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84-85

 

창세기 22절로 3절입니다.

 

하나님이 그가 하시던 일을 일곱째 날에 마치시니 그가 하시던 모든 일을 그치고 일곱째 날에 안식하시니라 하나님이 그 일곱째 날을 복되게 하사 거룩하게 하셨으니 이는 하나님이 그 창조하시며 만드시던 모든 일을 마치시고 그 날에 안식하셨음이니라 (2:2-3)

 

And on the seventh day God finished his work which he had made; and he rested on the seventh day from all his work which he had made. And God blessed the seventh day, and hallowed it; because that in it he rested from all his work which God in making created.

 

 

84. 천적(天的) 인간 the celestial man 일곱째 날입니다. 반면, 주께서 일하신 육일간은 그의 일입니다. 이때 모든 전투가 그치는데, 이것이 그가 하시던 모든 일을 그치고 안식하시니라입니다. 이런 이유로, 이 일곱째 날은 성별(聖別)되었고 sanctified, 히브리어로는 싸바쓰 sabbath 라고 하며, 그 뜻은 안식, ’ rest 이라는 뜻입니다. 이렇게 사람은 창조되었고 created, 형성되었으며 formed, 만들어졌습니다 made. 이 모든 일들이 말씀들로부터 아주 분명합니다.

 

 

85. 천적 인간이 일곱째 날이라는 사실, 그래서 일곱째 날을 거룩하게 하시고 hallowed, 안식일 the sabbath 이라 하셨다는 사실은 이때까지 한 번도 밝혀진 적이 없는 아케이나(arcana, 秘義)입니다.

 

천적 인간의 본성에 관하여 잘 아는 acquainted with 사람은 지금까지 단 한 명도 없었습니다. 영적 인간의 경우마저 거의 없다시피 한데 그나마 있는, 영적 인간의 본성을 좀 안다는 극소수의 사람들조차 이런 만연한 무지의 결과, 자기들을 천적 인간과 같게, 곧 자기들이 천적 인간인 줄로 착각할 정도였습니다. 앞서 81번 글을 보면, 천적 인간과 영적 인간 사이에는 실제로 엄청난 차이가 존재하는데도 말이지요.

 

일곱째 날에 대하여, 그리고 천적 인간이 바로 일곱째 날혹은 안식일이라는 사실에 대하여, 이것이 분명한 것은 주님 자신이 안식일 the sabbath 이시라고 다음과 같이 말씀하셨기 때문입니다.

 

...인자는 안식일에도 주인이니라 (2:28)

 

이 말씀이 품은 imply 의미는 주님이 바로 그 사람 man himself, 곧 천적 인간이시며, 주님이 바로 안식일 the sabbath itself 이시라는 것입니다.

 

천국과 지상에 있는 그분의 왕국을 가리켜 주님은 안식 a sabbath, 영원한 행복과 쉼이라 하십니다.

 

[2] 여기서 살펴보고 있는 태고교회는 이후 이 교회를 계승한 다른 어떤 교회들보다도 더 가장 above all that succeeded it 주님의 안식일이었습니다. 또한 향후 이어지는 주님의 가장 내적 교회들 every subsequent inmost church 역시 안식일입니다.

 

모든 거듭나는 사람도 그가 천적이 되면 becomes celestial 역시 안식일입니다. 그때 그는 주님의 모양 the likeness of the Lord 이기 때문입니다.

 

먼저 육일간의 전투 혹은 수고가 선행합니다. combat or labor precede. 이것이 유대교회에서 in the Jewish church 육일간의 수고와 일곱째 날 안식일로 표현되었습니다. 유대교회에서는 어느 것 하나 주님과 주님의 왕국을 대표하지 않는 것이 없습니다. 같은 설명이 궤 ark, 여호와의 법궤로도 재현되었습니다. 궤가 나아갈 때와 궤가 쉴 때로 말이지요. 궤가 광야를 이동할 때는 전투와 시험, 유혹을, 그리고 궤가 쉴 때는 평화를 각각 표현한 것입니다. 그래서 궤가 나아갈 때, 모세는 말하기를

 

...여호와여 일어나사 주의 대적들을 흩으시고 주를 미워하는 자가 주 앞에서 도망하게 하소서 하였고 궤가 쉴 때에는 말하되 여호와여 이스라엘 종족들에게로 돌아오소서... (10:35-36)

 

여호와의 산을 떠날 때에는 궤를 가리켜 그들의 쉴 곳을 찾았고하였습니다.

 

그들이 여호와의 산에서 떠나 삼 일 길을 갈 때에 여호와의 언약궤가 그 삼 일 길에 앞서 가며 그들의 쉴 곳을 찾았고 (10:33)

 

[3] 이사야에서 천적 인간의 쉼을 안식일을 가지고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만일 안식일에 네 발을 금하여 내 성일에 오락을 행하지 아니하고 안식일을 일컬어 즐거운 날이라, 여호와의 성일을 존귀한 날이라 하여 이를 존귀하게 여기고 네 길로 행하지 아니하며 네 오락을 구하지 아니하며 사사로운 말을 하지 아니하면 네가 여호와 안에서 즐거움을 얻을 것이라 내가 너를 땅의 높은 곳에 올리고 네 조상 야곱의 기업으로 기르리라... (58:13-14)

 

이것이 천적 인간의 질, 퀄러티 quality 입니다. 그는 자기 자신의 본능적 욕구 his own desire 가 아닌, 주님의 선한 즐거움 the good pleasure of the Lord 을 따릅니다. 이것이 곧 그의 즐거움’ his desire 인 것입니다. 그 결과 그는 내적 평화와 행복 internal peace and happiness 을 누립니다. 이것이 위 말씀 땅의 높은 곳에 올리고’ being uplifted over the lofty things of the earth 의 의미이며, 동시에 그는 겉으로도 평온과 큰 기쁨 external tranquility and delight 을 누리는데, 이것이 바로 네 조상 야곱의 기업으로 기르리라’ being fed with the heritage of Jacob 로 상징하신 것입니다.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스베덴보리 저, ‘천국과 지옥’ 3장은 주님의 신성(神性, the Divine)을 설명하는 장인데 그 가운데 16번 글, 천사들의 당부 중 다음과 같은 권면이 있습니다.

 

...교회 다니는 사람들이 꼭 좀 알았으면 하는 또 한 가지 사실은, 주님으로부터 나오는 선은 주님의 모습이라는 것입니다. 그 안에 주님이 계시기 때문입니다...

 

...the good that goes forth from the Lord is a likeness of him, since he is in it...

 

저는 이 부분에서 한동안 시선을 떼지 못했습니다. 심령에 큰 울림이 있었고, 너무나 아름다웠기 때문입니다...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3, In Heaven the Divine of the Lord Is Love to Him and Charity toward the Neighbor (HH.13-19)

 

13. 천국에서는 주님으로부터 나오는 신성 the Divine that goes forth from the Lord을 신적 진리 Divine truth라고 하는데요, 그 이유는 다음과 같습니다.

 

주님으로부터 나와서 천국 안으로 흘러드는 flows into heaven 이 신적 진리는 주님의 신적 사랑으로부터 from his Divine love 나오는 것이며, 그래서 이 두 가지, 신적 사랑과 거기서 나오는 신적 진리는 the Divine truth therefrom 마치 세상 해의 열과 거기서 나오는 빛처럼 그렇게 서로에게 관련이 됩니다. 사랑이 해의 열을, 그리고 사랑에서 나오는 진리가 해의 열에서 나오는 빛을 닮은 것처럼 말이지요. 여기서 상응에 의해 by correspondence 불은 사랑을, 빛은 사랑에서 나오는 진리를 각각 상징합니다.

 

이런 사실로 이제 주님의 신적 사랑으로부터 나오는 신적 진리라는 게 무엇인지가 명확해지는데요, 그것은 다음과 같습니다.

 

그것은 본질적으로 신적 진리와 결합된, 융합된 신적 선이며, 그런 결합, 융합을 통해 천국의 모든 것에 생명을 불어넣는 것입니다. 이것은 마치 봄, 여름이면 세상 해의 열이 빛과 융합되어 지상 만물을 열매맺게 하는 것과 같은 것입니다. 반면, 열이 빛에 융합되지 않으면, 즉 열 없이 그저 차갑기만 한 빛이 되면, 그때는 만물이 쇠잔하여 죽게 되는 것이지요.

 

천사들한테는 이 열에 비유되는 신적 선은 사랑의 선이며, 빛에 비유되는 신적 진리는, 사랑의 선이 그걸 통해서 혹은 그 가운데에서 나오는 that through which and out of which good of love comes 그런 것입니다. 진리는 사랑을 담는 그릇이기 때문입니다.

 

 

14. 천국에서 천국을 이루는 신성은 사랑인데요, 사랑은 영적인 결합 spiritual conjunction이기 때문입니다. 사랑으로 천사들은 주님과 결합하며, 또 서로 결합합니다. 그래서 그렇게 결합한 천사들이 주님의 시야로는 모두 다 하나로 보입니다.

 

또한 사랑은 모든 사람의 생명 그 자체 the very being [esse]이며, 그 결과, 천사들과 사람들 모두 사랑으로 말미암아 생명 가운데 있는 것입니다.

 

생각이 깊은 사람이라면 누구나 알 수 있는 것이 사람의 가장 내적 활력 the inmost vitality of man은 바로 사랑으로부터 온다는 것입니다. 그것은 그가 사랑이 있으면 따뜻해지지만 식으면 냉냉해지며, 식다못해 말라버리면 그때는 죽기 때문입니다.

 

참고로, 사랑은 생명의 불이며, 생명 그 자체는 실제로 거기, 곧 사랑에서 나옵니다.

 

하지만 기억해야 할 것은 사람은 자기가 가진 사랑의 퀄러티 the quality of his love에 따라 자기가 가진 생명의 퀄러티 the quality of each one’s life가 결정된다는 사실입니다.

 

 

15. 천국에는 두 가지 구별되는 사랑이 있습니다. 주님을 향한 사랑 love to the Lord과 이웃을 향한 사랑 love toward the neighbor으로, 가장 내적 천국인 삼층천은 주님 사랑, 이층천인 중간 천국은 이웃 사랑입니다.

 

둘 다 주님으로부터 나와 천국을 이룹니다. 이 둘이 어떻게 구별되며, 어떻게 결합하는지를 천국에서는 맑은 빛 가운데 알 수 있지만, 이 세상에서는 어렴풋이 알 수 있을 뿐입니다.

 

천국에서는 주님을 사랑하는 것이 주님을 개인적으로 사랑하는 것이 아니라 does not mean loving him in respect to his person 주님으로부터 나오는 선을 사랑하는 것이며, 선을 사랑한다는 것은 사랑으로 선을 의도하고, 사랑으로 행하는 것입니다.

 

또한 이웃을 사랑한다는 것도 이웃을 개인적으로 사랑하는 것이 아니라 does not mean loving a companion in respect to his person 말씀으로부터 나오는 진리를 사랑하는 것이며, 진리를 사랑한다는 것은 진리를 의도하고, 진리를 행하는 것입니다.

 

이런 사실을 볼 때, 이들 두 사랑은 선과 진리가 구별되듯 구별되며, 선과 진리가 결합되듯 서로 결합됨을 명확히 알 수 있습니다.

 

참고로, 주님을 사랑하며, 이웃을 사랑한다는 것은 주님의 계명을 따라 사는 것입니다.

 

사람들은 이런 내용을 사랑이 무엇이며 what love is, 선은 무엇이고 what good is, 이웃은 무엇인지 what the neighbor를 알 수 있을 때까지는 좀처럼 이해할 수 없을 것입니다.

 

 

16. 저는 여러 번 이 일로 천사들과 대화했습니다.

 

그들은 교회 다니는 사람들 men of the church이 주님을 사랑하며 이웃을 사랑한다는 것은 선과 진리를 사랑하고, 마음을 다해 행하는 것 to do this from the will임을 모른다는 사실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습니다.

 

천사들은 사람이 자기가 누구를 사랑하고 있음을 분명히 나타내려면 그는 상대가 원하는 것을 의도하고 행해야 한다는 것, 그래야 서로 사랑하고 서로 하나가 되는 것이지, 상대가 원하는 것을 하지도 않으면서 그를 사랑한다고 하는, 그런 것은 사랑이 아니라는 사실을 교회 다니는 사람들이 반드시 알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천사들은 또 사람들이 꼭 알아야 하는 사실로, 주님으로부터 나오는 선은 그분의 모양 a likeness of him이라는 것, 그 안에 그분이 계시기 때문이며, 또한 선과 진리를 의도하고 행함으로써 선과 진리로 하여금 그들의 삶이 되게 하는 사람들은 주님을 닮게 되고, 주님과 하나가 된다는 사실을 교회 다니는 사람들이 꼭 알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모양과 형상은 다릅니다. 모양은 likeness, 형상은 image입니다. 모양이 본질이고 형상은 모양을 닮은 것입니다. 천적 celestial 인간이 모양이고, 영적 spiritual 인간은 형상입니다.

 

마음을 먹는 것 Willing은 행함을 사랑하는 것입니다. 주님을 이것을 말씀에서 가르치셨습니다.

 

나의 계명을 지키는 자라야 나를 사랑하는 자니; 내 아버지께서 그를 사랑하실 것이요 우리가 그에게 가서 거처를 그와 함께 하리라 (요14:21, 23)

 

너희도 내 계명을 지키면 내 사랑 안에 거하리라 (요15:10, 12)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