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만일 너희가 믿음이 있고 의심하지 아니하면 이 무화과나무에게 된 이런 일만 할 뿐 아니라 이 산더러 들려 바다에 던져지라 하여도 될 것이요 너희가 기도할 때에 무엇이든지 믿고 구하는 것은 다 받으리라 하시니라 (마21:21-22)

 

주님은 온 세상의 구주이십니다. 이 사실을 시인하지 않으면 아무도 하늘로부터 선과 진리에 관한 것, 곧 주님의 신성을 받을 수 없으며, 그것은 곧 ‘믿음’이 없는 것입니다. (AC.10083:5)

 

우리 기독교인들에겐 너무나 초보적인 고백이지만... 실제로 우리의 일상은 이 고백의 울타리 안에 있지 않을 때가 많습니다.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너희가 무엇이든지 아버지께 구하는 것을 내 이름으로 주시리라 지금까지는 너희가 내 이름으로 아무 것도 구하지 아니하였으나 구하라 그리하면 받으리니 너희 기쁨이 충만하리라 (요16:23-24)

 

예배의 모든 것, 곧 주님을 향한 사랑과 신앙의 모든 것이 바로 ‘주님의 이름’으로 말미암습니다. (AC.2724:2)

 

주님의 이름에 대한 우리의 태도가 모든 것을 결정합니다.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