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사람은 그 타고난 유전 악에 의해 그 사람에게 특화된 악한 영들이 와 있습니다. 이는 마치 배설물에 파리 꼬이듯 지들이 알아서 온 것이지요.

 

이에 맞춰 주님은 천사들을 보내어 선악간 균형을 잡아주시며, 그래서 모든 사람은 둘 사이에서 자유롭게 ‘선택’이라는 것을 하며 살 수 있는 것입니다.

 

악한 영들은 그 사람의 악한 기억과 생각 속으로, 천사들은 그 사람의 선한 기억과 생각 속으로 들어가 거하며, 그것들을 가지고 자기들이 또 무슨 이런저런 걸 합니다.

 

이때 놀라운 사실은, 이들은 자기들이 지금 어떤 사람 안에 들어와 있으며, 이 기억과 생각들이 누구의 것인지를 모른다는 것! 곧, 이들은 이 기억과 생각들이 자기 것인 줄로 안다는 것입니다.

 

이것은 주님이 정하신 것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앞으로 내 안에서 무슨 악하고 어두운 생각들이 떠오를 때, 거기서 한발 물러나야 합니다. 그 생각은 내가 하는 게 아니기 때문입니다.

 

아멘, 할렐루야!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