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1

 

27. 9절, 하나님이 이르시되 천하의 물이 한곳으로 모이고 뭍이 드러나라 하시니 그대로 되니라 Verse 9. And God said, Let the waters under the heaven be gathered together in one place, and let the dry [land] appear; and it was so.

 

자기 안에 속 사람과 겉 사람, 두 종류의 사람이 존재한다는 사실과, 그리고 진리들과 선들이 속 사람으로부터(from), 혹은 속 사람을 통해서(through) 겉 사람 안으로 주님으로부터, 비록 그렇게 보이지는 않을지라도, 흘러들어 온다는 사실이 알려질 때, 그때, 거듭나는 중인 사람 안에서는 그 진리들과 선들, 혹은 참된 것과 선한 것에 관한 지식들이 그의 기억 안에 쌓이게 되며, 그 지식들 가운데로 분류되어 들어가게 됩니다. 겉 사람의 기억 안으로 밀어넣어지고 있는 게 무엇이든, 그게 자연적이든, 아니면 영적, 혹은 천적이든, 그것은 기억-지식으로 거기에 머무르다가, 나중에 주님에 의해 꺼내어지기 때문입니다. When it is known that there is both an internal and an external man, and that truths and goods flow in from, or through, the internal man to the external, from the Lord, although it does not so appear, then those truths and goods, or the knowledges of the true and the good in the regenerating man, are stored up in his memory, and are classed among its knowledges [scientifica]; for whatsoever is insinuated into the memory of the external man, whether it be natural, or spiritual, or celestial, abides there as memory-knowledge, and is brought forth thence by the Lord.

 

이 지식들이 바로 ‘천하의 물이 한 곳으로 모이고’, 즉, 한곳으로 모인 물이며, 이걸 ‘바다’라 하는 것입니다. 한편, 겉 사람 자신을 가리켜서는 ‘’이라 하고, 이어지는 10절에서는 ‘’이라 하고 있습니다. These knowledges are the “waters gathered together into one place,” and are called “seas,” but the external man himself is called the “dry [land],” and presently “earth,” as in what follows.

 

AC.27, 창1,9, '하나님이 이르시되 천하의 물이'.hwp
0.06MB

https://youtu.be/dptfqFtBgsI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