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12

 

1498. 20절, 바로가 사람들에게 그의 일을 명하매 그들이 그와 함께 그의 아내와 그의 모든 소유를 보내었더라 Verse 20. And Pharaoh commanded the men concerning him; and they sent him away, and his wife, and all that he had.

 

바로가 사람들에게 그의 일을 명하매 그들이 그를 보내었더라’, 기억-지식들이 주님을 떠났음을, ‘그의 아내와’, 천적인 것들과 결합한 진리들로부터도 떠났음을, ‘그의 모든 소유를’, 천적 진리들에 속한 모든 것으로부터도 떠났음을 각각 의미합니다. And Pharaoh commanded the men concerning him; [and they sent him away]” signifies that memory-knowledges left the Lord; “and his wife” signifies that they also left the truths that were conjoined with celestial things; “and all that he had” signifies that they left all things that belonged to celestial truths.

 

※ 창12부터는 실제 역사요, 이후 끝장인 50장까지 아브라함, 이삭, 야곱의 이야기이지만 이들 모두 한 분 주님을 표상하며, 특히 아브라함은 천적 인간, 이삭은 영적 인간, 그리고 야곱은 자연적 인간을 각각 표상합니다.

 

특히, 창12 아브람은 주님의 어린 시절 상태를 표상합니다. 표상이란, 대신 표현하는 것입니다. 마치 무대 위 배우들처럼, 실제 모습이 어떠하든 무대 위에서는 주어진 배역에 충실해야 하는 것처럼 말입니다.

 

 

1499. 바로가 사람들에게 그의 일을 명하매 그들이 그를 보내었더라 And Pharaoh commanded the men concerning him; [and they sent him away].

 

이 표현이, 기억-지식들이 주님을 떠났다는 의미인 것은, 기억-지식들이라는 ‘바로’의 의미와, 또한 지성적인 것들이라는 ‘사람들’의 의미로부터 분명합니다. (앞서 보여드린 158번 글처럼) That this signifies that memory-knowledges left the Lord, is evident from the signification of “Pharaoh,” as being memory-knowledge; and also from the signification of “men,” as being intellectual things (as before shown, n. 158).

 

여기 ‘사람들’은 바로(Pharaoh) 혹은 기억-지식의 속성을 가졌기 때문에, 거기서 비롯되는 지성적인 것들을 의미합니다. The men” here, because attributed to Pharaoh, or to memory-knowledge, signify intellectual things adapted thereto.

 

기억-지식들이 주님을 떠났다는 것은 이런 얘깁니다. As regards memory-knowledges leaving the Lord, the case is this.

 

천적인 것들과 지성적인 진리들 사이에 결합이 일어나고 있을 때, 그래서 후자가 천적이 되어갈 때, 비어 있는 모든 것, 즉 결합되지 않고 남아 있는 것들은 스스로 소멸됩니다. 천적인 것의 본성에는 이런 특성도 있습니다. When celestial things are being conjoined with intellectual truths, and these are becoming celestial, then all things that are empty are dissipated of themselves; this is in the nature of the celestial.

 

※ 지성적인 진리들 안에 사랑과 체어리티가 들어 있어야 천적인 것들과 결합할 수 있습니다. 천적인 것은 사랑과 체어리티로 이루어져 있기 때문입니다. 얼핏 지성적인 진리인 줄 알았으나 나중에 보니 겉만 그런 건 알아서 사라지게 됩니다.

 

 

1500. 그의 아내와 And his wife.

 

이것이, 그들이 천적인 것들과 결합한 진리들을 떠났음에 대한, 즉 기억-지식들이 그들을 떠났음에 대한 의미라는 것은, ‘아내’의 의미가 천적인 것과 결합한 진리인 것과(위에서 언급한), 방금까지 말씀드린 것을 보면 분명합니다. That this signifies that they left the truths that were conjoined with celestial things, that is to say, that memory-knowledges left them, is evident from the signification of “wife” as being truth conjoined with what is celestial (spoken of above), and also from what has just been said.

 

속이 텅빈 기억-지식들이 천적인 것들을 떠나가는 것은 마치 무익한 것들이 늘 지혜를 떠나는 것과 같습니다. 그들은 마치 알아서 떨어져 나가는 굳은살과 피부 딱지들 같습니다. Empty memory-knowledges leave celestial things, as vain things are wont to leave wisdom; they are as crusts and scales that separate themselves of their own accord.

 

 

1501. 그의 모든 소유를 And all that he had.

 

이것의 의미가 그들이 천적 진리들에 속한 모든 것들을 떠났다라는 것임이 시리즈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That this signifies that they left all things that belonged to celestial truths follows in the series.

 

 

1502. 이 모든 것으로부터 이제 분명한 건, 아브람의 애굽 체류는 주님, 실제로는 주님 어린 시절 배움 말고 다른 걸 표현하거나 의미하는 게 아니라는 것입니다. From all this it is now evident that Abram’s sojourn in Egypt represents and signifies nothing else than the Lord, and in fact his instruction in childhood.

 

이것은 또한 호세아 및 마태복음의 말씀으로도 확인이 되는데요, This is also confirmed by what is said in Hosea:

 

이스라엘이 어렸을 때에 내가 사랑하여 내 아들을 애굽에서 불러냈거늘 (호11:1) 헤롯이 죽기까지 거기 있었으니 이는 주께서 선지자를 통하여 말씀하신 바 애굽으로부터 내 아들을 불렀다 함을 이루려 하심이라 (마2:15) Out of Egypt have I called my son; (Hos. 11:1; Matt. 2:15)

 

또 출애굽기 말씀에서도 and again from what is said in Moses:

 

40이스라엘 자손이 애굽에 거주한 지 사백삼십 년이라 41사백삼십 년이 끝나는 그 날에 여호와의 군대가 다 애굽 땅에서 나왔은즉 (출12:40-41) The dwelling of the sons of Israel who dwelt in Egypt was thirty years and four hundred years; and it came to pass at the end of the four hundred and thirty years, and it came to pass on the selfsame day, that all the armies of Jehovah went out from the land of Egypt; (Exod. 12:40–41)

 

위 사백삼십 년이라는 햇수는 야곱이 애굽으로 내려갔을 때부터가 아닌, 아브람의 애굽 체류 때부터 센 기간입니다. which years were not reckoned from Jacob’s going down into Egypt, but from the sojourning of Abram in Egypt, counting from which the years were four hundred and thirty.

 

그래서 ‘애굽에서 불러낸 아들’(호11:1)은 그 속뜻으로는 주님을 의미합니다. Thus by the “son out of Egypt” (in Hosea 11:1) in the internal sense is signified the Lord.

 

이것은 말씀에서는 ‘애굽’의 의미가 기억-지식이라는 사실(AC.1164-1165, 1462에서 보여드린 대로)로 더욱 확실해집니다. This is further confirmed by the fact that in the Word “Egypt” signifies memory-knowledge (as shown, n. 1164–1165, 1462).

 

[2] 이런 아케이나가 들어 있음은, 아브람의 경우, 이번엔 블레셋 체류 때 또 아내를 누이라 한 사례(창20:1-18)와, 이삭의 경우도 그가 블레셋에 체류할 동안 그 역시 아내를 누이라 한 사례(창26:6-13)들로부터도 분명합니다. And that these arcana are contained is also evident from the fact that the same is said of Abram during his sojourn in Philistia, namely, that he called his wife his sister (Gen. 20:1–18); and similar things are said of Isaac when he also was sojourning in Philistia, in that he too called his wife his sister (Gen. 26:6–13).

 

1아브라함이 거기서 네게브 땅으로 옮겨가 가데스와 술 사이 그랄에 거류하며 2그의 아내 사라를 자기 누이라 하였으므로 그랄 왕 아비멜렉이 사람을 보내어 사라를 데려갔더니 3그 밤에 하나님이 아비멜렉에게 현몽하시고 그에게 이르시되 네가 데려간 이 여인으로 말미암아 네가 죽으리니 그는 남편이 있는 여자임이라 4아비멜렉이 그 여인을 가까이하지 아니하였으므로 그가 대답하되 주여 주께서 의로운 백성도 멸하시나이까 5그가 나에게 이는 내 누이라고 하지 아니하였나이까 그 여인도 그는 내 오라비라 하였사오니 나는 온전한 마음과 깨끗한 손으로 이렇게 하였나이다 6하나님이 꿈에 또 그에게 이르시되 네가 온전한 마음으로 이렇게 한 줄을 나도 알았으므로 너를 막아 내게 범죄하지 아니하게 하였나니 여인에게 가까이하지 못하게 함이 이 때문이니라 7이제 그 사람의 아내를 돌려보내라 그는 선지자라 그가 너를 위하여 기도하리니 네가 살려니와 네가 돌려보내지 아니하면 너와 네게 속한 자가 다 반드시 죽을 줄 알지니라 8아비멜렉이 그날 아침에 일찍이 일어나 모든 종들을 불러 그 모든 일을 말하여 들려주니 그들이 심히 두려워하였더라 9아비멜렉이 아브라함을 불러서 그에게 이르되 네가 어찌하여 우리에게 이렇게 하느냐 내가 무슨 죄를 네게 범하였기에 네가 나와 내 나라가 큰 죄에 빠질 뻔하게 하였느냐 네가 합당하지 아니한 일을 내게 행하였도다 하고 10아비멜렉이 또 아브라함에게 이르되 네가 무슨 뜻으로 이렇게 하였느냐 11아브라함이 이르되 이곳에서는 하나님을 두려워함이 없으니 내 아내로 말미암아 사람들이 나를 죽일까 생각하였음이요 12또 그는 정말로 나의 이복 누이로서 내 아내가 되었음이니라 13하나님이 나를 내 아버지의 집을 떠나 두루 다니게 하실 때에 내가 아내에게 말하기를 이 후로 우리의 가는 곳마다 그대는 나를 그대의 오라비라 하라 이것이 그대가 내게 베풀 은혜라 하였었노라 14아비멜렉이 양과 소와 종들을 이끌어 아브라함에게 주고 그의 아내 사라도 그에게 돌려보내고 15아브라함에게 이르되 내 땅이 네 앞에 있으니 네가 보기에 좋은 대로 거주하라 하고 16사라에게 이르되 내가 은 천 개를 네 오라비에게 주어서 그것으로 너와 함께 한 여러 사람 앞에서 네 수치를 가리게 하였노니 네 일이 다 해결되었느니라 17아브라함이 하나님께 기도하매 하나님이 아비멜렉과 그의 아내와 여종을 치료하사 출산하게 하셨으니 18여호와께서 이왕에 아브라함의 아내 사라의 일로 아비멜렉의 집의 모든 태를 닫으셨음이더라 (창20:1-18)

 

6이삭이 그랄에 거주하였더니 7그곳 사람들이 그의 아내에 대하여 물으매 그가 말하기를 그는 내 누이라 하였으니 리브가는 보기에 아리따우므로 그곳 백성이 리브가로 말미암아 자기를 죽일까 하여 그는 내 아내라 하기를 두려워함이었더라 8이삭이 거기 오래 거주하였더니 이삭이 그 아내 리브가를 껴안은 것을 블레셋 왕 아비멜렉이 창으로 내다본지라 9이에 아비멜렉이 이삭을 불러 이르되 그가 분명히 네 아내거늘 어찌 네 누이라 하였느냐 이삭이 그에게 대답하되 내 생각에 그로 말미암아 내가 죽게 될까 두려워하였음이로라 10아비멜렉이 이르되 네가 어찌 우리에게 이렇게 행하였느냐 백성 중 하나가 네 아내와 동침할 뻔하였도다 네가 죄를 우리에게 입혔으리라 11아비멜렉이 이에 모든 백성에게 명하여 이르되 이 사람이나 그의 아내를 범하는 자는 죽이리라 하였더라 12이삭이 그 땅에서 농사하여 그해에 백 배나 얻었고 여호와께서 복을 주시므로 13그 사람이 창대하고 왕성하여 마침내 거부가 되어 (창26:6-13)

 

이런 일들은 그 안에 아케이나가 들어 있지 않았으면 말씀과 관련되는 대신 거의 유사 상황들로 정리되었을 겁니다. These things would not have been related in the Word, and with almost the same circumstances, unless these arcana had been concealed within them.

 

게다가 이건 주님의 말씀입니다. 만일 그 안에 주님에 관한 어떤 내적 의미, 속뜻이 존재하지 않는다면, 결코 어떤 생명도 있을 수 없습니다. Moreover this is the Word of the Lord, which can in no wise have any life, unless there is an internal sense that has regard to him.

 

[3] 이런 일들 안에 보관되어 있는 아케이나는, 블레셋 체류 시절, 아브람과 이삭에 관한 내용에도 있는 것처럼, 주님의 인성이 신성과 어떻게 결합하였는지, 또는 같은 말이지만, 주님이 어떻게 인성에 대하여까지도 여호와가 되셨는지, 그리고 이런 일이 주님의 어린 시절부터 시작되었고, 여기서 다루고 있는 것이 바로 이것이라는 등의 내용입니다. The arcana which lie stored up in these things, as also in those said concerning Abram and Isaac in Philistia, are—how the Lord’s human essence was conjoined with his Divine essence, or what is the same, how the Lord became Jehovah as to his human essence also; and that his inauguration went on from childhood, which inauguration is here treated of.

 

여기에 더해 더 엄청난 것들, 곧 사람의 믿음조차 초월하는 심오한 아케이나가 들어 있는데, 그 내용은 우리가 말할 수 있는 부분이 거의 없어서 아예 아무 내용도 없다 할 정도입니다. Moreover these things also involve more arcana than man can ever believe; but those which can be told are so few as to be almost nothing.

 

주님에 관한 가장 심오한 아케이나 외에도 거기엔 사람을 가르치고, 사람으로 하여금 거듭나게 하여 천적 인간이 될 수 있게 하는 아케이나도, 또한 마찬가지로 사람을 가르치고 거듭나게 하여 이번에는 영적 인간이 될 수 있게 하는 아케이나도, 그리고 보통은 각 사람을 가르치는 것뿐만 아니라 교회를 가르치는 것도 포함됩니다. Besides the most profound arcana concerning the Lord, they also involve arcana concerning the instruction and regeneration of man, that he may become celestial; as also concerning his instruction and regeneration, that he may become spiritual; and not only concerning the instruction of the individual man, but also concerning that of the church in general.

 

그리고 더 나아가 거기에는 천국에 있는 어린이들에 대한 커리큘럼 아케이나 등 한 마디로, 주님의 이미지와 형상을 닮고자 하는 모든 사람들에 관한 커리큘럼 아케이나가 포함됩니다. And, further, they involve arcana concerning the instruction of little children in heaven; in a word, concerning the instruction of all who become images and likenesses of the Lord.

 

이런 것들은 겉뜻, 글자 상으로는 절대 나타나지 않는데, 그 이유는, 역사 서술이 이런 아케이나를 베일로 가려 흐릿하게, 모호하게 하기 때문입니다. 아케이나는 오직 속뜻, 내적 의미로만 나타납니다. These things do not at all appear in the sense of the letter, for the reason that the historical narrative veils them over and obscures them; but they appear in the internal sense.

 

 

※ 이상으로, 오늘 본문 20절과 그 속뜻은 다음과 같습니다.

 

(본문)

바로가 사람들에게 그의 일을 명하매 그들이 그와 함께 그의 아내와 그의 모든 소유를 보내었더라

 

(속뜻)

주님이 질서를 따라 어린 시절에서 그 다음 단계로 나아가시려 하자 그동안 함께 했던 세상 지식들이 주님도, 주님과 함께 해야 하는 진리도, 그리고 천국과 관련된 모든 것도 다 떠났다

 

※ 즉, 얼핏 보기에는 유익할 것 같았던 세상 기억-지식들이 그러나 주제가 영적으로 옮겨지면 본색이 드러나 더 이상 함께할 수 없는 것과 같습니다. (마6:24 참조)

 

한 사람이 두 주인을 섬기지 못할 것이니 혹 이를 미워하고 저를사랑하거나 혹 이를 중히 여기고 저를 경히 여김이라 너희가 하나님과 재물을 겸하여 섬기지 못하느니라 (마6:24)

2021-10-27(D4)-매일예배(2221, AC.1498-1502, 창12,20), '바로가 사람들에게 그의 일을 명하매'.hwp
0.07MB

https://youtu.be/zeIBSeGl-Rs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