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교 사제요 아우구스티노회 수사였으면서도 로마 카톨릭교회의 면죄부 판매를 비판, 비텐베르크 대학교회 정문에 95개 논제를 붙임으로써 이후 ‘이신칭의’를 기치로 종교개혁의 물꼬를 튼, 그러나 참 쉽지 않은 삶을 살다 간 마르틴 루터라든지...

 

유대교의 가르침, 곧 모세의 율법을 전혀 자기들 방식, 즉 사두개와 바리새 등의 방식으로 따르지 않고, 하나님 나라, 천국 복음을 오직 신성한 증거와 능력, 권능으로 ‘새 포도주는 새 부대에’ 담을 것을 가르치시다가 저들이 보기에는 형장의 이슬(?)로 사라지고만(오, 주님, 이런 참람한 표현을 용서해 주세요...) 예수 그리스도, 그리고 이후 그의 제자들의 순교적 삶이라든지...

 

이런 불세출의 위인들까지는 아니더라도 역사의 마이너리티로 오히려 루터, 츠빙글리, 캘빈보다도 더 앞서 오랫동안 참된 신앙 집단으로 살며 순교의 삶을 살다간 많은, 당시 로마 카톨릭 입장에서는 이단들이었던 분들이라든지...

 

이런 분들의 예를 들었다고 무슨 제가 감히 저런 분들의 반열에 든다 말씀드리는 것은 절대로 아닙니다. 아이고, 그 무슨...

 

다만 그 어떤 거대한 흐름과 시대 조류에 함께함으로써 누릴 수 있는 많은 것들을 포기, 대신 자신의 옳다 여긴 바를 진정성 있게 추구한, 그러나 당연히 그에 따른 시대적 값지불은 개의치 않았다는 점에서 저처럼 개신교 목사로서 스베덴보리를 하는 자 역시 그렇지 않을까 하여 예로 든 것뿐입니다.

 

현 기독교, 그리고 개신교 시대에 개신교 목사가, 아니 꼭 목사, 목회자가 아닌 평신도여도 마찬가지... 중간에 저처럼 스베덴보리를 하게 되면, 아니, 스베덴보리까지는 아니더라도, 심지어 수도사, 수도원, 성인전 같은 걸 찾기만 해도 일어나는, 제가 경험하고 있는 몇 가지는 다음과 같습니다.

 

첫째는, 사랑하는 지인들의 소리소문없는 절교, 단절, 멀리함이요, 혈육 및 가족 역시 영육간 서먹해짐이요...

 

지금은 ‘왜 이런 일이 제게 일어나는지 저는 그 이유를 모르지만. 주님은 아십니다. 주님, 저를 인도해주세요...’ 하며, 그저 모든 걸 주님께 맡기고 주님의 섭리 아래 주님의 이노센스만 꼭 붙잡고 가고자 늘 주님의 빛을 구할 뿐입니다.

 

둘째는, 점점 내면이 열림에 따른 내적 시야의 개안(開眼)과 함께, 그렇지 않은 주변의 외적 사고 및 겉 사람 신앙, 감각 및 세속 신앙에 대한 또렷한 인식 등 맑고 밝은 빛 가운데 있다는 확신과 생생해짐, 무엇보다 근원적 평화, 마치 천사처럼 말이지요...

 

셋째는, 기도와 치유, 축사 등의 능력입니다. 영육 간 원리 및 지상과 천국, 인체와 천국 간 상응 원리 등을 알게 되어 그렇게 요란을 떨거나 애를 쓰지 않아도 권능의 삶이 시작된 느낌입니다...

 

'번역 > 이런저런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성경 66권 중 말씀(The Word)은... (4/28)  (0) 2022.04.28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