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래는 어제 ‘말씀(The Word)이란?’ 글 공유 후, 주님께 드린 기도문입니다...

 

주님, 오늘 글을 수신, 읽어본 많은 구독자들 중 아마 대다수가, ‘내용 자체는 전반적으로 맞는 말 같은데 이상하게 화가 나네...’ 할 것 같습니다. 개신교인으로서 제가 3년 전, 처음으로 이런 내용을 접했을 때처럼 말이지요

 

개신교인에게 있어 바울 서신을 비롯, 다른 많은 신구약성경은 사실 성도들의 매일 일상 속 깊숙이 들어와 있는, 건드릴 수 없는 성역인데, 오늘 글은 그걸 통째로 건드리고 있으니까요...

 

주님, 오랜 세월 붙들고 살아온 성경 중 상당수가 사실은 메인이 아닌 조명이었다는 이런 글은, 비록 사람들을 힘들게 하려는 의도는 아니었을지라도 본의 아니게 개신교인들, 더 나아가 기독교인들의 마음을 아프게 하며, 나름 상처를 줄 수 있습니다

 

상한 갈대를 꺾지 아니하시며, 꺼져가는 등불을 끄지 아니하시는 주님, 저의 구독자들은 다들 착하고 진실한 사람들이오니 불쌍히 여기시며, 빛을 비추사 위로하여 주시옵소서. 이 글을 읽는 동안, 마음이 환하여지며, 눈이 밝아져 주님의 위로가 쏟아져 들어오게 하여 주시옵소서

 

오늘 글을 주님의 말씀으로 받게 하여 주시옵소서. 시간이 걸리고 마음이 힘들더라도 오늘 글의 내용을 받아들이고, 혹시 주님의 말씀(The Word)보다 더 우선하였던 어떤 교리로 살아오지는 않았는지 주님 의지하며 돌아보게 하여 주시옵소서

 

‘오직 성경’(Sola Scriptura)을 비롯, 종교개혁 여러 슬로건들도 그런 입장이 나올 수밖에 없었던 시대적 정황은 충분히 이해하지만, 그러나 슬로건이라는 게 주님보다 클 수 없음을, 교리라는 게 주님보다 우선할 수 없음을 깨닫게 하여 주시옵소서

 

주님이 불러 영계에 올라 루터, 멜랑히톤 및 칼빈을 만나 오랫동안 많은 대화를 나눴던 스베덴보리가 전하는 그중 루터의 말, ‘이신칭의(justification by faith alone)를 비롯, 자기가 힘써 주창했던 많은 독단교리들은 사실은 다 자기의 머리에서 나온 거라고... 당시 카톨릭하고는 무조건 대척점에 서야 해서 무리를 해서라도 어떤 교리들, 곧 신앙에서 체어리티를 분리해내는 교리를 만들어내야 했던 거라고...’(TCR.796:4)

 

주님, 우리 개신교인들을 불쌍히 여겨 주시옵소서. 다른 사람들이, 태어나보니 불교 가정이었고, 태어나보니 무슬림 가정이었던 것처럼, 우리 역시 태어나보니 개신교 가정이었고, 태어나보니 이런 교리들, 곧 사도들의 편지에서 추출한 교리들이었습니다...

 

주님, 저의 카톡 구독자들 중 상당수가 개신교인입니다. 저를 비롯, 이제 많은 새 일꾼들을 통해 이런 사실들을 저들에게 알리시고, 이제라도 우리로 하여금 주의 말씀(The Word)으로 돌아와 주의 다시 오심을 준비하게 하시는 주님의 뜻이 온전히, 그리고 아름답게 이루어지시기를, 우리를 사랑하시는 주 여호와 하나님 구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 받들어 간절히 기도하옵나이다. 아멘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시사, 정치 뉴스나 유튜브 채널을 접하다보면 ‘아무개의 워딩을 그대로 전하면 이렇습니다...’ 하는 걸 간혹 읽거나 듣게 되는데요, 그것은 ‘입장과 지향점이 저마다 다른 기자들로 인해 이렇게 저렇게 재해석된 것 말고, 그 아무개의 입에서 나온 그대로의 말을 토씨하나 빠트리지 않고 그대로 전하다’라는 의미이지요. 말이란, 이 사람 저 사람 거쳐갈수록 그 의미가 조금씩 달라지니까요

 

성경도 그 66권 안에 소위 ‘워딩’과 ‘재해석’이 혼재되어 있습니다. 특히 지난 이천년 성경의 형성 과정을 보면 여러 차례의 공의회를 거쳐 그때마다 이 책은 넣자, 저 책은 빼자 하여 오늘날 우리가 보는 이 66권 성경이 픽스되었기 때문입니다. 6등급 시력을 가지고 결정한 것입니다

 

신약성경 디모데 후서 3장 16절, ‘모든 성경은 하나님의 감동으로 되었다’에 나오는 ‘성경’은 당시 성경인 구약을 가리키는 것으로, 디모데에게 보내는 편지를 쓰고 있던 사도 바울을 포함, 다른 사도들 역시 자기들의 편지가 후대에 성경으로 채택될 줄은 꿈에도 몰랐을 것입니다

 

우리는 살아계신 주 여호와 하나님 구주 예수 그리스도를 신앙하는 사람들로서, 이 소위 ‘워딩’과 ‘재해석’의 구분을 명확히 해야 하는데, 그 구분은 의외로 간단합니다. ‘성(聖)’, 즉, ‘거룩하다’ 할 수 있으려면 오직 신(神), 곧 주님이 하신 말씀인가 아닌가만 보면 됩니다. 오직 주님의 워딩에만 모든 등급의 지혜, 곧 주님 자신이 계시기 때문입니다

 

구약이라고 다 주님의 워딩은 아닙니다. 신구약 66권 중 주님의 워딩, 곧 말씀(the Word)은 다음과 같습니다

 

구약 : 창, 출, 레, 민, 신, 수, 삿, 삼상, 삼하, 왕상, 왕하, 시, 사, 렘, 애, 겔, 단, 호, 욜, 암, 옵, 욘, 미, 나, 합, 습, 학, 슥, 말 (29권)

 

신약 : 마, 막, 눅, 요, 계 (5권)

 

오직 이 말씀들에만 주님의 지혜 전 등급이 다 들어있고, 나머지 성경들은 이 말씀들을 환히 비추는 조명의 역할로 쓰임 받고 있는 것입니다. 만일 이 나머지 성경들이 아무 쓰임새가 없었다면 지난날 여러 차례 성경 공의회 때, 주님은 이 글들이 성경에 포함되지 못하게 하셨을 것입니다

 

정리하면, 성경 66권 중 메인은 말씀들이고, 나머지는 이 말씀들을 환히 비추는 조명들이라는 것입니다

 

아케이나(arcana, 秘義, 주님의 모든 등급의 지혜)는 오직 말씀들에만 있으며, 말씀은 주님 자신입니다. 말씀들을 가까이 하시기 바랍니다. 특히 구약의 말씀들은 많이 난해하고 어렵습니다. 그러나 주님을 사랑하고, 주님께 간절히 빛 비춰주시기를 구하며 말씀을 가까이 하시면 깨닫게 하시는 역사가 반드시 일어날 줄 믿습니다. 거듭 말씀드리지만, 주님은 말씀이시기 때문입니다. 아멘아멘, 주님을 찬양합니다. 할렐루야!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우선 이분들은 크게 주님과 나머지 모두로 양분해야 합니다. 나머지 모든 분은 그저 주님의 빛을 대신 반사, 은은한 달빛의 삶을 살다 가신 분들이지 해는 아니기 때문입니다

 

주님은 해이십니다. 그러나 해는 직접 보기엔 너무 눈이 부셔서, 주님은 그 빛을 달처럼 대신 반사, 우리로 하여금 이들을 통해, 해처럼 빛나시는 주님을 바라보게 하셨습니다

 

둘은 이런 근본적인 차이가 있지만, 그러나 한 가지 공통점도 있습니다. 이분들은 생전 책 한 권 직접 쓰거나 남기지 않고 가셨다는 점입니다. 과연 그렇습니다! 어록이니 책이니 뭘 친히...

 

이분들은 우리처럼 무슨 종이에 남기시는 대신 사람들의 마음, 심비(心碑)에 새기셨습니다. 우리가 지금 접하는 모든 기록은 이분들을 직접 만났던 당대 사람들의 증언에서 나온 것입니다

 

같은 책이라도 그래서 이런 책, 이런 기록은 그 무게감이 다르며, 그 감동이 차원이 다릅니다. 법적 용어로는 검사가 작성한 조서(調書)와도 같은 것입니다 ^^

 

거의 매일 번역의 일과 글 쓰는 일을 하는 저로서는 두 가지를 결심하게 됩니다

 

하나는, 나도 내 얘기보다는 나를 만나주신 주님 이야기를 하자! 이분들도 자기와 함께 동행하신 주님 이야기로 살다 가신 것처럼, 그래서 주님을 빛반사하는 달로 살다가신 것처럼 나도 그렇게 살다가야지... 하게 됩니다

 

다른 하나는, 나는 내 실제 삶은 이런데 글에서는 저런 것처럼 거짓의 글은 쓰지 말아야지... 목회자로서 나는 내가 사는 만큼 설교하고, 설교하는 만큼 살아야지... 하게 됩니다.

 

아! 특히 이 후자는 얼마나 얼마나 어려운지요!!!

 

오, 주님, 제가 블로그를 운영하며, 유튜브에 올리는 그 동기를 하감(下鑑)하시오며, 스마트폰과 세상 뉴스로부터 물러나서 주야로 주님과 천국, 그리고 교회에 시선을 고정하는, 맑고 밝은 영을 부어주시옵소서!

 

아멘아멘, 영원히 주님을 찬양합니다. 할렐루야!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천국의 여러 재미난 특징 중 하나는 천국은 자기의 내면이 열린 만큼만 누릴 수 있는 데라는 겁니다

 

이걸 좀 응용하면, 그래서 사실 모든 사람이 전부 다 ‘내 잔이 넘치나이다’ 하는 데가 천국이라는 말이지요 ^^

 

자기 역량만큼만 담을 수 있으며 누릴 수 있는 덴데, 우리 주님은 이루 말할 수 없는 분이셔서 항상 부어주시거든요! 할렐루야!

 

자기가 아주 조그만 종지이든, 또는 태평양을 다 담을 정도이든 주님은 얼마든지 부어 넘치게 하시기 때문입니다. 아멘, 할렐루야!

 

이 뭐뭐만큼이라는 원리(?)를 삶에 조금 응용하면 어떤 일이 일어날까요? ^^

 

사회생활과 대인관계에서 좀 생각을 해 보면... 늘 아래와 같은 시선을 갖는 겁니다

 

지금 이분이 듣고자 하시는 대답, 또는 이 애가 듣고싶어 하는 말이 뭘까?

 

지금 이분이 원하시는 게, 이 애가 바라는 게 뭘까?

 

무슨 아첨을 하라는 게 아니지요. 주님의 자녀들은 그렇게 겉 다르고, 속 다르면 안 되지요... ^^

 

지혜롭게, 그리고 살피는 시선을 가지며, 상대방의 눈높이에 맞추는, 섬김의 삶을 살라는 것입니다. 사랑과 오지랖의 경계를 잘 판단하시고... ^^

 

지금 저분의 역량이 어느 정도일까, 이 아이의 눈높이가 어느 정도일까를 살펴 대하라는 것입니다

 

감당하실 수 없는, 이해할 수 없는 이야기를 하거나 무엇을 하면, 아무 유익도 없거니와 오히려 오해를 사기 쉽습니다

 

하지만 주님도 ‘들을 귀 있는 자는 들을지어다’ 하신 걸 보면, 그럼에도 불구하고, 또 알리고 전할 말들이 있는 것 같습니다 ^^

 

자, 이걸 또 역으로 적용하면,

 

지금 나는 저게 무슨 말인지 도무지 모르겠다 싶을 때, 화를 내거나 싸늘해지는 대신,

 

왜 이런 얘길 주님은 나로 하여금 듣게 하실까? 주님은 왜 나한테 저런 사람을 허락하셨을까? 등등...

 

또는

 

주님, 저는 이 모든 일이 주님의 허락하심, 주님의 섭리로 일어나는 줄 믿습니다. 주님, 지금 이 말이 무슨 뜻인지, 또는 왜 저런 사람을 만나게 하셨는지... 제게 빛을 비춰 깨닫게 해주셔요

 

이렇게 매사에 주님을 인정하고, 주님께 여쭙는 것이 좋습니다 ^^

 

만물이 다 주님으로 말미암습니다

 

이웃 사랑은, 이웃 안에 담겨 있는 주님 닮은 형상, 곧 주님의 신성을 사랑하는 것입니다

 

주님으로부터 온 것은 곧 주님 자신이십니다

 

그러므로, 이웃 안에 있는 주님의 신성, 곧 이웃의 모습으로 내 앞에 나타나신 주님, 이웃으로, 부모자식으로, 선후배, 동료, 상사와 부하 등으로 내게 나타나신 주님께 피조물로서 예의바르게 행하는 것, 더욱 만물에 깃든 주님의 신성을 마치 주께 하듯 ‘대접하는 것’, 그것이 바로 이웃 사랑입니다

 

아멘아멘, 주님을 찬양합니다. 할렐루야!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만일 너희가 믿음이 있고 의심하지 아니하면 이 무화과나무에게 된 이런 일만 할 뿐 아니라 이 산더러 들려 바다에 던져지라 하여도 될 것이요 너희가 기도할 때에 무엇이든지 믿고 구하는 것은 다 받으리라 하시니라 (마21:21-22)

 

주님은 온 세상의 구주이십니다. 이 사실을 시인하지 않으면 아무도 하늘로부터 선과 진리에 관한 것, 곧 주님의 신성을 받을 수 없으며, 그것은 곧 ‘믿음’이 없는 것입니다. (AC.10083:5)

 

우리 기독교인들에겐 너무나 초보적인 고백이지만... 실제로 우리의 일상은 이 고백의 울타리 안에 있지 않을 때가 많습니다.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너희가 무엇이든지 아버지께 구하는 것을 내 이름으로 주시리라 지금까지는 너희가 내 이름으로 아무 것도 구하지 아니하였으나 구하라 그리하면 받으리니 너희 기쁨이 충만하리라 (요16:23-24)

 

예배의 모든 것, 곧 주님을 향한 사랑과 신앙의 모든 것이 바로 ‘주님의 이름’으로 말미암습니다. (AC.2724:2)

 

주님의 이름에 대한 우리의 태도가 모든 것을 결정합니다.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https://youtu.be/_JIw_avJwPE

 

추석 연휴 끝날입니다. 주님으로 말미암는 쉼 가운데 계시기를 축원합니다

 

‘여호와께 제단을 쌓음’은 어린 시절, 주님이 아버지(the Father)께 드린 외적 예배(external worship)를, ‘여호와의 이름을 부름’은 내적 예배(internal worship)를 의미합니다

 

여호와를 통해서는 신성(神性, the Divine)을, 처녀 어머니를 통해서는 인성(人性, the Human)을 입으신 주님은 여느 어린이와 같은 성장 과정을 거치시지만... 한 가지,

 

어려서부터 천적(天的, the celestial)인 것들을 목표로, 한눈을 파시거나 좌우 두리번거리지 않으시고, 곧장 정주행, 곧 악을 유전한 인성을 벗으시고, 신적 인성(the Divine Human)이 되십니다

 

우리도 주님 본받아 매사에 한눈팔거나, 두리번거리거나 하지 않아야 하겠습니다. 아멘, 할렐루야!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https://youtu.be/GRsvdjn4O3w

 

오늘 본문인 창12:5 입니다

 

아브람이 그의 아내 사래와 조카 롯과 하란에서 모은 모든 소유와 얻은 사람들을 이끌고 가나안 땅으로 가려고 떠나서 마침내 가나안 땅에 들어갔더라

 

다음은 같은 구절의 내적 의미(internal sense)입니다

 

어린 시절, 선이신 주님은 늘 곁에 있어온 진리와, 순진무구한 감각으로 받아들인 모든 진리, 그리고 비록 아직은 어슴푸레하지만 모든 기억-지식과 애정 및 생명의 에센셜들을 가지고 천국, 사랑의 여정을 시작, 결국 도달하셨다

 

제 블로그 http://bygrace.kr 어느 글이든 글 하단에 보시면 ‘구독하기’가 있습니다. 그걸 누르시면 이후 블로그에 새 글이 올라올 때마다 알림을 받으실 수 있으니 참고하셔요

 

제 블로그에 오시면 매일예배의 원고가 그대로 올라가오니 또한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그럼... ^^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https://youtu.be/0r2oir1Vy3w

 

다음은 우리가 읽는 말씀입니다

 

이에 아브람이 여호와의 말씀을 따라갔고 롯도 그와 함께 갔으며 아브람이 하란을 떠날 때에 칠십오 세였더라

 

다음은 같은 구절을 천사가 읽는 말씀입니다

 

주님의 인성(人性, human essence)이 신성(神性, Divine things)을 향하실 때, 주님의 육체적 감각들도 함께 하였으며, 그때는 아직 주님의 신성이 충분하지 않아 어슴푸레한 상태였다

 

이런 것입니다. 우리가 말씀을 눈이나 입으로 읽거나, 혹은 귀로 들을 때, 우리와 함께 있는 천사들은 위와 같은 내적 의미로 이해하며, 끝없이 이어지는 비의(秘義, arcana)로 인해 말할 수 없는 감동 가운데 들어갑니다

 

참고로, ‘아브람’은 주님의 휴먼 에센스 측면을, ‘아브라함’은 주님의 디바인(Divine) 에센스 측면을 각각 표상합니다. (AC.1426)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https://youtu.be/5F0zzW48tIU

 

주님으로 말미암는 모든 것이 복입니다. 마음을 다하여 주님을 사랑하는 사람들, 주님의 모든 것을 진심으로 감사하고, 찬양하는 사람들은 주님에게서 오는 모든 선 안에 거하며, 그로 말미암는 모든 것을 누리게 됩니다. 복은 참 좋은 마음의 토양에 뿌리내리는 것입니다. (AC.1422)

 

주님은 저주는커녕, 누구를 미워하시지도, 벌하시거나 외면하시지도, 죽이시지도 않습니다. 주님은 사랑이셔서 본성상 그러실 수가 없습니다. 사실은 사람이 주님으로부터 돌아서는 것이며, 그때 주님과의 연결이 끊어져 악한 영들의 공격에 노출되고, 그래서 불행해지는 것입니다

 

저주는 모든 복으로부터 돌아서는 것입니다. 복에 포함된 모든 것과 정반대되는 모든 것입니다. 주님으로부터 끊어지는 것, 그래서 주님의 보호를 받지 못하게 되는 것, 이것이 저주이며, 이것이 모든 저주 아래 놓인 자들의 처지입니다. (AC.1423)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https://youtu.be/a0AaG2oIcc8

 

창12 이후 주님 오실 때까지, 말씀의 모든 것은 오직 세 가지, 곧 주님과 주님의 왕국, 그리고 교회를 표상하기 위해 쓰임 받은 것입니다

 

표상(表象, representative)이란, 무엇을 대표하여 대신 표현하는 것입니다. 자기가 주인공이 되거나 자기가 드러날 필요는 없고, 그래서도 안 됩니다. 마치 무대 위 배우들처럼, 극 중 인물을 아주 잘 표현하다가 때가 되어 내려오면 됩니다

 

‘아브람’은 주님, 아내로서의 ‘사래’는 천적(天的)인 것에 붙어 있고자 하는 진리, 누이로서의 ‘사래’는 지성적 진리, ‘애굽’은 기억-지식[scientia, 학문]입니다. 이런 것이 바로 표상이며, 이런 내적 의미를 드러내기 위해 쓰임을 받은 것입니다

 

사람이 영과 육으로 되어 있고, 육이 죽어야 영이 드러나듯, 말씀도 겉 글자가 잠잠해야 비로소 말씀의 내적 의미가 깨어납니다...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