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1

 

29. 11, 12, 13절, 11하나님이 이르시되 땅은 풀과 씨 맺는 채소와 각기 종류대로 씨 가진 열매 맺는 나무를 내라 하시니 그대로 되어 12땅이 풀과 각기 종류대로 씨 맺는 채소와 각기 종류대로 씨 가진 열매 맺는 나무를 내니 하나님이 보시기에 좋았더라 13저녁이 되고 아침이 되니 이는 셋째 날이니라 Verse 11, 12, 13. And God said, Let the earth bring forth the tender herb, the herb yielding seed, and the fruit tree bearing fruit after its kind, whose seed is in itself, upon the earth; and it was so. And the earth brought forth the tender herb, the herb yielding seed after its kind, and the tree bearing fruit, whose seed was in itself, after its kind; and God saw that it was good. And the evening and the morning were the third day.

 

‘땅’, 곧 사람이 주님으로부터 천적(天的, celestial) 씨앗들을 받아 뭔가 선하고 참된 것들을 결실할 준비가 되면, 이제 주님은 먼저 무슨 부드러운 것이 솟아나게 하시는데 그게 바로 ‘풀’입니다. 그리고 그 다음엔 뭔가 좀 더 유익한 것, 자기 안에 씨를 맺을 수 있는 것, 곧 ‘씨 맺는 채소’를, 그리고 끝으로, 열매까지 맺을 수 있는 어떤 선한 것, ‘씨 가진 열매 맺는 나무’를 각기 종류대로 나게 하십니다. When the “earth,” or man, has been thus prepared to receive celestial seeds from the Lord, and to produce something of what is good and true, then the Lord first causes some tender thing to spring forth, which is called the “tender herb”; then something more useful, which again bears seed in itself, and is called the “herb yielding seed”; and at length something good which becomes fruitful, and is called the “tree bearing fruit, whose seed is in itself,” each according to its own kind.

 

※ 천적(天的, celestial)이란, ‘천국적인, 천국에 속한’이란 의미이며, 현대 영어로는 ‘heavenly’ 정도가 되겠습니다. 천국은 주님의 신성(神性, the Divine), 곧 주님의 선(善, good)과 진리(眞理, truth)로 이루어지는 나라이므로, 만일 어떤 선과 진리의 결과, 천국에 한 걸음 더 다가갈 수 있게 되면, 그것을 가리켜 ‘천적’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 여기 ‘천적 씨앗들’(celestial seeds)이란, 앞서 첫째 날에 관한 구절인 2절로 5절에 나오는 ‘수면 위’, 곧 리메인스를 비롯, ‘빛’, 곧 감각과 육(肉)을 초월하는 뭔가 다른 게 있다는 깨달음, 그리고 둘째 날에 관한 6절로 10절, ‘궁창’ 및 ‘궁창 위의 물’, ‘궁창 아래의 물’, 곧, 속 사람을 통해 겉 사람으로 흘러들어가는, 주님에게 속한 모든 좋은 것들을 가리킵니다.

 

다음은 거듭남 가운데 있는 사람이 있게 될 제일 첫 번째 상태입니다. 그는 자기가 하는 선과 자기가 말하는 진리가 자기 자신에게서 나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실제로는 모든 선과 진리는 주님에게서 오는 것인데도 말입니다. 이렇게 생각하는 사람은 누구다 다 아직 참된 신앙을 가진 게 아닙니다. 이런 상황이지만, 그래도 그는 나중에는 이런 참 신앙을 가지게 될 겁니다. 거듭 말씀드리지만, 이 단계에 있는 사람은 아직은 이런 게 주님으로부터 말미암는다는 것을 알 수도, 믿을 수도 없습니다. 그는 이제 겨우 신앙생활이라는 걸 시작하는 준비단계일 뿐이기 때문입니다. The man who is being regenerated is at first of such a quality that he supposes the good which he does, and the truth which he speaks, to be from himself, when in reality all good and all truth are from the Lord, so that whosoever supposes them to be from himself has not as yet the life of true faith, which nevertheless he may afterwards receive; for he cannot as yet believe that they are from the Lord, because he is only in a state of preparation for the reception of the life of faith.

 

이 상태를 여기서는 못 움직이는(inanimate) 생물, 곧 식물로 설명하고 있는 것이며, 이제 이어지는 신앙생활의 네 번째 상태에서는 움직이는 생물, 곧 동물로 설명할 것입니다. This state is here represented by things inanimate, and the succeeding one of the life of faith, by animate things.

 

※ 오직 주님으로 말미암아야만 생명이 있습니다. 이 상태에서는 공을 자신에게로 돌리고 있으므로 아직 참 생명이 없으며, 그래서 ‘못 움직이는’, ‘움직이지 못하는’ 식물로 설명하는 것입니다.

 

[2] 주님이 마지못해(deigne) 직접 자신을 드러내신 말씀들을 보면, 주님은 씨를 뿌리는 분이십니다. ‘씨’는 그분의 말씀이고, ‘땅’은 사람입니다. (마13:19-24, 37-39; 막4:14-21; 눅8:11-16) The Lord is he who sows, the “seed” is his Word, and the “earth” is man, as he himself has deigned to declare (Matt. 13:19–24, 37–39; Mark 4:14–21; Luke 8:11–16).

 

19아무나 천국 말씀을 듣고 깨닫지 못할 때는 악한 자가 와서 그 마음에 뿌려진 것을 빼앗나니 이는 곧 길 가에 뿌려진 자요 20돌밭에 뿌려졌다는 것은 말씀을 듣고 즉시 기쁨으로 받되 21그 속에 뿌리가 없어 잠시 견디다가 말씀으로 말미암아 환난이나 박해가 일어날 때에는 곧 넘어지는 자요 22가시떨기에 뿌려졌다는 것은 말씀을 들으나 세상의 염려와 재물의 유혹에 말씀이 막혀 결실하지 못하는 자요 23좋은 땅에 뿌려졌다는 것은 말씀을 듣고 깨닫는 자니 결실하여 어떤 것은 백 배, 어떤 것은 육십 배, 어떤 것은 삼십 배가 되느니라 하시더라 24예수께서 그들 앞에 또 비유를 들어 이르시되 천국은 좋은 씨를 제 밭에 뿌린 사람과 같으니 (마13:19-24)

 

37대답하여 이르시되 좋은 씨를 뿌리는 이는 인자요 38밭은 세상이요 좋은 씨는 천국의 아들들이요 가라지는 악한 자의 아들들이요 39가라지를 뿌린 원수는 마귀요 추수 때는 세상 끝이요 추수꾼은 천사들이니 (마13:37-39)

 

같은 취지로, 주님은 다음과 같은 설명을 보태셨습니다. To the same purport he gives this description:

 

26또 이르시되 하나님의 나라는 사람이 씨를 땅에 뿌림과 같으니 27그가 밤낮 자고 깨고 하는 중에 씨가 나서 자라되 어떻게 그리 되는지를 알지 못하느니라 28땅이 스스로 열매를 맺되 처음에는 싹이요 다음에는 이삭이요 그 다음에는 이삭에 충실한 곡식이라 So is the kingdom of God, as a man when he casteth seed into the earth, and sleepeth and riseth night and day, and the seed groweth and riseth up, he knoweth not how; for the earth bringeth forth fruit of herself, first the blade, then the ear, after that the full corn in the ear. (막4:26-28)

 

‘하나님의 나라’는 일반적으로는 천국 전체를, 그보다 덜 일반적으로는 주님의 참된 교회를, 그리고 특별하게는 참 신앙의 사람들, 신앙생활을 통해 거듭나고 있는 모든 사람을 가리킵니다. By the “kingdom of God,” in the universal sense, is meant the universal heaven; in a sense less universal, the true church of the Lord; and in a particular sense, everyone who is of true faith, or who is regenerate by a life of faith.

 

그래서 그런 사람을 또한 ‘천국’이라고 하는데, 그것은 그 사람 안에 천국이 있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의 나라’도 마찬가지인데요, 하나님의 나라가 그 사람 안에 있기 때문입니다. 주님이 친히 이 사실을 가르치셨습니다. 누가복음입니다. Wherefore such a person is also called “heaven,” because heaven is in him; and likewise the “kingdom of God,” because the kingdom of God is in him, as the Lord himself teaches in Luke:

 

20바리새인들이 하나님의 나라가 어느 때에 임하나이까 묻거늘 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하나님의 나라는 볼 수 있게 임하는 것이 아니요 21또 여기 있다 저기 있다고도 못하리니 하나님의 나라는 너희 안에 있느니라 Being demanded of the Pharisees when the kingdom of God should come, he answered them, and said, The kingdom of God cometh not with observation; neither shall they say, Lo here! or, Lo there! for behold, the kingdom of God is within you. (눅17:20-21)

 

이것이 사람의 거듭남 세 번째 연속 스테이지인 뉘우침, 후회, 회개의 단계입니다. 그늘에서 빛으로, 저녁에서 아침으로 나아가는 동일한 패턴, 방식이며, 그래서 말씀하시길, 13절에, ‘저녁이 되고 아침이 되니 이는 셋째 날이니라’ 하신 것입니다. This is the third successive stage of the regeneration of man, being his state of repentance, and in like manner proceeding from shade to light, or from evening to morning; wherefore it is said (verse 13), “and the evening and the morning were the third day.”

 

 

※ 이상으로, 오늘 본문 창세기 1장 11-13절과 그 속뜻은 다음과 같습니다.

 

(본문)

11하나님이 이르시되 땅은 풀과 씨 맺는 채소와 각기 종류대로 씨 가진 열매 맺는 나무를 내라 하시니 그대로 되어 12땅이 풀과 각기 종류대로 씨 맺는 채소와 각기 종류대로 씨 가진 열매 맺는 나무를 내니 하나님이 보시기에 좋았더라 13저녁이 되고 아침이 되니 이는 셋째 날이니라

 

(속뜻)

거듭남이 시작된 사람 안에서 첫째 날, 둘째 날, 곧 리메인스와 빛, 그리고 속 사람, 겉 사람 작업을 마치신 주님은 이제 시작되는 거듭남의 손짓, 발짓을 기뻐하십니다. 비록 아직 선행도, 진실한 말도 제 잘난 맛에 하고 있지만 말입니다. 이것이 셋째 날, 곧 거듭남의 세 번째 단계요, 상태입니다.

 

 

※ 둘째 날, 궁창을 다룰 때, 이런 내용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거듭나고 있는 가운데 재미있는 사실은, 겉 사람의 경우, 그 본성상, 사람은 지금 자기가 행하는 선이 자기 자신에게서 나오는 줄로 여전히 안다는 것입니다. 진리도 마찬가지입니다. 지금 자기가 말하는 진리가 자기 자신에게서 나오는 줄로 여전히 착각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한 마디로, 거듭남이 시작되었어도 사람은 처음에는 자기가 잘 나서 그런 줄 안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사실은 이 모든 것을 주님은 처음부터 감안하고 계십니다. 그는 자기 것으로 이렇게 하는 줄 알지만 주님은 그 사람의 이런 착각까지도, 그의 겉 사람에 속한 모든 것을 다 사용하셔서 결국은 그를 주님 쪽으로 이끄십니다...’

 

아멘, 네, 우리 주님은 이런 분이십니다.

 

올곧고, 마음이 반듯한 사람들한테서 흔히 볼 수 있는 살짝 아쉬운 점은, 이 사람들은 다른 사람들이 잘난 체하고 하는 것을 아주 역겨워하며, 못견뎌한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기독교인들 중에 아주 날카롭고 예민한 사람들이 많은가 봅니다.

 

오늘 우리 주님의 이런 사랑의 모습, 모든 걸 감안하시고 품고가시는 모습에 주목하고, 우리는 주님 본받아 좀더 품이 넉넉한 사람들이 되어야 하겠습니다. 아멘, 주님을 찬양합니다. 할렐루야!

 

AC.29, 창1,11-13, '하나님이 이르시되 땅은 풀과 씨 맺는 채소와'.hwp
0.07MB

https://youtu.be/Lld74UnUOC4

 

- YouTube

 

www.youtube.com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1-12-05(D1)-제9권49호통432호.성찬.hwp
1.01MB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