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3:14-19

 

14여호와 하나님이 뱀에게 이르시되 네가 이렇게 하였으니 네가 모든 가축과 들의 모든 짐승보다 더욱 저주를 받아 배로 다니고 살아 있는 동안 흙을 먹을지니라 And Jehovah God said unto the serpent, Because thou hast done this, thou art cursed above every beast, and above every wild animal of the field; upon thy belly shalt thou go, and dust shalt thou eat all the days of thy life. 15내가 너로 여자와 원수가 되게 하고 네 후손도 여자의 후손과 원수가 되게 하리니 여자의 후손은 네 머리를 상하게 할 것이요 너는 그의 발꿈치를 상하게 할 것이니라 하시고 And I will put enmity between thee and the woman, and between thy seed and her seed; he shall trample upon thy head, and thou shalt bruise his heel. 16또 여자에게 이르시되 내가 네게 임신하는 고통을 크게 더하리니 네가 수고하고 자식을 낳을 것이며 너는 남편을 원하고 남편은 너를 다스릴 것이니라 하시고 And unto the woman he said, I will greatly multiply thy sorrow and thy conception; in sorrow thou shalt bring forth sons, and thine obedience shall be to thy man [vir], and he shall rule over thee. 17아담에게 이르시되 네가 네 아내의 말을 듣고 내가 네게 먹지 말라 한 나무의 열매를 먹었은즉 땅은 너로 말미암아 저주를 받고 너는 네 평생에 수고하여야 그 소산을 먹으리라 And unto the man he said, Because thou hast hearkened unto the voice of thy wife, and hast eaten of the tree of which I commanded thee, saying, Thou shalt not eat of it; cursed is the ground for thy sake; in great sorrow shalt thou eat of it all the days of thy life. 18땅이 네게 가시덤불과 엉겅퀴를 낼 것이라 네가 먹을 것은 밭의 채소인즉 And the thorn and the thistle shall it bring forth unto thee, and thou shalt eat the herb of the field. 19네가 흙으로 돌아갈 때까지 얼굴에 땀을 흘려야 먹을 것을 먹으리니 네가 그것에서 취함을 입었음이라 너는 흙이니 흙으로 돌아갈 것이니라 하시니라 In the sweat of thy face shalt thou eat bread, till thou return unto the ground; for out of it wast thou taken; for dust thou art, and unto dust shalt thou return.

 

 

The Contents

 

234. 홍수(the flood)로 이어지는 그 교회의 상태가 여기 기술되고 있으며, 그때 그 교회는 끔찍하게 자기를 파괴하였기 때문에, 주님이 친히 세상에 오셔서 인류를 구원하신다는 예언이 주어집니다. The subsequent state of the church down to the flood is here described; and as at that time the church utterly destroyed itself, it is foretold that the Lord would come into the world and save the human race.

 

※ ‘홍수’는 노아의 대홍수(大洪水, the Flood)를 말합니다.

 

 

235. ‘감각으로 파악할 수 없는 것은 믿기가 좀...’ 하며 내켜 하지 않았기 때문에, ‘’으로 표현된 감각 파트는 저주를 자초했고, 지옥과 같은 끔찍한 상태(infernal)가 되었습니다. (14절) Being unwilling to believe anything that could not be apprehended by the senses, the sensuous part which is the “serpent” cursed itself, and became infernal (verse 14).

 

※ ‘내켜 하지 않다’ 점잖게 표현했지만, 사실은 더 이상 믿고 싶어 하지 않았다는 말입니다. ‘’은 그들의 감각 능력(their sensory capacity)을 의인화한 것입니다. 사람의 대표적인 감각 다섯 가지를 오감(五感)이라 하며, 각각 시각, 청각, 후각, 미각 및 촉각을 말하며, 이 오감으로 파악, 확인할 수 없으면 믿지 않겠다는 태도, 지금 창세기 본문은 바로 이 이야기입니다.

 

 

236. 이런 이유로, 온 인류가 지옥을 향하여 뛰어드는 걸 막으시기 위해 주님은 친히 세상에 오시겠다 약속하셨습니다. (15절) Therefore to prevent all mankind from rushing into hell, the Lord promised that he would come into the world (verse 15).

 

※ 뛰어들되 온몸으로(with the whole of its being) 뛰어드는 상황이었습니다.

 

 

237. 교회가 ‘여자’라는 표현으로 더 자세히 설명되고 있는데요, 이 교회는 자아 혹은 본성(the own)을 너무 사랑해서 더 이상 진리를 파악할 수조차 없을 정도가 되었습니다. 비록 어떤 합리(a rational)가 그들에게 주어져 다스리도록 했어도 말입니다. (16절) The church is further described by the “woman,” which so loved self or the own as to be no longer capable of apprehending truth, although a rational was given them that should “rule” (verse 16).

 

※ 여기 ‘여자’는 교회의 더욱 심각한 상황을 보여 주고 있습니다. ‘본성을 사랑했다’는 것은 주님으로부터 독립, 자신들의 자치권(autonomy)을 사랑했다는 말입니다. 교회가 주님으로부터 독립, 벗어나고자 하면 할수록 진리에 대해 어두워지는 이유는, 이런 상태에서는 빛 되신 주님의 입류(入流, influx)가 차단, 더 이상 유입되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놀라운 사실은, 이때 이 교회에게는 이미 이성적 사고 능력(the ability to reason)이 있었음에도 그랬다는 것입니다. 이런 상태에서는 주님이 주신 합리와 이성조차 역기능을 하는 것을 보게 됩니다.

 

 

238. 그 다음, 이성(합리, the rational)의 퀄리티(quality, 質) 설명입니다. 이성은 동의했고, 그 결과, 저주를 자초하였으며, 지옥을 경험하게 되었다는 사실로 볼 때, 더 이상 이성은 사라지고 대신 추론(ratiocination)만 남았음을 알 수 있습니다. (17절) The quality of the rational is then described, in that it consented, and thus cursed itself, and became infernal, so that reason no longer remained, but ratiocination (verse 17).

 

※ ‘추론’이라 했지만, 사실은 왜곡에 가까운, 삐딱한 사고(skewed logic), 잔머리를 굴림 등과 같은 것만 남았다는 것입니다. 사람이 주님 주신 건강한 이성과 합리를 잃어버리면 남는 것이라고는 이런 류의 얄팍한 것들입니다. 북한, 중공을 비롯, 전 세계 소위 ‘민주’와 ‘인권’을 외치는 좌파들의 행태를 보면 확연히 알 수 있습니다.

 

 

239. 저주와 황폐함(vastation), 그리고 그들의 정처 없이 떠돌게(ferine) 된 본성에 관한 설명입니다. (18절) The curse and vastation are described, and also their ferine nature (verse 18).

 

※ 영어 ‘vastation’은 지금은 사용하지 않는 단어로, 대신 ‘ruination’(파괴, 파멸)을 씁니다. ‘ferine’ 또한 ‘animalistic’(짐승 같은)으로 대신 표현합니다. 인간은 주님의 입류를 통해 연결되어 있어야만 제정신일 수 있는데, 주님에게서 벗어나고자 하여 이 입류가 차단되면 그때부터는 거의 짐승 같은 상태가 되는 것입니다. 다니엘에 나오는 느부갓네살 왕이 교만에 빠지는 순간, 총명을 잃는 다음과 같은 장면처럼 말입니다.

 

29열두 달이 지난 후에 내가 바벨론 왕궁 지붕에서 거닐새 30나 왕이 말하여 이르되 이 큰 바벨론은 내가 능력과 권세로 건설하여 나의 도성으로 삼고 이것으로 내 위엄의 영광을 나타낸 것이 아니냐 하였더니 31이 말이 아직도 나 왕의 입에 있을 때에 하늘에서 소리가 내려 이르되 느부갓네살 왕아 네게 말하노니 나라의 왕위가 네게서 떠났느니라 32네가 사람에게서 쫓겨나서 들짐승과 함께 살면서 소처럼 풀을 먹을 것이요 이와 같이 일곱 때를 지내서 지극히 높으신 이가 사람의 나라를 다스리시며 자기의 뜻대로 그것을 누구에게든지 주시는 줄을 알기까지 이르리라 하더라 33바로 그 때에 이 일이 나 느부갓네살에게 응하므로 내가 사람에게 쫓겨나서 소처럼 풀을 먹으며 몸이 하늘 이슬에 젖고 머리털이 독수리 털과 같이 자랐고 손톱은 새 발톱과 같이 되었더라 34그 기한이 차매 나 느부갓네살이 하늘을 우러러 보았더니 내 총명이 다시 내게로 돌아온지라 이에 내가 지극히 높으신 이에게 감사하며 영생하시는 이를 찬양하고 경배하였나니 그 권세는 영원한 권세요 그 나라는 대대에 이르리로다 35땅의 모든 사람들을 없는 것 같이 여기시며 하늘의 군대에게든지 땅의 사람에게든지 그는 자기 뜻대로 행하시나니 그의 손을 금하든지 혹시 이르기를 네가 무엇을 하느냐고 할 자가 아무도 없도다 36그 때에 내 총명이 내게로 돌아왔고 또 내 나라의 영광에 대하여도 내 위엄과 광명이 내게로 돌아왔고 또 나의 모사들과 관원들이 내게 찾아오니 내가 내 나라에서 다시 세움을 받고 또 지극한 위세가 내게 더하였느니라 37그러므로 지금 나 느부갓네살은 하늘의 왕을 찬양하며 칭송하며 경배하노니 그의 일이 다 진실하고 그의 행하심이 의로우시므로 교만하게 행하는 자를 그가 능히 낮추심이라 (단4:29-37)

 

 

240. 다음은, 신앙과 사랑에 속한 모든 것을 그들이 아주 극도로 싫어하고 혐오하였고(aversion), 그래서 사람인 상태에서 그들은 더 이상 사람이라 할 수 없는 상태가 되었다는 말씀입니다. (19절) Next, their aversion to everything of faith and love; and that thus from being man they became not men (verse 19).

 

※ 인간을 포함, 모든 피조물은 주님과 항상 알게 모르게 연결되어 있어서 존재 및 존속할 수 있는 것입니다. 산소호흡기를 떼는 순간, ‘삐’ 소리가 나며, 사망하는 것처럼, 주님을 미워하며, 주님의 인도를 혐오할 정도로 싫어하면, 사람은 영적으로 죽게 됩니다. 살아도 산 게 아니며, 오히려 그 달갑지 않은 지옥을 살아서 미리 사는 참 딱한 처지가 됩니다...

 

 

The Internal Sense

 

241. 태곳적 사람들은, 천적 인간들이었는데요, 그들은 땅 위 온 세상 모든 사물을 실제로 두 눈으로 보면서도, 그 사물들이 상징하거나 표현하는 하늘의 것, 주님의 것들을 생각하는, 그런 사람들이었습니다. The most ancient people, being celestial men, were so constituted that every object they beheld in the world or upon the face of the earth, they indeed saw, but they thought about the heavenly and Divine things the objects signified or represented.

 

※ 이런 걸 ‘상응’(相應, correspondence)이라 하며, 오늘날 현대인들에겐 사라진 이 능력이 그들에겐 일상이었던 것입니다.

 

그들에게 있어 시력은 그저 일종의 대행 도구(an instrumental agency)였을 뿐이고, 결과적으로 중요한 건 그들의 말이었습니다. Their sight was merely an instrumental agency, and so consequently was their speech.

 

※ 눈에 보이는 사물 그 자체보다는 그 사물로 상징되는, 그 사물이 상응하는 천국의 어떤 것을 생각하듯, 귀에 들리는 말 그 자체보다는 그 말이 의미하는, 가리키는 숨은 의미를 깨닫는 걸 말하며, 이런 방식의 언어생활이 태고인들의 일상 스피킹 매너(their manner of speaking)였다는 것입니다. 지금 이 창세기 본문도 태고인들의 이런 언어 스타일로 기록된 것입니다.

 

누구나 자신의 경험을 통해 이런 걸 알 수 있는데요, 만일 누가 어떤 사람이 하는 말에 깊이 동의가 되면, 그는 실제로 그 말을 듣고 있으면서도 말보다는 말에 담긴 취지만 취하는 것과 같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좀 더 깊이 생각하는 사람은 심지어 그 말의 뜻, 취지보다 보편적인 의미에 더 주의를 기울이기 때문입니다. Anyone may know how this was from his own experience, for if he attends closely to the meaning of a speaker’s words, he does indeed hear the words, but is as if he did not hear them, taking in only the sense; and one who thinks more deeply does not attend even to the sense of the words, but to a more universal sense.

 

※ 우리의 일상 언어생활, 사람들과의 대화를 잘 관찰하면 알 수 있는 내용입니다 ^^

 

그러나 여기서 다루고 있는 이 후손들은 그들의 선조들하고는 달랐습니다. 그들은 땅 위 온 세상 모든 사물을 보면서, 그것들을 사랑했고, 마음은 거기에 사로잡혔습니다. 그들은 그것들에 관해 생각했고, 그것들을 가지고 천국과 주님께 속한 것들을 생각했습니다. But the posterities that are here treated of were not like their fathers, for when they beheld the objects in the world and on the face of the earth, as they loved them, their minds cleaved to them, and they thought about them, and from them about things heavenly and Divine.

 

※ 눈에 보이는 그 너머의 것을 향해야 할 내적 시야가 눈에 보이는 사물에 갇혀 그만 외적 시야로 전락한 것입니다. 세속적인 사람들이었고, 그 결과, 천국과 주님에 관한 것을 세속적 관점에서만 출발하는 사람들이었다는 말입니다.

 

그렇게 해서 이들에게는 감각적인 것이 원리(the principal)가 되기 시작했습니다. 이들의 선조들에게는 도구(the instrumental)였던 것들이 말입니다. Thus with them what is sensuous began to be the principal, and not as with their fathers the instrumental.

 

※ 정반대, 주종이 바뀌며, 수단이 원리가 되는 어처구니없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이처럼 세상에 속한 것들, 땅에 속한 것들이 원리가 되면, 사람들은 천국에 속한 것들을 이 원리를 가지고 추론(reason)하며, 그래서 그렇게 자신들을 소경으로 만들어갑니다. And when that which is of the world and of the earth becomes the principal, then men reason from this about the things of heaven, and so blind themselves.

 

※ 이런 게 영적 소경입니다. 어떤 것의 내적 의미를 볼 줄 모르는 상태, 이것이 바로 영적으로 소경이 되는 것입니다.

 

이런 게 어떻게 가능한가 하는 것 역시, 각자의 경험을 보면 알 수 있습니다. 어떤 사람이 하는 말을 듣고 있으면서 정작 그 말의 뜻에는 관심이 없는 사람은 그 말에서 건지는 게 거의 없고, 더 나아가 보편적인 의미는 더 말할 것도 없으며, 때로는 사람이 하는 모든 말을 단어 하나 가지고, 심지어 문법적 특이점 하나를 가지고 일일이 판단하기 때문입니다. How this is may also be known by anyone from his own experience; for he who attends to the words of a speaker, and not to the sense of the words, takes in but little of the sense, and still less of the universal import of the sense, and sometimes judges of all that a man says from a single word, or even from a grammatical peculiarity.

 

※ 디.엘. 무디(1837-1899)의 설교를 듣는 수백 수천의 사람들이 회개의 몸부림을 치며 주님을 향해 돌이키는 중에, 어느 문법학자는 고작 한다는 말이, “당신은 방금 설교에서 스물세 번이나 문법적으로 틀린 문장을 사용했소.” 했다는 것과 유사합니다. 무디가 초등교육 밖에 받지 않은 것을 은근 조롱하면서 말이지요...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