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1

 

땅이 혼돈하고 공허하며 흑암이 깊음 위에 있고 하나님의 영은 수면 위에 운행하시니라 And the earth was a void and emptiness, and thick darkness was upon the faces of the deep. And the spirit of God moved upon the faces of the waters. (창1:2)

 

※ 2절 속뜻은

 

거듭나기 전 사람의 상태는 주님의 선과 진리가 전혀 없어 혼돈과 공허, 흑암과 깊음의 상태이지만 주님은 자비하셔서 그의 안에 주님의 것, 곧 리메인스를 두시며, 마치 보석처럼 귀히 보관하십니다.

 

라 할 수 있습니다.

 

 

17. 거듭남이 시작되기 전인 사람을 가리켜 ‘땅이 혼돈하고 공허하다’ 하며, 또 그 안에 선과 진리가 하나도 씨 뿌려지지 않은 ‘’(ground)이라고 합니다. 여기 ‘혼돈’(void)은 선이 하나도 없는 것을, ‘공허’(empty)는 진리가 하나도 없는 것을 말합니다. Before his regeneration, man is called the “earth void and empty,” and also the “ground” wherein nothing of good and truth has been sown; “void” denotes where there is nothing of good, and “empty” where there is nothing of truth.

 

그 결과, ‘흑암’(thick darkness), 즉, 어리석게(stupidity) 되며, 그리고 주님 신앙에 속한 모든 것, 결과적으로 영적, 천적(天的, heavenly) 삶에 관한 모든 것에 대해 무지하게(無知, ignorance) 됩니다. Hence comes “thick darkness,” that is, stupidity, and an ignorance of all things belonging to faith in the Lord, and consequently of all things belonging to spiritual and heavenly life.

 

주님은 그런 사람에 대해 예레미야에서 말씀하셨습니다. Such a man is thus described by the Lord through Jeremiah:

 

22내 백성은 나를 알지 못하는 어리석은 자요 지각이 없는 미련한 자식이라 악을 행하기에는 지각이 있으나 선을 행하기에는 무지하도다 23보라 내가 땅을 본즉 혼돈하고 공허하며 하늘에는 빛이 없으며 (렘4:22-23) My people is stupid, they have not known me; they are foolish sons, and are not intelligent; they are wise to do evil, but to do good they have no knowledge. I beheld the earth, and lo a void and emptiness, and the heavens, and they had no light. (Jer. 4:22–23)

 

 

18. ‘깊음 위’(faces of the deep)는 거듭나지 않은 사람의 탐욕(cupidities)과 거기서 나오는 거짓(falsities)입니다. 그는 완전히 이것, 곧 탐욕과 거짓의 사람이며, 그 안에 풍덩 잠긴(totally immersed) 사람입니다. The “faces of the deep” are the cupidities of the unregenerate man, and the falsities thence originating, of which he wholly consists, and in which he is totally immersed.

 

이 상태에서는 전혀 빛이 없어서 그는 일종의 ‘깊음’(deep), 혹은 뭔가 희미하고 혼란스러운, 그런 상태입니다. In this state, having no light, he is like a “deep,” or something obscure and confused.

 

이런 사람들, 곧 거듭나기 전인 사람들을 가리켜 말씀(the Word) 여러 곳에서는 ‘말라버린’(dried up), 혹은 ‘황폐해진’(wasted) ‘깊은 물’(deeps), ‘바다 깊은 곳’(depths of the sea)이라 합니다. Such persons are also called “deeps,” and “depths of the sea,” in many parts of the Word, which are “dried up,” or “wasted,” before man is regenerated.

 

이사야에서처럼 As in Isaiah:

 

9여호와의 팔이여 깨소서 깨소서 능력을 베푸소서 옛날 옛시대에 깨신 것 같이 하소서 라합을 저미시고 용을 찌르신 이가 어찌 주가 아니시며 10바다를, 넓고 깊은 물을 말리시고 바다 깊은 곳에 길을 내어 구속 받은 자들을 건너게 하신 이가 어찌 주가 아니시니이까 11여호와께 구속 받은 자들이 돌아와 노래하며 시온으로 돌아오니 영원한 기쁨이 그들의 머리 위에 있고 슬픔과 탄식이 달아나리이다 (사51:9-11) Awake as in the ancient days, in the generations of old. Art not thou it that drieth up the sea, the waters of the great deep, that maketh the depths of the sea a way for the ransomed to pass over? Therefore the redeemed of Jehovah shall return. (Isa. 51:9–11)

 

이런 사람은 또 천국에서 보면, 생기(生氣, vitality)라고는 전혀 없는(destitute), 하나의 까만 덩어리(a black mass)처럼 나타납니다. Such a man also, when seen from heaven, appears like a black mass, destitute of vitality.

 

같은 표현으로, ‘인간의 황폐함’(the vastation of man)이 일반적으로 사용되는데요, 이 표현은 선지자들도 자주 사용한 것이며, 사람의 거듭남에 앞서 선행하는(precedes) 것입니다. 왜냐하면, 사람이 무엇이 참인지를 알 수 있으려면, 그리고 선한 것에 영향을 받을 수 있으려면 먼저, 이런 것의 유입(admission)을 방해하고 저항하는(hinder and resist) 것을 제거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새 사람이 잉태될 수 있으려면, 반드시 옛 사람이 먼저 죽어야만 합니다. The same expressions likewise in general involve the vastation of man, frequently spoken of by the prophets, which precedes regeneration; for before man can know what is true, and be affected with what is good, there must be a removal of such things as hinder and resist their admission; thus the old man must needs die, before the new man can be conceived.

 

 

19. ‘하나님의 영’은 주님의 자비(the Lord’s mercy)를 의미합니다. 주님의 자비를 ‘운행하시니라’(move), 혹은 ‘품으시다’(brood), 마치 암탉이 자기 알을 품에 품는 것처럼 말하는 것입니다. By the “spirit of God” is meant the Lord’s mercy, which is said to “move,” or “brood,” as a hen broods over her eggs.

 

지금 하나님의 영이 그 위에 운행하시는 것은, 주님이 사람 안에 숨기시고 보석처럼 소중하게 보관해오신 것입니다. 말씀 전반, 이를 가리켜 리메인스(remains), 혹은 ‘남은 자’(a remnant)라 하며, 진리와 선에 관한 지식으로 이루어지는데, 이는 사람의 겉의 일들(external things)이 파탄나기(vastated) 전에는 결코 밝은 빛 가운데 드러나지 않는 것입니다. The things over which it moves are such as the Lord has hidden and treasured up in man, which in the Word throughout are called remains or a remnant, consisting of the knowledges of the true and of the good, which never come into light or day, until external things are vastated.

 

여기 ‘수면 위’는 바로 이런 지식을 말합니다. These knowledges are here called “the faces of the waters.”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창1

 

53. 27절, 하나님이 자기 형상 곧 하나님의 형상대로 사람을 창조하시되 남자와 여자를 창조하시고 Verse 27. And God created man in his own image, in the image of God created he him; male and female created he them.

 

여기 ‘형상’에 대한 언급이 두 번 반복되는 이유는, 신앙을 가리켜서는 ‘자기 형상’이라 하고, 사랑을 가리켜서는 ‘하나님의 형상’이라 하기 때문입니다. 여기서 전자는 이해(the understanding)에 속하며, 후자는 의지(the will)에 속하지요. 이때 후자인 이 ‘사랑’은 영적인 사람한테서는 뒤따라 나오는(come after) 것이지만 천적인 사람한테서는 먼저 나오는(precede) 것입니다. The reason why “image” is here twice mentioned is that faith, which belongs to the understanding, is called “his image”; whereas love, which belongs to the will, and which in the spiritual man comes after, but in the celestial man precedes, is called the “image of God.

 

※ 영적인 사람의 경우는 신앙, 곧 교리, 진리가 먼저요, 사랑, 선이 나중이지만, 천적인 사람은 반대로 사랑, 선이 먼저고, 신앙, 진리는 나중이기 때문입니다.

 

 

54. 남자와 여자를 창조하시고 Male and female created he them.

 

남자와 여자’의 의미, 그 속뜻을 태고교회는 잘 알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그 후손들 가운데에서 말씀의 내면적 뜻을 잃어버렸을 때, 이 아케이나 역시 사라지고 말았습니다. What is meant by “male and female,” in the internal sense, was well known to the most ancient church, but when the interior sense of the Word was lost among their posterity, this arcanum also perished.

 

그들, 태고교회라 일컫는 시대 사람들에게 있어서 ‘결혼’(結婚, marriage)은 그들 행복(happiness)과 기쁨(delight)의 최고의(chief) 원천이었습니다. 그들은 무엇이든 그것이 비교의 용도로 사용할 수만 있으면 다 결혼에 비유했는데요, 이런 식으로, 그들은 결혼의 더할 나위 없는 행복을 깨달을 수 있었습니다. Their marriages were their chief sources of happiness and delight, and whatever admitted of the comparison they likened to marriage, in order that in this way they might perceive its felicity.

 

※ 가령, 햇볕, 곧 해의 빛과 열의 융합을 결혼으로, 자녀들 및 모든 동식물의 자식 및 열매들을 결혼의 결과로, 사람을 영과 육의 결혼으로, 삼위일체를 결혼으로 등등, 가능한 모든 것을 다 ‘결혼’으로 보고 설명할 수 있었다는 것입니다.

 

또한 그들은 내적인(internal) 사람들이었기 때문에, 오직 내적인 일들을 가지고만 기뻐했습니다. Being also internal men, they were delighted only with internal things.

 

외적인 일들에 관해서는, 그들 역시 우리처럼 두 눈으로 보기는 하지만, 그러나 속으로 이게 뭘 표현하는 걸까 생각했습니다. External things they merely saw with the eyes, but thought of what was represented.

 

※ 내면을 상실한 시대를 살아가는 오늘 우리는 겉의 일들, 겉의 것들을 가지고 흥분하고, 감격하고, 추구하고, 모든 걸 걸고 하지만, 태고 시대 사람들은 그러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그들은 우리처럼 겉의 일들 때문에 좌지우지되는 사람들이 아니었다는 것입니다.

 

겉의 일들은 그들에겐 별 게 아니었습니다. 겉의 일들은 그들에겐 그저 그들의 관심을 속의 일들을 향해 돌리게 하는, 즉, 내적 시야를 갖도록 하는 그 정도의 의미밖에 없었습니다. 그리고 이 내적 시야를 통해서, 천적 시야를, 천적 시야를 통해서 최종적으로 모든 것 되신 주님, 그리고 그 결과, 천국의 결혼이라는 시야로까지 확대할 수 있었는데요, 그들은 자기들의 결혼의 행복이 바로 여기서 온다는 것을 지각했습니다. So that outward things were nothing to them, save as these could in some measure be the means of causing them to turn their thoughts to internal things, and from these to celestial things, and so to the Lord who was their all, and consequently to the heavenly marriage, from which they perceived the happiness of their marriages to come.

 

그래서 그들은 영적인 사람한테 있는 이해를 ‘남자’라, 의지를 ‘여자’라 하였고, 그리고 이 둘이 하나로(as a one) 움직일 때, 그걸 가리켜 결혼이라 하였습니다. The understanding in the spiritual man they therefore called male, and the will female, and when these acted as a one they called it a marriage.

 

※ 즉, 태고교회인들은 어떤 사람의 말과 행실이 일치할 때, 그가 이해와 의지가 결혼한 상태에 있다고 본 것입니다.

 

바로 여기서부터 교회에 대한 관례적 표현들이 왔고, 여기서 교회를 ‘’, ‘처녀’, ‘시온의 처녀’, ‘예루살렘의 처녀’처럼, 그리고 ‘아내’라 하였습니다. 이는 선에 속한 교회의 애정에서 그렇게 부른 것입니다. From that church came the form of speech which became customary, whereby the church itself, from its affection of good, was called “daughter” and “virgin”—as the “virgin of Zion,” the “virgin of Jerusalem”—and also “wife.

 

이 주제에 관해서는 다음 장 23절과 3장 15절에서 보시게 됩니다. But on these subjects see the following chapter, at verse 23, and chapter 3, verse 15.

 

 

※ 이상으로, 오늘 본문 창세기 1장 27절과 그 속뜻은 다음과 같습니다.

 

(본문)

하나님이 자기 형상 곧 하나님의 형상대로 사람을 창조하시되 남자와 여자를 창조하시고

 

(속뜻)

거듭남이 진행 중인 영적인 사람에게 있어서 그의 신앙, 즉 이해에도 주님의 이미지가, 그의 사랑, 즉, 의지에도 주님의 이미지가 형성되어 가는데, 특히, 태고교회인들은 이를 가리켜 각각 남자와 여자로 부르며, 이 둘이 하나로 움직이는 것을 결혼이라 하였습니다.

 

https://youtu.be/wvsIFhFvSio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