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10

 

1노아의 아들 셈과 함과 야벳의 족보는 이러하니라 홍수 후에 그들이 아들들을 낳았으니

 

1130. 1절, 이 장 전체를 통해 다루는 내용은 고대교회와 그 전파, 퍼져나감입니다. The subject treated of throughout this whole chapter is the ancient church, and its propagation (verse 1).

 

 

2야벳의 아들은 고멜과 마곡과 마대와 야완과 두발과 메섹과 디라스요 3고멜의 아들은 아스그나스와 리밧과 도갈마요 4야완의 아들은 엘리사와 달시스와 깃딤과 도다님이라 5이들로부터 여러 나라 백성으로 나뉘어서 각기 언어와 종족과 나라대로 바닷가의 땅에 머물렀더라

 

1131. 2절, 내적 예배에 상응하는 외적 예배 가운데 있었던 사람들이 ‘야벳의 아들’입니다. They who had external worship corresponding to internal are the “sons of Japheth” (verse 2).

 

※ 예배의 실체는 애정을 가지고 주님을 경배하는 것입니다. 즉, 주님을 경배, 예배하되 참된 애정이 없으면 그건 경배도, 예배도 아니라는 것입니다. 또한 주님은 체어리티 가운데 계십니다. 그래서 오직 체어리티의 사람들, 실제로 체어리티의 삶을 살고 있는 사람이라야 주님의 심정을 알며, 그래야 주님을 참된 애정으로 경배하고 예배할 수 있습니다. 이런 예배의 실체가 외적 예배 가운데 있는 사람들은 주님의 임재를 느끼며, 천진난만한 사람들입니다. ‘야벳’이 바로 이런 예배이며, 이런 예배 가운데 있는 이들이 바로 ‘야벳의 아들’입니다. (AC.1150)

 

3, 4절, 내적 예배로부터 더 먼 외적 예배 가운데 있었던 사람들이 ‘고멜의 아들, 야완의 아들’입니다. They who had worship more remote from internal are the “sons of Gomer and Javan” (verses 3–4).

 

※ 지상의 예배는 갈수록 더 감각적, 곧 세상적, 육체적, 지상의 것과 함께하려 하기 때문에, 영적 예배, 곧 내적 예배로부터 그만큼 더 멀어지게 마련입니다. (AC.1153:3)

 

5절, 여전히 더 먼, 훨씬 더 먼 예배 가운데 있는 사람들이 ‘여러 나라 백성’, 곧 ‘여러 나라의 섬들’입니다. And they who had worship still more remote are the “isles of the nations” (verse 5).

 

※ 말씀에서 ‘섬들’은 진정한 내적 예배로부터 한참이나 멀리 떨어진 사람들, 겉으로는 무슨 예배라고 드리기는 하는데, 정말 무지하여 주님에 관해, 교회 신앙의 교리들에 관해 아무 것도 모르는 사람들을 말합니다. (AC.1158:1)

 

 

6함의 아들은 구스와 미스라임과 붓과 가나안이요 7구스의 아들은 스바와 하윌라와 삽다와 라아마와 삽드가요 라아마의 아들은 스바와 드단이며

 

1132. 6절, 지식 및 기억 속 지식들, 그리고 제의(祭儀, rituals)를 경작하여 내적인 것들로부터 자신을 분리, 떼어낸 사람들, 이들이 바로 ‘함의 아들’입니다. They who cultivated knowledges, memory-knowledges, and rituals, and separated them from things internal, are the “sons of Ham” (verse 6).

 

※ 주님의 것을 열심히 연구, 심지어 말씀의 속뜻, 곧 아케이나에 밝고, 신앙 관련, 모르는 게 없으며, 어떤 질문이든지 막힘이나 망설임이 없고, 목회 경험 풍부, 무슨 영적 기적과 권능을 행하여도, 그의 삶 가운데 체어리티가 없고, 선행의 삶이 없는, 그리고 끝에 가서 엉뚱하게도 세상을 향하는 사람들, 이들은 결국 처음부터 주님보다는 자기를 위하여 그랬던 것이 틀림없으며, 이들이 바로 ‘함의 아들’입니다.

 

7절, 영적인 것들에 관한 지식을 경작한, 곧 영적 지식을 추구한 사람들은 ‘구스의 아들’, 천적인 것들에 관한 지식을 경작한, 곧 천적 지식을 추구한 사람들은 ‘라아마의 아들’입니다. They who cultivated the knowledges of spiritual things are the “sons of Cush”; and they who cultivated the knowledges of celestial things are the “sons of Raamah” (verse 7).

 

※ 여기 영적, 천적 지식을 추구하였다고는 하지만 어디까지나 내적 예배는 가지고 있지 않은 경우입니다. 내적 예배 없이 이런 걸 추구하게 되면, 그 결과는 자기가 가진 거짓 원리들을 더욱 확고히 하는 것뿐입니다. 그래서 주님에 대한 애정 없이 신앙생활 하는 것이 위험한 것입니다.

 

 

8구스가 또 니므롯을 낳았으니 그는 세상에 첫 용사라 9그가 여호와 앞에서 용감한 사냥꾼이 되었으므로 속담에 이르기를 아무는 여호와 앞에 니므롯 같이 용감한 사냥꾼이로다 하더라 10그의 나라는 시날 땅의 바벨과 에렉과 악갓과 갈레에서 시작되었으며 11그가 그 땅에서 앗수르로 나아가 니느웨와 르호보딜과 갈라와 12및 니느웨와 갈라 사이의 레센을 건설하였으니 이는 큰 성읍이라

 

1133. 8-9절, 외적 예배 가운데 있는 사람들을 다루고 있는데, 이들의 예배는 겉과 달리 그 속이 악과 거짓이며, 그런 예배를 ‘니므롯’이라 합니다. Those treated of who have external worship in which are interior evils and falsities, “Nimrod” being such worship (verses 8–9).

 

※ ‘니므롯’은 내적 예배를 외적 예배로 만드는, 변형시키는 사람을 말합니다. 내적 예배는 사랑과 체어리티의 예배, 곧 예배의 실체인 반면, 외적 예배는 이것이 없는, 그래서 사실은 예배가 아닌 것이며, 따라서 이런 일을 하는 사람은 주님의 일을 거꾸로 뒤집는 사람들이며, ‘그가 여호와 앞에서 용감한 사냥꾼이 되었다’라는 말은, 이 사람들이 많은 사람들을 설득했다, 미혹케 했다는 것입니다. ‘아무는 여호와 앞에 니므롯 같이 용감한 사냥꾼이로다’는 말은, 얼마나 이런 미혹이 성행했으면 그만 하나의 속담이 될 정도였으며, 이런 니므롯의 종교는 사람 마음을 쉽게 훔쳐 포로로 만들 수 있었다는 뜻입니다. (AC.1173)

 

10절, 그런 예배에 있는 악과 The evils in such worship (verse 10).

 

※ 겉은 거룩하나 속은 주님을 모독하는 그런 예배를 뜻합니다. 겉과 속은 결국 같이 갑니다. 속이 거룩하면 결국 겉도 거룩해지며, 속이 더러우면, 결국 겉도 더러워집니다. 이들은 점점 더러워지며, 이들의 예배는 점점 더 주님을 모독하는 예배가 되었습니다. (AC.1182)

 

11, 12절, 그런 예배 가운데 있는 거짓들에 관한 내용입니다. The falsities in such worship (verses 11–12).

 

※ ‘그가 그 땅에서 앗수르로 나아가’는 위와 같은 외적 예배 가운데 있던 자들이 이제 예배의 내용에 대해 이성적으로 생각하기 시작했으며, ‘니느웨와 르호보딜과 갈라와 및 니느웨와 갈라 사이의 레센을 건설하였으니 이는 큰 성읍이라’는 이런 이성 활동, 이런 추론 활동을 통해 그들은 자신들을 위한 신앙의 교리들을 꾸며냈다는 말씀입니다. ‘앗수르’는 인간의 이성, 합리성을, ‘니느웨’는 인간 이성에서 나오는 거짓, ‘갈라’는 탐욕에서 나오는 거짓입니다. (AC.1184)

 

 

13미스라임은 루딤과 아나밈과 르하빔과 납두힘과 14바드루심과 가슬루힘과 갑도림을 낳았더라 (가슬루힘에게서 블레셋이 나왔더라)

 

1134. 13-14절, 기억 속 지식들을 가지고 추론, 자신들을 위한 새로운 종류의 예배를 만들어내는 사람들에 관한 내용입니다. Concerning those who form for themselves new kinds of worship out of memory-knowledges by means of reasonings (verses 13–14);

 

※ 내적 예배, 즉 주님 말씀의 속뜻은 오직 교회에 속한 것만을 다룹니다. 그러므로 이런 속뜻 없이 드리는 외적 예배, 그리고 그걸 또 인간의 머리로 추론, 무슨 예배를 만든들 그건 그저 겉보기에 치중한 예배 의식 외에 더 뭐가 아닙니다. 속뜻이 없는 무슨 장중한 예배 절차 같은 것은 그저 껍데기일 뿐입니다. (AC.1195)

 

14절, 그리고 신앙 관련 지식들을 단순한 기억 속 지식들로 만들어버리는 사람들에 관한 내용입니다. and concerning those who make mere memory- knowledge of the knowledges of faith (verse 14).

 

※ ‘블레셋’은 신앙에 관하여 말은 많이 하고, 구원은 신앙 안에 있다 하면서 정작 신앙의 삶은 없는 사람들을 고대교회에서 가리키는 말이었습니다. 다른 말로는, ‘할례받지 않은 자’(삼상14:6)입니다.

 

 

15가나안은 장자 시돈과 헷을 낳고 16또 여부스 족속과 아모리 족속과 기르가스 족속과 17히위 족속과 알가 족속과 신 족속과 18아르왓 족속과 스말 족속과 하맛 족속을 낳았더니 이 후로 가나안 자손의 족속이 흩어져 나아갔더라 19가나안의 경계는 시돈에서부터 그랄을 지나 가사까지와 소돔과 고모라와 아드마와 스보임을 지나 라사까지였더라 20이들은 함의 자손이라 각기 족속과 언어와 지방과 나라대로였더라

 

1135. 15-18절, 내적 요소가 없는 외적 예배, 이게 바로 ‘가나안’인데요, 이 예배의 파생 Concerning external worship without internal, which is “Canaan,” and the derivations of this worship (verses 15–18);

 

※ ‘가나안’은 내용물이 하나도 없는, 겉모습만 있는 예배입니다. 이는 마치 주님 오시기 전과 후, 유대인들의 예배와 같습니다. 그들은 외적 예배를 대단히 엄격하게 준수했지만, 그러나 여전히 그 내용에 대해서는 완전히 무지하여, 그들은 인간은 오직 육체로만 존재한다 믿었습니다. 영, 신앙, 주님, 영적, 천적 생명, 사후 삶 등의 본성에 대해 그들은 완전 무지했습니다. 사후 삶에 대해 무지하고, 그래서 그걸 부정하게 되면, 이후 그의 모든 예배는 알맹이가 없는 빈껍데기가 되며, ‘가나안’은 바로 이런 예배를 말합니다. (AC.1200)

 

19-20절, 및 그 확장에 관한 내용입니다. and its extension (verses 19–20).

 

 

21셈은 에벨 온 자손의 조상이요 야벳의 형이라 그에게도 자녀가 출생하였으니 22셈의 아들은 엘람과 앗수르와 아르박삿과 룻과 아람이요 23아람의 아들은 우스와 훌과 게델과 마스며 24아르박삿은 셀라를 낳고 셀라는 에벨을 낳았으며

 

1136. 21절, 내적 예배, 바로 ‘’인데요, 이 예배와, 심지어 두 번째 고대교회에까지 미친 그의 확장에 관한 내용입니다. Concerning internal worship, which is “Shem,” and its extension even to the second ancient church (verse 21).

 

※ ‘에벨’은 두 번째 고대교회입니다. 이 ‘에벨’에 관해서는 다음 장에서 다루겠습니다. 히브리 민족이 이 ‘에벨’에서 나왔습니다.

 

22-24절, 내적 예배와 그 파생, 즉 퍼져나감에 관한 내용입니다. 이 예배는 체어리티에서 비롯되는데, 지혜, 지성, 기억 속 지식 및 지식 등으로 다양하게 퍼져나갔고, 이를 상징하여 ‘나라들’이라 하였습니다. Concerning internal worship and its derivations, which being from charity are derivations of wisdom, of intelligence, of memory-knowledge, and of knowledges, which are signified by the “nations” (verses 22–24).

 

※ 내적 예배를 통해서는 주님과 직접 교통하며, 그 결과, 천사들처럼 주님으로부터 모든 신령한 좋은 것을 받게 됩니다.

 

 

25에벨은 두 아들을 낳고 하나의 이름을 벨렉이라 하였으니 그 때에 세상이 나뉘었음이요 벨렉의 아우의 이름은 욕단이며 26욕단은 알모닷과 셀렙과 하살마웻과 예라와 27하도람과 우살과 디글라와 28오발과 아비마엘과 스바와 29오빌과 하윌라와 요밥을 낳았으니 이들은 다 욕단의 아들이며 30그들이 거주하는 곳은 메사에서부터 스발로 가는 길의 동쪽 산이었더라

 

1137. 25절, 시리아에서 일어난 어떤 교회에 관한 내용으로, 이 교회는 에벨이 세웠고, 두 번째 고대교회라 하였습니다. 이 교회는 ‘벨렉’이라는 내적 예배와, ‘욕단’이라는 외적 예배를 드렸습니다. Concerning a certain church which arose in Syria, instituted by Eber, which is to be called the second ancient church, the internal worship of which is “Peleg,” the external “Joktan” (verse 25).

 

26-29절, 이 예배의 제의들이 26절로 29절에 죽 나열된 나라 이름들입니다. Its rituals are the nations named in verses 26 to 29.

 

30절은 이 교회의 확장입니다. The extension of this church (verse 30).

 

 

31이들은 셈의 자손이니 그 족속과 언어와 지방과 나라대로였더라 32이들은 그 백성들의 족보에 따르면 노아 자손의 족속들이요 홍수 후에 이들에게서 그 땅의 백성들이 나뉘었더라

 

1138. 31-32절, 고대교회에 각 나라의 타고난 천성을 따라 다른 종류의 예배들이 있었습니다. That there were different kinds of worship in the ancient church, in accordance with the genius of each nation (verses 31–32).

2021-09-09(D5)-매일예배(2187, 아케이나말씀리딩.창10), '노아의 아들 셈과 함과 야벳의 족보'.hwp
0.07MB

https://youtu.be/Yc8nsXX-PG0

 

한결같은교회.매일예배(9/9, 아케이나말씀리딩.창10), '셈, 함, 야벳의 족보, 가나안, 니므롯, 에벨'

관련 블로그 : https://bygracetistory.tistory.com/663

youtu.be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