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14 - 66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평소 내가 지상에서 보는 이 성경 말씀을 천국 천사들은 어떻게 볼까 하는 궁금함이 있었는데 그에 대한 흥미로운 글이 하나 있어 소개합니다.

 

창세기 주석인 Arcana Coelestia 64번 글에 나오는 내용입니다. 창세기 1장을 마무리하는 내용인데요...

 

...이것이 천사들이 보는 말씀입니다. 이것이 말씀을 보는 천사들의 인식, , 천사들은 말씀을 이렇게 본다는 것입니다. 그들은 말씀의 글자가 무엇을 뜻하는지, 심지어 단어 하나가 가지는 무슨 비슷한 의미조차 전혀 모르며, 관심이 없습니다. 천사들은 말씀에 나오는 나라 이름들, 도시 이름들, 강과 사람들 등, 성경 역사서, 선지서에 자주 나오는 그런 것은 여전히 잘 모릅니다. 그들은 오로지 글들과 이름들이 상징하는 어떤 아이디어만 갖고 있을 뿐입니다. 그래서 낙원의 아담 하면, 그들은 태고교회를 지각합니다. 물론, 교회 자체가 아니라 그 교회가 가졌던 주님 신앙을 지각하는 것이지요. 노아 하면 태고교회의 후손들로 이어져 아브람의 때까지 계속되었던 교회를 지각하며, 아브라함 하면 천사들은 결코 아브라함을 개인으로 지각하는 게 아니고, 아브라함으로 표현된 그의 구원 신앙을 지각하는 것입니다. , 이런 식이지요. 천사들은 이렇게 글들과 이름들과는 완전히 별개로 영적, 천적인 것들을 지각합니다...

 

이해가 되시나요?

 

이것이 바로 내적 시야 internal sight 로 보는 것이며, 좀 더 익숙한 표현을 빌리면, 영안이 열린다는 것입니다. 이러한 시야는 우리가 사후 저 세상에서 눈을 뜰 때 바로 시작될 시야입니다만 아주 특별하게 지상에서 이런 시야를 힘쓰는 분들이 계십니다. , 이런 분들은 그 영혼의 내면이 단계별로 열려 열린 만큼 그에 해당하는 천국을 누리시게 되지요.

 

아직 지상에 머무를 때, 미리 이런 시야를 힘쓰는 큰 유익들 중 하나는 바로 주님의 마음, 주님의 시야를 갖게 되는 것인데요, 주님의 눈으로 온 세상을 볼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곧 다음 말씀처럼 말이지요.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그를 믿는 자마다 멸망하지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라 (3:16)

 

우리가 이런 시야를 갖게 되면 우리는 일상을 넘어 천사들처럼 그 영적 spiritual 의미, 그 천적 celestial 의미를 보게 됩니다.

 

부디 내적 시야로 일상을 보며, 거기서 주님의 마음을 맛보아 아시는 복된 나날들 되시기를 축원합니다. 아멘아멘, 할렐루야!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3. 거듭남의 여정 가운데 있다고 해서 모두가 다 이 여섯 번째 상태에까지 도달하는 것은 아닙니다.

 

오늘날(1750년대) 거의 절대다수 the greatest part가 거듭남 전체 일곱 상태 중 겨우 첫 번째 상태에, 일부 some가 두 번째 상태, 그리고 그렇게 세 번째, 네 번째, 다섯 번째 상태에 이르며, 이 여섯 번째 상태까지 이르는 경우는 거의 없고 few, 일곱 번째 상태는 그야말로 희귀한 scarcely 경우입니다.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