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하면 지구를 전제로 하는 말이니 ‘천(天)기’ 혹은 ‘영(靈)기’라 해야 할까요? ^^ 하여튼 천국에 충만한 무슨 기운을 표현하고 싶어 ‘천국의 대기’, 이렇게 제목을 정했습니다

 

천국에 충만한 무슨 기운이란 바로 주님의 신성(神性, The Divine)을 말합니다. 천국뿐이겠습니까? 사실 영계, 자연계를 포함, 지으신 모든 피조세계가 주님의 신성으로 충만하지요

 

주님의 신성은 사랑이신 주님에게서 나오는 선(good)과 진리(truth)입니다. 해의 열과 빛이 분명히 다르지만 병합되어 있는 것처럼 주님의 선과 진리 역시 병합되어 온 피조세계에 발산됩니다

 

진리는 선을 담는 그릇입니다. 천국의 빛은 지상 정오의 빛보다 몇 배 더 밝은데, 이 빛은 진리의 빛, 곧 진리에 담긴 주님의 선의 빛이지요. 천국은 주님의 신성으로 충만한 나라입니다

 

이 주님의 신성에 대한 감응 여부와 정도 차이로 그 사람의 영성이 어떻다 저떻다, 거룩하다 세속적이다 하는 것입니다. 신성에 대한 태도가 곧 주님에 대한 태도이기 때문입니다

 

사람은 사실 주님의 신성을 담는 그릇입니다. 신성이 주님의 사랑의 선과 신앙의 진리라 하였으므로 자기 안에 주님의 신성을 담는다는 것은 곧 주님의 선과 진리에 힘쓰는 것이 되겠습니다

 

물고기는 물 속에서 아가미 호흡을, 사람은 지구의 대기 중에서는 폐 호흡을, 천국에서는 신성 호흡을 합니다. 그러므로 생전에 미리 신성 호흡 준비를 안 했다가는 나중에 큰일날 수 있습니다 ^^

 

일상생활에서 주님의 선을 실천하며, 주님의 진리에 힘써야 하겠습니다. 천국에 대한 이런 정보들을 가지고 지상 생활에 적용, 삶을 새롭게 하는 것, 그것이 곧 거듭나고 있는 것입니다

 

아멘아멘, 주님을 찬양합니다. 할렐루야!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