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13

 

1567. 6절, 그 땅이 그들이 동거하기에 넉넉하지 못하였으니 이는 그들의 소유가 많아서 동거할 수 없었음이니라 Verse 6. And the land was not able to bear them that they might dwell together, because their substance was great, so that they could not dwell together.

 

그 땅이 그들이 동거하기에 넉넉하지 못하였으니’, 내적, 천적인 것에 속한 것들은 다른 것들과 함께 할 수가 없음을, ‘이는 그들의 소유가 많아서 동거할 수 없었음이니라’, 속 사람에 의해 습득된 것들은 겉 사람 안에 습득된 것들하고는 함께 할 수가 없음을 각각 의미합니다. The land was not able to bear them that they might dwell together” signifies that the things belonging to the internal celestial things could not be together with the others; “because their substance was great, so that they could not dwell together” signifies that the things that had been acquired by the internal man could not agree with those acquired in the external man.

 

 

1568. 그 땅이 그들이 동거하기에 넉넉하지 못하였으니 The land was not able to bear them that they might dwell together.

 

이것은 내적, 천적인 것에 속한 것들은 다른 것, 곧 여기서는 ‘’으로 표상된, 그런 것들하고는 함께 할 수 없다는 의미입니다. This signifies that the things belonging to the internal celestial things could not be together with the others, that is, with those here signified by “Lot.

 

앞서 말씀드린 대로, 아브람은 주님, 여기서는 주님의 속 사람을 표상하는 반면, 롯은 주님의 겉 사람, 여기서는 주님의 겉 사람으로부터 분리될 것들을 표상합니다. 이것은 내적인 것과 함께 지낼 수 없는 것들입니다. Abram, as before said, represents the Lord, here his internal man; but Lot represents his external man, here the things that were to be separated from the external man, with which the internal things could not dwell.

 

겉 사람 안에는 속 사람이 함께 지낼 수 있는 것들이 많이 있습니다. 예를 들면, 선한 애정(affections of good)이라든지, 거기서 나오는 기쁨과 즐거움(the delights and pleasures)이라든지 말이지요. 이런 건 속 사람의 선(the goods of the internal man) 및 기쁨과 행복(its joys and happiness)의 결과들, 효과들이기 때문인데요, 이렇게 되면, 즉, 겉 사람에게 나타나는 이런 효과들은 속 사람과 완전한 상응 가운데 있게 되고, 그때 이들은 속 사람에게 속하게 됩니다. 겉 사람이 아니고 말입니다. There are many things in the external man with which the internal man can dwell, such as affections of good, and the delights and pleasures thence originating; for these are the effects of the goods of the internal man, and of its joys and happiness; and when they are the effects, they altogether correspond; and they are then of the internal man and not of the external.

 

이것은 알려진 대로, 효과가 아닌, 효과를 일으키는 원인에 속한 것이기 때문인데요, 예를 들면, 얼굴 가득 환히 빛나는 체어리티(charity)는 얼굴이 아닌, 내면에 있는 체어리티에 속한 것이며, 그것이 얼굴을 빛나게 하고, 겉으로 나타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또, 어린아이들의 순진무구함도 같은 이유입니다. 그 표정이며, 몸짓이며, 자기들끼리 노는 모습 가운데 나타나는 순진무구함은 그 표정이나 몸짓에 속한 게 아니라 아이들의 영혼을 통해 아이들 안으로 흘러드는 주님의 순진무구하심이기 때문입니다. 그렇게 해서 전반적으로 순진무구함이 드러나는 것이며, 이런 것은 다른 모든 케이스들도 같습니다. For the effect, as is known, is not of the effect, but of the effecting cause; as, for example, the charity which shines forth from the face is not of the face, but is of the charity that is within, and which so forms the face, and presents the effect; or as the innocence of little children that shows itself in their looks, gestures, and play with each other, is not of the countenance or the gesture, but is of the innocence of the Lord that flows in through their souls; so that the manifestations of innocence are effects; and it is the same in all other cases.

 

[2] 이런 사실로 분명한 건, 겉 사람 안에는 속 사람과 같이 지내며 함께 할 수 있는 게 많이 있다는 것입니다. From this it is evident that there are many things in the external man that can dwell together and agree with the internal man.

 

하지만 그 반대, 곧 속 사람과 함께 할 수 없거나 같이 지낼 수 없는 것들 또한 무척 많다는 사실입니다. 자아 사랑, 세상 사랑이라는 샘에서 솟아나는 모든 케이스가 다 이런 건데요, 이런 건 모두 그 목적이 자기 자신이요, 세상이기 때문입니다. But there are also very many which do not agree, or together with which the internal man cannot dwell; this is the case with all things that spring from the love of self, and from the love of the world, for all such things regard self as the end, and the world as the end.

 

이런 것들과, 주님 사랑, 이웃 사랑에 속한 천적인 것(the celestial things)들은 서로 함께 할 수가 없습니다. 이들 천적인 것들은 주님을 그 목적으로, 주님의 나라 및 주님과 주님의 나라에 속한 모든 것들을 그 목적으로 삼고 바라보기 때문입니다. With these the celestial things which are of love to the Lord and love toward the neighbor cannot agree; for these look to the Lord as the end, and to his kingdom and all things that are of him and his kingdom as the ends.

 

자아 사랑과 세상 사랑을 향한 목적은 밖이나 아래를(outward or downward) 향합니다만 주님 사랑, 이웃 사랑을 향한 목적은 안이나 위를(inward or upward) 향합니다. 이 모든 것으로 분명한 건, 이 둘은 서로 절대 함께 할 수 없을 정도로 일치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The ends of the love of self and the love of the world look outward or downward; but the ends of love to the Lord and love toward the neighbor look inward or upward; from all which it is evident that they disagree so much that they cannot possibly be together.

 

[3] 겉 사람과 속 사람 간 서로 상응하는 게 뭔지, 서로 함께 할 수 있거나 혹은 함께 할 수 없거나 하는 게 뭔지를 알려면 한 가지만 보면, 즉, 어떤 동기, 무슨 목적으로 그러는지, 혹은 같은 말이지만, 어떤 사랑으로 그러는지를 보면 됩니다. 사랑하는 게 사실은 목적이요, 무엇이든 귀히 여기는 그것이 곧 그런 행동의 근본 동기이기 때문입니다. That it may be known what makes the correspondence and agreement of the external man with the internal, and what makes the disagreement, one needs only to reflect upon the ends which reign; or what is the same, upon the loves which reign; for the loves are the ends; for whatever is loved is looked to as the end.

 

살아온 삶의 퀄러티가 어떨 것인지, 그 결과, 사후 어떤 상황이 될지를 이런 걸 보면 분명히 알 수 있습니다. 어떤 동기, 무슨 목적으로 살아왔는지, 나는 평생 무엇을 사랑하며 살았는지를 가지고 내가 살아온 삶이 결정되기 때문입니다. 모든 사람의 삶이란 이것 말고 무슨 다른 의미는 없습니다. It will thus be evident of what quality the life is, and what it will be after death; for, from the ends, or what is the same, from the loves which reign, the life is formed; the life of every man is nothing else.

 

영원한 삶(생명)과 함께 할 수 없는 것들, 즉, 영적, 천적 삶, 이것이 영원한 삶인데, 세상 살 동안 제거되지 않아 아직 남아 있는 이런 것들은 저세상에서는 반드시 제거되는데요, 만일 저세상에서도 제거될 수 없는 것으로 판명되면, 이런 사람은 영원히 불행해지는 것 말고는 무슨 다른 삶이 없습니다. The things that disagree with eternal life—that is, with spiritual and celestial life, which is eternal life—if not removed in the life of the body, must be removed in the other life; and if they cannot be removed, the man cannot be otherwise than unhappy to eternity.

 

[4] 다음과 같은 사실들, 곧 겉 사람 안에는 속 사람과 함께 할 수 있는 것들과 함께 할 수 없는 것들이 있다는 사실과, 전자, 곧 함께 할 수 있는 것들은 후자, 곧 함께 할 수 없는 것들과 도저히 같이 갈 수 없다는 사실, 그리고 더 나아가, 겉 사람 안에 있는 함께 할 수 있는 것들은 속 사람으로부터 온 것이며, 이는 곧, 주님으로 말미암아 속 사람을 통해서 오는 것이라는 사실, 이는 마치 체어리티에서 나오는 것으로 빛나는 얼굴, 혹은 체어리티의 얼굴빛 같은 것이며, 혹은 앞서 말씀드린 대로, 어린이들의 표정과 몸짓에 깃든 순진무구함 같은 것이라는 사실들을 지금 이렇게 말씀드리는 것입니다. These things are now said that it may be known that there are things in the external man which agree with the internal man, and things which disagree; and that those which agree cannot possibly be together with those that disagree; and further, that the things in the external man which agree, are from the internal man, that is, through the internal man from the Lord; like a face that beams from charity, or a face of charity; or like the innocence in the countenance and gestures of little children, as before said.

 

하지만 함께 할 수 없는 것들은 사람과 사람 고유 본성에 속한 것입니다. But the things which disagree are of the man and what is his own.

 

이상 말씀드린 내용으로 알 수 있는 것이 바로 ‘그 땅이 그들이 동거하기에 넉넉하지 못하였으니’의 의미입니다. From what has been said it may be known what is signified by the words, “the land was not able to bear them that they might dwell together.

 

속뜻으로는, 이 본문은 주님에 관한 본문이며, 그래서 주님과, 주님 닮은 모든 것과 이미지 또한 다루고 있는 것입니다. 주님의 나라와 교회, 그리고 그 나라나 교회에 속한 모든 사람 또한 그래서이며, 이렇게 사람들 안에 있는 것들을 여기서 다루어 나가는 이유가 바로 이것입니다. In the internal sense, the Lord is here treated of; and because the Lord, every likeness and image of him is also treated of—his kingdom, the church, and every man of his kingdom or church; and it is for this reason that the things which are in men are here set forth.

 

주님이 자신의 힘으로 악, 곧 마귀와 지옥을 정복하시고, 또한 그래서 그 인성(his human essence)에 대하여 천적(celestial)이 되시고, 신성(Divine)이 되시며, 여호와가 되시기 전, 주님께 속한 것들을 지금 주님의 예전 상태와 관련하여 살피고 있습니다. The things appertaining to the Lord, before he from his own power overcame evil, that is, the devil and hell, and so became celestial, Divine, and Jehovah, as to his human essence also, are to be considered relatively to the state in which he then was.

 

 

1569. 이는 그들의 소유가 많아서 동거할 수 없었음이니라 Because their substance was great, so that they could not dwell together.

 

이는 속 사람을 통해 습득된 것들은 겉 사람 안에 있는, 겉 사람을 통해 습득된 것들하고는 함께 할 수 없다는 의미라는 것을, 방금 말씀드린 내용을 통해 아실 수 있을 것입니다. That this signifies that the things that had been acquired by the internal man could not agree with those acquired in the external may be seen from what has just been said.

 

 

※ 이상으로, 오늘 본문 13장 6절과 그 속뜻은 다음과 같습니다.

 

(본문)

그 땅이 그들이 동거하기에 넉넉하지 못하였으니 이는 그들의 소유가 많아서 동거할 수 없었음이니라

 

(속뜻)

겉 사람 안에 있는 것으로서, 주님으로 말미암아 속 사람 안에 있는 것과 함께 갈 수 있는 것들은 속 사람에게 속하게 되지만, 그렇지 못한 것, 곧 자기 사랑, 세상 사랑에 속한 것들은 속 사람에게 속할 수 없어 둘 사이 분리가 일어난다

 

※ 우리가 사랑하는 그것이 곧 우리의 운명을 결정합니다. 우리는 우리가 사랑하는 그것을 목적으로 모든 걸 의도하며 살기 때문입니다.

 

속 사람 안에는 오직 주님으로 말미암은 것만 있습니다. 그러므로 우리가 할 일, 곧 우리 인생 전체를 통해서 해야 할 한 가지 일은, 우리의 겉 사람을 속 사람에게 맞추는 일입니다. 왜냐하면, 영계는 겉과 속이 같이 가는 상태의 나라요, 천국은 속 사람의 상태, 곧 주님의 것으로 살아가는 나라이기 때문입니다.

 

이 세상 삶은 겉과 속이 달라도 그것이 겉으로 드러나지 않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거기에 속으면 안 됩니다. 우리는 이 세상 가운데서도 늘 속에 맞춰서, 곧 주님 사랑, 이웃 사랑을 목적으로 살아야 합니다. 그것이 우리의 겉을 속을 향해 정돈하는 것입니다.

2021-11-17(D4)-매일예배(2236, AC.1567-1569, 창13,6), '그 땅이 그들이 동거하기에 넉넉하지 못하였으니'.hwp
0.07MB

https://youtu.be/cH9OSZwv0Pw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