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4'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2.01.24 창3:1-13, AC.190-193, '태고교회의 세 번째 상태, 선악과'

창3:1-13

 

1그런데 뱀은 여호와 하나님이 지으신 들짐승 중에 가장 간교하니라 뱀이 여자에게 물어 이르되 하나님이 참으로 너희에게 동산 모든 나무의 열매를 먹지 말라 하시더냐 And the serpent was more subtle than any wild animal of the field which Jehovah God had made; and he said unto the woman, Yea, hath God said, Ye shall not eat of every tree of the garden? 2여자가 뱀에게 말하되 동산 나무의 열매를 우리가 먹을 수 있으나 And the woman said unto the serpent, We may eat of the fruit of the tree of the garden; 3동산 중앙에 있는 나무의 열매는 하나님의 말씀에 너희는 먹지도 말고 만지지도 말라 너희가 죽을까 하노라 하셨느니라 But of the fruit of the tree which is in the midst of the garden, God hath said, Ye shall not eat of it, neither shall ye touch it, lest ye die. 4뱀이 여자에게 이르되 너희가 결코 죽지 아니하리라 And the serpent said unto the woman, Ye shall not surely die. 5너희가 그것을 먹는 날에는 너희 눈이 밝아져 하나님과 같이 되어 선악을 알 줄 하나님이 아심이니라 For God doth know that in the day ye eat thereof, then your eyes shall be opened, and ye shall be as God, knowing good and evil. 6여자가 그 나무를 본즉 먹음직도 하고 보암직도 하고 지혜롭게 할 만큼 탐스럽기도 한 나무인지라 여자가 그 열매를 따먹고 자기와 함께 있는 남편에게도 주매 그도 먹은지라 And the woman saw that the tree was good for food, and that it was pleasant to the eyes, and a tree to be desired to give intelligence, and she took of the fruit thereof and did eat, and she gave also to her man [vir] with her, and he did eat. 7이에 그들의 눈이 밝아져 자기들이 벗은 줄을 알고 무화과나무 잎을 엮어 치마로 삼았더라 And the eyes of them both were opened, and they knew that they were naked; and they sewed fig leaves together, and made themselves girdles. 8그들이 그 날 바람이 불 때 동산에 거니시는 여호와 하나님의 소리를 듣고 아담과 그의 아내가 여호와 하나님의 낯을 피하여 동산 나무 사이에 숨은지라 And they heard the voice of Jehovah God going to itself in the garden in the air of the day; and the man and his wife hid themselves from the face of Jehovah God in the midst of the tree of the garden. 9여호와 하나님이 아담을 부르시며 그에게 이르시되 네가 어디 있느냐 And Jehovah God cried unto the man [homo], and said unto him, Where art thou? 10이르되 내가 동산에서 하나님의 소리를 듣고 내가 벗었으므로 두려워하여 숨었나이다 And he said, I heard thy voice in the garden, and I was afraid, because I was naked; and I hid myself. 11이르시되 누가 너의 벗었음을 네게 알렸느냐 내가 네게 먹지 말라 명한 그 나무 열매를 네가 먹었느냐 And he said, Who told thee that thou wast naked? Hast thou eaten of the tree whereof I commanded thee that thou shouldest not eat? 12아담이 이르되 하나님이 주셔서 나와 함께 있게 하신 여자 그가 그 나무 열매를 내게 주므로 내가 먹었나이다 And the man said, The woman whom thou gavest to be with me, she gave me of the tree, and I did eat. 13여호와 하나님이 여자에게 이르시되 네가 어찌하여 이렇게 하였느냐 여자가 이르되 뱀이 나를 꾀므로 내가 먹었나이다 And Jehovah God said unto the woman, Why hast thou done this? And the woman said, The serpent beguiled me, and I did eat.

 

 

The Contents

 

190. 태고교회의 세 번째 상태에 대한 내용인데요, 이 상태는 사랑할 정도로 본성을 원했던 상태입니다. The third state of the most ancient church is treated of, which so desired its own as to love it.

 

※ 즉, 주님에게서 독립하고자 하는 사람들의 열망(eagerness)이 크다 못해 나중엔 일종의 패션(a passion, 열정, 격정)이 된, 그런 상태였습니다.

 

 

191. 자아 사랑, 즉 그들의 본성에 대한 사랑으로 인해, 그들은 감각으로 파악할 수 없는 것은 아무것도 안 믿기 시작했습니다. 감각 파트는 ‘뱀’, 자아 사랑, 혹은 그들의 본성에 대한 사랑은 ‘여자’, 합리, 이성 파트는 ‘남편, 아담’으로 각각 표현한 것입니다. Because from the love of self, that is, their own love, they began to believe nothing that they did not apprehend by the senses, the sensuous part is represented by the “serpent”; the love of self, or their own love, by the “woman”; and the rational by the “man.”

 

※ 즉, 자아 사랑에 사로잡힌 나머지 이때부터 이들은 육체적 감각을 가지고 포착할 수 없는 것은 아무 것도 안 믿기 시작했다는 것입니다. 뱀은 감각 능력을, 여자는 자아 사랑을, 남자, 아담은 이성적 사고력을 표현합니다.

 

 

192. ‘뱀’, 혹은 감각 파트가 여자를 설득, 주님 신앙에 관한 것에 대해 그게 정말 그런지를 조사하게 했습니다. ‘지식의 나무(선악과)를 먹기’는 이것을, ‘그도 먹은지라’는 그걸 동의, 받아들인 인간 이성(the rational of man)을 각각 상징합니다. (1-6절) Hence the “serpent,” or sensuous part, persuaded the woman to inquire into matters pertaining to faith in the Lord in order to see whether they are really so, which is signified by “eating of the tree of knowledge”; and that the rational of man consented is signified by “the man that he did eat” (verses 1–6).

 

※ 뱀이 여자를 설득, 그게 과연 사실인지 아주 자세히 조사하게 한 것은 주님 신앙에 관한 교리입니다. ‘선악과를 먹다’의 의미가 바로 이것이며, 그래서 주님이 금하신 것입니다. 주님께 속한 것을 세속적인 것으로 살피고자 하는 시도이기 때문이며, 사람이 이런 시도를 하게 되면 그는 모든 천적, 영적인 것들을 잃게 되기 때문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예를 들어, 여러 세상 예화를 들어가며, 설교를 그럴듯하게 꾸미며, 여러 세상 기술과 기교를 사용하여 설교하는 것을 너무 선호하거나 하는 것은 안전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조심해야 합니다.

 

※ 인간 이성은 감각이 범하는 잘못을 바로잡아 인간을 주님께 올바로 인도하는 기능을 담당해야 하는데, 여기서는 그만 반대로 감각의 부추김에 넘어가 그런 조사에 동의해버린 이성을 봅니다. 이처럼 인간이 자기 사랑에 푹 빠지게 되면 감각의 사람이 되고, 그의 이성 역시 역기능을 하게 됩니다. 모든 순서, 질서가 정 반대가 됩니다. 정말 조심해야 합니다.

 

 

193. 그러나 그들은 자기들이 악 가운데 있었음을 지각하였습니다. ‘그들의 눈이 밝아져’, 그리고 ‘여호와 하나님의 소리를 듣고’로 상징된, 남아 있는 퍼셉션으로부터 (7-8절), 그리고 그들이 치마 삼은 무화과 잎들로부터 (7절), 그리고 그들이 부끄러워 동산 나무 사이에 숨은 것으로부터 (8-9절), 뿐만 아니라, 그들의 시인(acknowledgment)과 고백(confession)으로부터 (10-13절) 분명히 알 수 있는 것은, 아직 자연적 선(natural goodness)이 그들 안에 남아 있었다는 사실입니다. But they perceived that they were in evil; from which remnant of perception, signified by their “eyes being opened,” and by their “hearing the voice of Jehovah” (verses 7–8), and from the fig-leaves of which they made themselves girdles (verse 7), and from their shame or hiding in the midst of the tree of the garden (verses 8–9), as well as from their acknowledgment and confession (verses 10–13), it is evident that natural goodness still remained in them.

 

※ ‘악 가운데 있었다’는 것은 잘못 행동했다는 것이며, ‘자연적 선’이란, 일종의 세속적 선을 말합니다. 양심의 가책이라든지, 수치, 부끄러워함, 미안해함 등입니다.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