ezek. 9:4)

 

여기 이마에 표를 그리라의 의미는 그들의 이마에 무슨 표나 선을 그리라는 의미가 아니라 다른 사람들로부터 그들을 구별하라는 의미입니다. where by “marking out the foreheads,” is not meant a mark or line upon the front part of their heads, but to distinguish them from others.

 

그래서 계시록에서 말씀하시기를 So in John, it is said that

 

그들에게 이르시되 땅의 풀이나 푸른 것이나 각종 수목은 해하지 말고 오직 이마에 하나님의 인침을 받지 아니한 사람들만 해하라 하시더라 (9:4) The locusts should hurt only those men who had not the mark of God on their foreheads, (Rev. 9:4)

 

여기서도 인침’, 즉 표를 받는 것은 구별되는 것을 의미합니다. where also to have the mark means to be distinguished.

 

[2] 계시록 다른 곳에서도 보면, ‘그 오른손에나 이마에 표를 받게’(13:16)라고 되어 있습니다. And in the same book we read of a “mark on the hand and on the forehead. (Rev. 13:16)

 

그가 모든 자 곧 작은 자나 큰 자나 부자나 가난한 자나 자유인이나 종들에게 그 오른손에나 이마에 표를 받게 하고 (계13:16)

 

모세의 책, 관련 내용을 보면, 유대 교회에서 크고 첫째 되는 계명을 손목에 매어 기호를 삼으며 미간에 붙여 표를 삼으라하였는데 이 역시 같은 걸 표현하는 것입니다. The same thing was represented in the Jewish church by binding the first and great commandment on the hand and on the forehead, concerning which we read in Moses:

 

4이스라엘아 들으라 우리 하나님 여호와는 오직 유일한 여호와이시니 8너는 또 그것을 네 손목에 매어 기호를 삼으며 네 미간에 붙여 표로 삼고 (6:4, 8) Hear, O Israel, Jehovah our God is one Jehovah; (Deut. 6:4, 8)

 

13내가 오늘 너희에게 명하는 내 명령을 너희가 만일 청종하고 너희의 하나님 여호와를 사랑하여 마음을 다하고 뜻을 다하여 섬기면 18이러므로 너희는 나의 이 말을 너희의 마음과 뜻에 두고 또 그것을 너희의 손목에 매어 기호를 삼고 너희 미간에 붙여 표를 삼으며 (11:13, 18) and thou shalt love Jehovah thy God with all thy heart, and with all thy soul, and with all thy strength, and thou shalt bind these words for a sign upon thy hand, and they shall be as frontlets between thine eyes. (Deut. 11:13, 18)

 

사랑에 관한 계명을 다른 어떤 계명보다도 더 높이 구별해야 함을 그들은 이런 식으로 표현하였고, 이런 이유로, ‘손목과 미간에 붙여 표를 삼으라의 의미가 분명해지는 것입니다. By this was represented that they should distinguish the commandment respecting love above every other, and hence the signification of “marking the hand and the forehead” becomes manifest.

 

[3] 그래서 이사야에서 So in Isaiah:

 

18내가 그들의 행위와 사상을 아노라 때가 이르면 뭇 나라와 언어가 다른 민족들을 모으리니 그들이 와서 나의 영광을 볼 것이며 19내가 그들 가운데에서 징조를 세워서 그들 가운데에서 도피한 자를 여러 나라 곧 다시스와 뿔과 활을 당기는 룻과 및 두발과 야완과 또 나의 명성을 듣지도 못하고 나의 영광을 보지도 못한 먼 섬들로 보내리니 그들이 나의 영광을 뭇 나라에 전파하리라 (66:18-19) I come to gather all nations and tongues; and they shall come and shall see my glory; and I will set a mark upon them. (Isa. 66:1819)

 

그리고 시편에서 And in David:

 

16내게로 돌이키사 내게 은혜를 베푸소서 주의 종에게 힘을 주시고 주의 여종의 아들을 구원하소서 17은총의 표적을 내게 보이소서 그러면 나를 미워하는 그들이 보고 부끄러워하오리니 여호와여 주는 나를 돕고 위로하시는 이시니이다 (86:16-17) O turn unto me, and have mercy upon me, give thy strength unto thy servant, and save the son of thy handmaid. Set upon me a mark for good, and they that hate me shall see and be ashamed. (Ps. 86:1617)

 

이들 여러 구절들을 통해서 표의 의미를 이제 분명히 알 수 있습니다. From these passages the meaning of a mark is now evident.

 

그러므로 앞으로는 가인이라고 하는 어떤 특별한 한 사람에게 무슨 눈에 보이는 표를 준 것으로 생각하는 사람이 없도록 합시다. 말씀의 속뜻에는 겉 글자의 뜻에 들어있는 것하고는 아주 다른 게 들어있기 때문입니다. Let no one therefore imagine that any mark was set upon a particular person called Cain, for the internal sense of the Word contains things quite different from those contained in the sense of the letter.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