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1

 

30. 14-17절, 14하나님이 이르시되 하늘의 궁창에 광명체들이 있어 낮과 밤을 나뉘게 하고 그것들로 징조와 계절과 날과 해를 이루게 하라 15또 광명체들이 하늘의 궁창에 있어 땅을 비추라 하시니 그대로 되니라 16하나님이 두 큰 광명체를 만드사 큰 광명체로 낮을 주관하게 하시고 작은 광명체로 밤을 주관하게 하시며 또 별들을 만드시고 17하나님이 그것들을 하늘의 궁창에 두어 땅을 비추게 하시며 Verses 14–17. And God said, Let there be luminaries in the expanse of the heavens, to distinguish between the day and the night; and let them be for signs, and for seasons, and for days, and for years. And let them be for luminaries in the expanse of the heavens, to give light upon the earth; and it was so. And God made two great luminaries, the greater luminary to rule by day, and the lesser luminary to rule by night; and the stars. And God set them in the expanse of the heavens, to give light upon the earth.

 

먼저, 신앙의 본질(the essence of faith)이 무엇인지, 그리고 새롭게 빚어지는 중인 사람들한테서 볼 수 있는 그것의 진보(progress)가 무엇인지를 알기 전까지는, 본문의 ‘큰 광명체’의 의미를 클리어하게 이해할 수가 없습니다. What is meant by “great luminaries” cannot be clearly understood unless it is first known what is the essence of faith, and also what is its progress with those who are being created anew.

 

신앙의 본질과 생명 그 자체는 홀로 주님이십니다. 주님을 믿지 않는 사람은 생명을 얻을 수 없기 때문입니다. 주님 자신 요한복음에서 선언하신 것처럼 말이지요. The very essence and life of faith is the Lord alone, for he who does not believe in the Lord cannot have life, as he himself has declared in John:

 

아들을 믿는 자에게는 영생이 있고 아들에게 순종하지 아니하는 자는 영생을 보지 못하고 도리어 하나님의 진노가 그 위에 머물러 있느니라 (요3:36) He that believeth on the son hath eternal life, but he that believeth not on the son shall not see life, but the wrath of God shall abide upon him. (John 3:36)

 

[2] 새롭게 빚어지는 중인 사람들한테서 볼 수 있는 신앙의 진보는 다음과 같습니다. The progression of faith with those who are being created anew is as follows.

 

처음에는 그들에게 생명이라는 게 없습니다. 생명은 오직 선과 진리 안에만 있고, 악과 거짓 안에는 없기 때문입니다. 나중에 그들은 신앙을 통해 주님으로부터 생명을 받는데요, 먼저는 기억 신앙(faith of the memory)으로입니다. 그저 일종의 지식 신앙(a faith of mere knowledge [fides scientifica])이지요. 다음은 머리 신앙(faith in the understanding)으로, 곧 일종의 지성 신앙(an intellectual faith)으로입니다. 끝으로, 가슴 신앙(faith in the heart)으로입니다. 사랑 신앙(the faith of love), 구원 신앙(saving faith)이라고도 하지요. At first they have no life, for it is only in the good and the true that there is life, and none in the evil and the false; afterwards they receive life from the Lord by faith, first by faith of the memory, which is a faith of mere knowledge [fides scientifica]; next by faith in the understanding, which is an intellectual faith; lastly by faith in the heart, which is the faith of love, or saving faith.

 

앞 첫 두 종류의 신앙을, 3절로 13절에서 못 움직이는 것으로, 세 번째인 사랑으로 활기찬 신앙은 20절로 25절에서 움직이는 것으로 각각 설명하고 있습니다. The first two kinds of faith are represented from verse 3 to verse 13, by things inanimate, but faith vivified by love is represented from verse 20 to verse 25, by animate things.

 

이런 이유로, 사랑과 그 사랑에서 비롯되는 신앙을 여기서 먼저 다루는 것이며, 이르시기를 ‘광명체’(luminaries)라 하셨고, 이때 사랑을 ‘낮을 주관하는 큰 광명체’, 사랑에서 비롯되는 신앙을 가리켜서는 ‘밤을 주관하는 작은 광명체’라 하셨습니다. 그리고 이 둘은 하나를 이루어야 하기 때문에, 주님은 이들을 언급하실 때 단수로 부르십니다. ‘광명체들이 있으라’ be 동사의 라틴어 표현을 보면 ‘sit luminaria’입니다. 복수 표현인 ‘sint luminaria’가 아닙니다. For this reason love, and faith thence derived, are now here first treated of, and are called “luminaries”; love being “the greater luminary which rules by day”; faith derived from love “the lesser luminary which rules by night”; and as these two luminaries ought to make a one, it is said of them, in the singular number, “Let there be luminaries” [sit luminaria], and not in the plural [sint luminaria].

 

[3] 속 사람 안의 사랑과 신앙은 육체를 가진(corporeal) 겉 사람에게 있어서는 열과 빛에 해당합니다. 즉, 전자는 후자로 표현되는데요, Love and faith in the internal man are like heat and light in the external corporeal man, for which reason the former are represented by the latter.

 

이것이 광명체들을 ‘하늘의 궁창에 있어’, 곧 속 사람 안에 두신 이유입니다. 큰 광명체는 속 사람의 의지 안에, 작은 광명체는 속 사람의 이해 안에, 마치 해의 빛이 그 빛이 닿는 대상이 있어야만 볼 수 있는 것처럼 이들 사랑과 신앙은 의지와 이해로만, 즉 의지와 이해가 겉으로 표현될 때만 나타나는 것입니다. It is on this account that luminaries are said to be “set in the expanse of heaven,” or in the internal man; a great luminary in its will, and a lesser one in its understanding; but they appear in the will and the understanding only as does the light of the sun in its recipient objects.

 

의지가 사랑의, 이해가 진리, 신앙의 영향을 각각 받게 된 것은 홀로 주님의 자비로 말미암음입니다. It is the Lord’s mercy alone that affects the will with love, and the understanding with truth or faith.

 

※ 주님은 기꺼이 주님 자신의 거룩한 것으로 하여금 사람의 것과 연동되게 하셨는데요, 곧 사랑, 선, 진리, 신앙 같은 신성한 것들로 하여금 사람의 의지, 이해와 연결되게 하신 것입니다. 이것이 주님의 자비, 거룩한 신적 자비입니다.

 

 

31. ‘큰 광명체들’이 사랑과 신앙을 의미하며, 또 다른 데서는 이들을 가리켜 ‘해, 달, 별들’이라 한다는 사실은 에스겔서 같은 선지서들을 보면 분명합니다. That the “great luminaries” signify love and faith, and are also called “sun, moon, and stars,” is evident from the prophets, as in Ezekiel:

 

7내가 너를 불 끄듯 할 때에 하늘을 가리어 별을 어둡게 하며 해를 구름으로 가리며 달이 빛을 내지 못하게 할 것임이여 8하늘의 모든 밝은 빛을 내가 네 위에서 어둡게 하여 어둠을 네 땅에 베풀리로다 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겔32:7-8) When I shall extinguish thee, I will cover the heavens and make the stars thereof black; I will cover the sun with a cloud, and the moon shall not give her light; all the luminaries of the light of heaven will I make black over thee, and I will set darkness upon thy land. (Ezek. 32:7–8)

 

이 구절에 나오는 바로와 애굽 사람들은, 말씀에서는 일반적으로 감각적이기만, 그리고 지식적이기만 한 원리를 말하는데, 여기서는 감각적이고 지식적이기만 한 것들에 의해 사랑과 신앙이 끝나버렸음을 말합니다. In this passage Pharaoh and the Egyptians are treated of, by whom are meant, in the Word, the principle of mere sense and of mere knowledge [sensuale et scientificum]; and here, that by things of sense and of mere knowledge, love and faith had been extinguished.

 

그래서 이사야에서 So in Isaiah:

 

9보라 여호와의 날 곧 잔혹히 분냄과 맹렬히 노하는 날이 이르러 땅을 황폐하게 하며 그 중에서 죄인들을 멸하리니 10하늘의 별들과 별 무리가 그 빛을 내지 아니하며 해가 돋아도 어두우며 달이 그 빛을 비추지 아니할 것이로다 (사13:9-10) The day of Jehovah cometh to set the land in desolation, for the stars of heaven and the constellations thereof shall not give their light; the sun is darkened in his going forth, and the moon shall not cause her light to shine. (Isa. 13:9–10)

 

계속해서, 요엘서에는 Again, in Joel:

 

1시온에서 나팔을 불며 나의 거룩한 산에서 경고의 소리를 질러 이 땅 주민들로 다 떨게 할지니 이는 여호와의 날이 이르게 됨이니라 이제 임박하였으니 2곧 어둡고 캄캄한 날이요 짙은 구름이 덮인 날이라 새벽빛이 산꼭대기에 덮인 것과 같으니 이는 많고 강한 백성이 이르렀음이라 이와 같은 것이 옛날에도 없었고 이후에도 대대에 없으리로다 10그 앞에서 땅이 진동하며 하늘이 떨며 해와 달이 캄캄하며 별들이 빛을 거두도다 (욜2:1-2, 10) The day of Jehovah cometh, a day of darkness and of thick darkness; the earth trembleth before him, the heavens are in commotion; the sun and the moon are blackened, and the stars withdraw their brightness. (Joel 2:1–2, 10)

 

[2] 이사야서에서 주님은, 주님의 오심과 이방인들의 각성, 곧 결과적으로 새 교회의 도래, 그리고 특별히 어두움에 있다가 빛을 받고, 그리고 거듭남의 여정을 시작한 사람들에 관해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Again, in Isaiah, speaking of the advent of the Lord and the enlightening of the gentiles, consequently of a new church, and in particular of all who are in darkness, and receive light, and are being regenerated:

 

1일어나라 빛을 발하라 이는 네 빛이 이르렀고 여호와의 영광이 네 위에 임하였음이니라 2보라 어둠이 땅을 덮을 것이며 캄캄함이 만민을 가리려니와 오직 여호와께서 네 위에 임하실 것이며 그의 영광이 네 위에 나타나리니 3나라들은 네 빛으로, 왕들은 비치는 네 광명으로 나아오리라 20다시는 네 해가 지지 아니하며 네 달이 물러가지 아니할 것은 여호와가 네 영원한 빛이 되고 네 슬픔의 날이 끝날 것임이라 (사60:1-3, 20) Arise, shine, for thy light is come; behold darkness covers the earth, and thick darkness the peoples, and Jehovah shall arise upon thee, and the gentiles shall come to thy light, and kings to the brightness of thy rising; Jehovah shall be to thee a light of eternity, thy sun shall no more go down, neither shall thy moon withdraw itself, for Jehovah shall be to thee a light of eternity. (Isa. 60:1–3, 20)

 

다윗도 그렇게 노래합니다. So in David:

 

5지혜로 하늘을 지으신 이에게 감사하라 그 인자하심이 영원함이로다 6땅을 물 위에 펴신 이에게 감사하라 그 인자하심이 영원함이로다 7큰 빛들을 지으신 이에게 감사하라 그 인자하심이 영원함이로다 8해로 낮을 주관하게 하신 이에게 감사하라 그 인자하심이 영원함이로다 9달과 별들로 밤을 주관하게 하신 이에게 감사하라 그 인자하심이 영원함이로다 (시136:5-9) Jehovah in intelligence maketh the heavens; he stretcheth out the earth above the waters; he maketh great luminaries, the sun to rule by day, the moon and stars to rule by night. (Ps. 136:5–9)

 

3해와 달아 그를 찬양하며 밝은 별들아 다 그를 찬양할지어다 4하늘의 하늘도 그를 찬양하며 하늘 위에 있는 물들도 그를 찬양할지어다 (시148:3-4) Glorify ye Jehovah, sun and moon, glorify him, all ye stars of light, glorify him, ye heavens of heavens, and ye waters that are above the heavens. (Ps. 148:3–4)

 

[3] 이 모든 구절들에서 분명히 ‘광명체들’은 사랑과 신앙을 상징합니다. In all these passages, “luminaries” signify love and faith.

 

유대교회에서 저녁부터 아침까지 여호와 앞에 끊임없이 등불이 타오르게 하신 이유는 바로 이것, 곧 ‘광명체들’로 하여금 주님을 향한 사랑과 신앙을 표현하고 상징하도록 하셨기 때문입니다. 유대교회의 모든 규례는 주님을 나타내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It was because “luminaries” represented and signified love and faith toward the Lord that it was ordained in the Jewish church that a perpetual luminary should be kept burning from evening till morning, for every ordinance in that church was representative of the Lord.

 

이 빛에 대하여 기록되기를, Of this luminary it is written:

 

20너는 또 이스라엘 자손에게 명령하여 감람으로 짠 순수한 기름을 등불을 위하여 네게로 가져오게 하고 끊이지 않게 등불을 켜되 21아론과 그의 아들들로 회막 안 증거궤 앞 휘장 밖에서 저녁부터 아침까지 항상 여호와 앞에 그 등불을 보살피게 하라 이는 이스라엘 자손이 대대로 지킬 규례이니라 (출27:20-21) Command the sons of Israel that they take oil for the luminary, to cause the lamp to ascend continually: in the tabernacle of the congregation without the veil, which is before the testimony, shall Aaron and his sons order it from evening even until morning, before Jehovah. (Exod. 27:20–21)

 

이 모든 것이 사랑과 신앙을 상징한다는 사실, 주께서 거기에 불을 붙이셔서 먼저 속 사람에게 빛을 비추시고, 그렇게 속 사람을 통해서 또 겉 사람에게 말이지요. 주님의 이런 신적 자비를 우리는 말씀 곳곳에서 발견하게 될 것입니다. That these things signify love and faith, which the Lord kindles and causes to give light in the internal man, and through the internal man in the external, will of the Lord’s Divine mercy be shown in its proper place.

 

 

32. 사랑과 신앙을 처음에는 ‘큰 광명체들’로 부르시다가, 그 다음엔 사랑은 ‘큰 광명체’, 신앙은 ‘작은 광명체’로 부르시고, 계속해서 사랑에 관해서는 ‘낮을 주관하라’, 신앙에 관해서는 ‘밤을 주관하라’ 하십니다. Love and faith are first called “great luminaries,” and afterwards love is called a “greater luminary,” and faith a “lesser luminary”; and it is said of love that it shall “rule by day,” and of faith that it shall “rule by night.”

 

이 모든 것이 그동안은 감추어진 하늘의 비의(秘義, 아케이나 arcana)였는데 이제, 특히 종말의 때인 오늘날, 주님의 신적 자비로 이 비의들에 대한 설명이 허락되었습니다. As these are arcana which are hidden, especially in this end of days, it is permitted of the Lord’s Divine mercy to explain them.

 

이들 비의들이 종말인 오늘날, 특히 더 봉인된 이유는, 지금이 시대의 끝, 완성이기 때문입니다. 사랑이 아주 희귀하게 되었고, 그 결과 신앙 또한 아주 희귀하게 되었기 때문입니다. 이것은 주님 자신 복음서에서 이미 다음과 같은 말씀으로 예언하신 것입니다. The reason why these arcana are more especially concealed in this end of days is that now is the consummation of the age, when there is scarcely any love, and consequently scarcely any faith, as the Lord himself foretold in the evangelists in these words:

 

그날 환난 후에 즉시 해가 어두워지며 달이 빛을 내지 아니하며 별들이 하늘에서 떨어지며 하늘의 권능들이 흔들리리라 (마24:29) The sun shall be darkened, and the moon shall not give her light, and the stars shall fall from heaven, and the powers of the heavens shall be shaken. (Matt. 24:29)

 

여기서 ‘해’가 의미하는 것은 사랑인데, 그 해가 어두워진다 하시며, ‘달’은 신앙을, 그런데 그 달이 빛을 내지 않는다 하십니다. ‘별들’은 신앙의 지식들인데, 하늘에서 떨어진다 하십니다. 이 ‘별들’이 ‘하늘의 권능들’입니다. By the “sun” is here meant love, which is darkened; by the “moon” faith, which does not give light; and by the “stars,” the knowledges of faith, which fall from heaven, and which are the “virtues and powers of the heavens.”

 

[2] 태고교회는 사랑 밖에는 무슨 다른 신앙을 알지 못했습니다. The most ancient church acknowledged no other faith than love itself.

 

천적 천사들도 사랑과 관련되지 않은 무슨 다른 신앙을 알고 있지 않습니다. The celestial angels also do not know what faith is except that which is of love.

 

천국 전체가 사랑입니다. 천국에서 사랑 말고 무슨 다른 삶이라는 건 없습니다. The universal heaven is a heaven of love, for there is no other life in the heavens than the life of love.

 

천국의 모든 행복은 여기, 곧 사랑에서 비롯됩니다. 이 사실은 한 번도 그 설명이 허락된 적도, 심지어 어느 누구도 생각조차 할 수 없었던 것이어서 더욱 놀라운 것입니다. From this is derived all heavenly happiness, which is so great that nothing of it admits of description, nor can ever be conceived by any human idea.

 

사랑의 영향 아래 있는 사람들은 주님을 마음을 다해 사랑합니다. 그러나 아직은 그렇게 알고, 말하고, 지각할 뿐입니다. 모든 사랑, 그리고 그 결과 삶 전체가, 삶은 곧 사랑인데, 그래서 행복이라는 것은 오직 홀로 주님으로부터만 옵니다. 주님을 마음을 다해 사랑하는 사람들은 자기 자신들로부터는 어떤 사랑도, 삶이나 생명, 행복을 조금도 얻지 못합니다. Those who are under the influence of love, love the Lord from the heart, but yet know, declare, and perceive, that all love, and consequently all life—which is of love alone—and thus all happiness, come solely from the Lord, and that they have not the least of love, of life, or of happiness, from themselves.

 

주님은 모든 사랑의 근원이시라는 사실을 큰 광명체로, 혹은 주님의 변형 관련 말씀에서, ‘해’로 표현하셨습니다. That it is the Lord from whom all love comes was also represented by the great luminary or “sun” at his transfiguration, for it is written:

 

그들 앞에서 변형되사 그 얼굴이 해 같이 빛나며 옷이 빛과 같이 희어졌더라 (마17:2) His face did shine as the sun, and his raiment was white as the light. (Matt. 17:2)

 

얼굴은 내면의 가장 깊은 것들을 비추며, 옷은 그것들에게서 나오는 것들을 비춥니다. Inmost things are signified by the face, and the things that proceed from them by the raiment.

 

그래서 주님의 신성은 ‘해’, 혹은 사랑으로 상징되고, 주님의 인성은 ‘빛’, 혹은 사랑에서 나오는 지혜로 상징되었습니다. Thus the Lord’s Divine was signified by the “sun,” or love; and his human by the “light,” or wisdom proceeding from love.

 

창1,11-13, AC.29, '하나님이 이르시되 땅은 풀과 씨 맺는 채소와'.hwp
0.07MB

https://youtu.be/JnDX_YnOesk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