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福, blessing) (10/6)

이야기 2021. 10. 22. 06:58

복은 질서입니다.

 

우리 내면의 질서가 잘 정돈되어, 주님의 빛, 천국 빛이 우리 인생을 비추실 때, 하나도 새지 않는, 일체 누수 없이 다 제 자리를 잡고 뿌리내리는, 그리고 싹을 틔우고 결실하는 바로 이런 것이 복이요, 형통입니다.

 

복은 이처럼 우리의 내면이 천국의 질서대로 재편되는 것입니다.

 

봄철 햇볕이 산과 들, 숲과 대지를 비추면 거기서 만물이 생장하지만, 거름더미를 비추면 거기서는 부패가 진행되며 악취가 납니다.

 

질서가 거꾸로 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악인과 선인에게 고루 햇볕과 비를 주시는 주님. 이것이 복이 될지 화가 될지는 우리에게 달렸습니다.

 

삼십 배, 육십 배, 백 배 결실이 씨의 문제가 아니라 땅의 문제이듯 말입니다.

 

복은 질서, 곧 참된 회심, 진정한 거듭남입니다.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