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기 이야기 여섯 번째 시간입니다.

 

창조 첫째 날입니다.

 

2땅이 혼돈하고 공허하며 흑암이 깊음 위에 있고 하나님의 영은 수면 위에 운행하시니라 3하나님이 이르시되 빛이 있으라 하시니 빛이 있었고 4빛이 하나님이 보시기에 좋았더라 하나님이 빛과 어둠을 나누사 5하나님이 빛을 낮이라 부르시고 어둠을 밤이라 부르시니라 저녁이 되고 아침이 되니 이는 첫째 날이니라 (창1:2-5)

 

이야기 #3에서 말씀드린 것처럼, 창세기 1장 천지창조 첫 육일 간 기록은, 사실은 한 사람의 거듭남 전 과정을 대략 여섯 단계로 나눠 설명한 것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지난 11/15일자 이야기를 참고하시고요, 혹시 카톡 지난 글 찾는 게 불편하시면, 아래 링크, 제 블로그의 ‘창세기 이야기’라는 카테고리로 가시면 지난 글들을 편리하게 보실 수 있으니 참고하세요.

 

https://bygrace.kr/

 

자, 그럼, 위 본문을 중심으로 거듭남의 첫 번째 상태에 관해 살펴보겠습니다.

 

※ 참고로, 이후 내용은 스베덴보리(1688-1772, 스웨덴)의 창세기 주석, ‘Arcana Coelestia’ 글 번호 17번에서 23번까지를 주로 레퍼런스하였습니다.

 

사람의 거듭남 첫 번째 상태는 아직 거듭나지 않은 상태에서 시작합니다. 너무도 당연한 말이지요. 저런 상태에서 이런 상태로 상태 변화가 시작되려면 뭔가 준비 작업이 필요한데요, 그래서 이 첫째 날은 주님이 사람에게 거듭남에 필요한 사전 준비, 거듭남이라는 빌딩을 짓기 전, 땅을 다지는 일종의 사전 정지 작업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

 

거듭남 이전 상태, 아직 거듭남이 시작되지 않은 사람의 상태를 ‘땅이 혼돈하고 공허하며’(the earth was a void and emptiness)라 한 것입니다. 여기서 ‘’은 선과 진리의 씨 심긴 적이 한 번도 없는 사람의 마음을, ‘혼돈’은 그 땅에 선이 전혀 없음을, ‘공허’는 진리가 전혀 없음을 각각 의미합니다.

 

주님은 사랑이십니다. 이 사랑의 외적 발현이 선(善, the Divine good)이며, 이 선을 담은 그릇이 진리(眞理, the Divine truth)입니다. 그래서 주님의 선은 사랑의 선이요, 주님의 진리는 사랑의 진리인 것입니다.

 

어떤 선과 진리가 주님으로 말미암았으면, 그 선과 진리의 결과, 그는 주님을 만나며, 주님 앞으로 인도됩니다. 천국은 주님의 선과 진리, 곧 주님의 신성(神性, the Divine)의 나라이므로 주님을 만나는 사람은 곧 천국과 같은 상태가 되어 천국을 맛보게 됩니다. 할렐루야!

 

사람은 의지(will)와 이해(understanding)가 있어 사람입니다. 주님은 사람을 지으실 때, 사람이 자기의 신성과 상응(相應, correspondence)하도록, 곧 주님의 선(good)과 사람의 의지(will)가, 주님의 진리(truth)가 사람의 이해(understanding)와 각각 서로 상응하도록 하셨습니다. 그래서 사람의 거듭남이란, 바로 이 상응이 깨어나 활성화, 서로 공명(共鳴)하는 것이며, 그래서 아직 거듭남이 시작되지 않은 사람의 상태, 주님의 선과 진리가 전혀 없는 상태를 가리켜서는 특별히 ‘혼돈과 공허’(a void and emptiness)라 하신 것입니다.

 

이런 사람은 필연적으로 ‘흑암’의 상태, 곧 주님 신앙에 속한 모든 것과, 영적(靈的, spiritual), 천적(天的, celestial) 삶에 속한 모든 것에 매우 어리석고 무지한, 심각한 상태가 되고 맙니다. ‘깊음 위에 있고’는 거듭나지 않은 사람의 탐욕과 거기서 비롯되는 거짓을 말합니다. 거듭나지 않은 사람은 전적으로 이런 상태이며, 그 가운데 완전히 잠겨 있습니다. 이 상태에서는 빛이라는 게 전혀 없기 때문에, 그래서 ‘깊다’, 뭔가 모호하고 혼란스럽다 하는 것입니다. ‘흑암이 깊음 위에 있고’(darkness was upon the faces of the deep)란 바로 이런 상태를 말하는 것입니다.

 

이런 사람은 또 천국에서 보면 마치 까만 덩어리(a black mass)처럼, 활기라고는 하나도 없는(destitute of vitality), 아주 극심한 궁핍 덩어리로 보입니다.

 

주님의 진리는 빛인데, 이 빛이 전혀 없으므로 저렇게 까만 덩어리로 보이는 것이지요. 천국이 광명한 나라인 것은 천국은 주님의 진리로 가득한 나라이기 때문입니다.

 

이런 안타까운 상태는 주님의 자비(the Lord’s Divine mercy)로 다음 단계인 거듭남을 향해 나아갑니다. 사람은 거듭남이 시작되면 진리라는 게 무엇인지를 알게 되며, 선이라는 것을 통해 마음에 감동이 시작되는데요, 그런데 이때 먼저 반드시 선행되어야 하는 한 가지가 있습니다. 바로 자기 안에 이런 일이 일어나는 것을 싫어하고 반발하는(hinder and resist) 일체의 요소들을 잠재우는 것입니다. 즉, 옛사람이 죽어야 하는 것이지요. 새사람이 그 안에 잉태되려면 반드시 이런 일이 먼저 일어나야 합니다.

 

하나님의 영’(the spirit of God), 이 표현은 주님의 자비를 가리키는 표현인데요, 이를 가리켜 ‘운행하시니라’(move), ‘품으시니라’(brood) 하신 것입니다. 마치 암닭이 알을 품에 품는 것처럼 말입니다.

 

그렇다면 하나님의 영이 그 위에 운행하시는 ‘수면 위’(the faces of the waters)라는 것은 과연 무엇일까요? 그것은 주님이 사람 안에 숨기시고 보물처럼 소중히 여기시며 보관하여 오신 것들인데요, 말씀 전체를 통하여, 이것을 가리켜 ‘리메인스’(remains), 혹은 ‘남은 자’(a remnant)라고 합니다. 이것은 선과 진리에 관한 지식으로 이루어지며, 외적인 일들, 겉의 일들이 황폐해질 때까지는 결코 겉으로 밝히 드러나지 않는 그런 것입니다.

 

이 지식을 가리켜 여기서 ‘수면 위’라 하신 것입니다.

 

이 ‘리메인스’ 이야기, ‘리메인스’라는 개념은 앞으로 말씀 전체를 관통합니다. 모든 사람은 세상에 태어나면 그의 영유아 시절, 자기도 모르게 주님으로부터 이 리메인스를 공급받게 되며, 즉 주님이 아이의 안으로 이 리메인스를 밀어넣으시며, 이것은 나중에 그의 거듭남과 회심에 아주 결정적으로 쓰임 받게 됩니다. 모든 사람에게는 주님으로 말미암은 이 천적인 것, 주님의 것이 들어있기 때문에, 주님 보시기에 한 사람이 천하보다 귀하며, 그렇게 사람의 ‘인권’(人權)이라는 것이 여기서 나오는 것입니다. 즉 인권에 대한 올바른 관점은 각 사람 안에 주님이 보관하신, 주님의 것에 대한 예의와 존중이며, 그것은 곧 이웃 사랑(charity)으로 연결되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지금처럼 ‘인권’이라 쓰고, ‘교만’이라 읽는 게 아니고 말입니다. ‘남은 자’ 사상이나 십일조도 다 이 리메인스에서 출발합니다.

 

거듭남의 첫 번째 상태는 사람이 선과 진리라는 것이 뭔가 더 높은 차원의 것이라는 사실을 알 때부터 시작됩니다.

 

온통 겉 사람 뿐이기만 한 사람들은 무엇이 선이요 진리인지조차 알지 못합니다. 이런 사람들은 자아 사랑과 세상 사랑에 속한 모든 것을 선이라고 여기며, 그리고 또 이런 자아, 자기 사랑과 세상 사랑에 호의적인 모든 걸 진리로 여깁니다. 그런 선들은 악이요, 그런 진리들은 거짓이라는 사실을 깨닫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그에게 뭔가가 다시 시작될 때, 그때 그는 그동안 자기가 믿어왔던 선이 선이 아니라는 사실을 처음으로 알게 됩니다. 그리고 그가 빛 가운데로 더욱더 다가갈 때, 이 빛이 바로 주님이신데요, 이분이 바로 선 그 자체이신 분이라는 사실을, 진리 그 자체이신 분이라는 사실을 또한 처음으로 알게 됩니다.

 

너희가 만일 내가 그인 줄 믿지 아니하면 너희 죄 가운데서 죽으리라 (요8:24)

 

사람은 주님의 존재, 하나님은 살아 계신다는 사실을 믿어야만 한다는 위의 말씀과, 또 주님은 선 또는 생명 그 자체시며, 진리 또는 빛 그 자체시라는 사실, 그래서 결론적으로, 주님이 아니면 선도, 진리도 존재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사람은 반드시 알아야만 하는 것입니다.

 

1태초에 말씀이 계시니라 이 말씀이 하나님과 함께 계셨으니 이 말씀은 곧 하나님이시니라 3만물이 그로 말미암아 지은 바 되었으니 지은 것이 하나도 그가 없이는 된 것이 없느니라 4그 안에 생명이 있었으니 이 생명은 사람들의 빛이라 9참 빛 곧 세상에 와서 각 사람에게 비추는 빛이 있었나니 (요1:1, 3-4, 9)

 

빛을 일컬어, ‘좋았더라’, 곧, ‘’(good)이라 합니다. 이 빛이 주님으로 말미암기 때문인데, 주님은 선 그 자체이신 분이기 때문입니다.

 

어둠’은 그동안 빛인 줄 알았던 모든 걸 의미합니다. 사람에게 거듭남이 시작되기 전까지는 말이지요. 그동안 악은 선인 것처럼, 거짓은 진리인 것처럼 행세해 왔습니다만, 이제 보니 그것들은 그저 어둠일 뿐이었던 것입니다. 그것들은 그저 사람에게나 어울리는 그런 것들이었고, 여전히 남아 있는 어둠일 뿐입니다.

 

사람은 자기가 이해하고 그에 따라 생각하는 모든 것을 진리로 여기며, 또 자기가 의도하고 그에 따라 생각하는 모든 것을 선으로 여기기 때문입니다.

 

어떤 일이든 그것이 주님께 속한 것이면, 그것은 ‘’으로 비교됩니다. 낮은 빛에 속하기 때문입니다. 어떤 일이든 그것이 사람의 본성에 속한 것이면, 그것은 ‘’으로 비교됩니다. 밤은 어둠에 속하기 때문입니다.

 

저녁’은 모든 선행 상태, 앞서 있었던 모든 상태를 의미합니다. 이 상태는 그늘진 상태, 거짓의 상태, 아무런 신앙이 없는 상태입니다. ‘아침’은 모든 후속 상태, 앞으로 진행될 상태를 말합니다. 빛의 상태, 진리의 상태, 신앙에 관한 지식의 상태입니다.

 

저녁’은 일반적으로, 사람의 본성에 속한 모든 걸 의미합니다. 반면에, ‘아침’은 그것이 어떤 것이든 모두 주님께 속한 것을 말합니다. 다윗을 통해 말씀하신 것처럼 말입니다.

 

2여호와의 영이 나를 통하여 말씀하심이여 그의 말씀이 내 혀에 있도다 3이스라엘의 하나님이 말씀하시며 이스라엘의 반석이 내게 이르시기를 사람을 공의로 다스리는 자, 하나님을 경외함으로 다스리는 자여 4그는 돋는 해의 아침 빛 같고 구름 없는 아침 같고 비 내린 후의 광선으로 땅에서 움이 돋는 새 풀 같으니라 하시도다 (삼하23:2-4)

 

아무 신앙이 없는 때를 ‘저녁’이라, 신앙의 때를 ‘아침’이라 하였으므로, 주님이 이 세상에 오심이 ‘아침’이요, 주님이 떠나가실 때, 그때는 신앙이 없는 때이므로, ‘저녁’이라 하는 것입니다.

 

왜 ‘저녁’에서 바로 ‘아침’이 될까요? 그것은 천국에는 ‘’이 없기 때문입니다. ‘’은 지옥의 상태이기 때문이지요. 그렇다면, 천국에 ‘아침’이니, ‘저녁’이니 하는 무슨 상태들이, 무슨 상태들의 변화가 있다는 말인가요? 네, 맞습니다. 천국에는 상태 변화가 있습니다. 천국은 상태와 그 변화의 나라인데요, 천국의 상태는 곧 천사들의 상태입니다. 천사 하나하나가 가장 작은 천국들이기 때문입니다. 이 천사들의 상태가 새벽, 아침, 낮, 저녁 등으로 변하는 것이지요.

 

우리는 천사들은 늘 밝은 빛 가운데 하하호호 하며, 항상 충만한 기쁨 가운데 있는 줄 아는데요, 아닙니다. 천사들의 상태도 밝았다, 흐렸다, 기뻤다, 우울했다 합니다.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천사들 역시 피조물이라는 사실을! 세상 모든 피조물은 자기를 사랑함이라는, 본성적으로 ‘자기 사랑’에 함몰되는 존재들이라는 사실을 꼭 기억해야 합니다. 천사들은 이 ‘자기 사랑’을 ‘주님 사랑’으로 억제하는 만큼만, 저지되는 만큼만 천사입니다. 천사들은 생전에 우리하고는 차원이 다르게 주님을 사랑하여서 천사가 되었고, 지금도 그렇게 주님을 사랑하는 존재들인데도 말입니다.

 

천국 한 공동체 내 같은 천사들일지라도 이 천사의 상태와 저 천사의 상태가 다르며, 또 여러 공동체들 역시, 이 공동체와 저 공동체의 상태가 다릅니다. 이 천국과 저 천국의 상태도 다르고요! 이는 마치 이 지구 상의 여러 날씨와 기후, 시간의 상태가 다 다른 것과 같습니다. 지구 이편이 밤이면, 저편은 낮이고, 이쪽에 동이 터오면, 저쪽은 해가 저물며, 이쪽은 타들어가는 가뭄이면, 저쪽은 모든 걸 다 휩쓸어 가는 홍수요, 이쪽이 여름이면, 저쪽은 겨울이고... 등등 지상의 이 모든 상태 변화는 곧 천국의 어떠함을 상응하는 것입니다. 오, 주님! 아멘, 할렐루야!

 

그래서 ‘저녁이 되고 아침이 되는’ 것이요, 그래서 ‘’이 없는 것입니다. 아멘, 할렐루야!

 

이 정도로 첫째 날 이야기를 마치겠습니다. 이 글을 읽으시는 모든 분들을 주님이 주님의 빛, 천국 빛으로 환히 비추사 내면이 밝아져 밝히 깨닫게 하시기를 축원합니다. 아멘아멘, 주님을 찬양합니다. 할렐루야!

 

2021-12-06(D2)-창세기이야기(6), '첫째 날, 거듭남이 시작되는 첫 번째 상태'.hwp
0.07MB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