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156-159

 

아담이 이르되 이는 내 뼈 중의 뼈요 살 중의 살이라 이것을 남자에게서 취하였은즉 여자라 부르리라 하니라 And the man said, This now is bone of my bones, and flesh of my flesh; therefore she shall be called wife, because she was taken out of man [vir]. (창2:23)

 

 

156. ‘뼈 중의 뼈요 살 중의 살’은 겉사람의 own을, ‘’는 이 own이 그다지 생명 공급을 받지 못했다는 것을, 그리고 ‘’은 생명 공급을 받은 own을 각각 상징합니다. Bone of bones and flesh of flesh” signify the own of the external man; “bone,” this own not so much vivified, and “flesh,” the own that is vivified.

 

나아가 아담은 속사람을 상징하며, 이어지는 구절에 서술된 대로 겉사람과 커플을 이룸으로써 앞서 ‘여자’라 부르던 own이 여기서는 ‘아내’로 명명됩니다. Man, moreover, signifies the internal man, and from his being so coupled with the external man as is stated in the subsequent verse, the own which was before called “woman” is here denominated “wife.

 

한글 번역에는 빠졌지만, ‘이제’는 상태가 바뀌었기 때문에 지금 이렇게 되었다는 뜻입니다. Now signifies that it was thus effected at this time because the state was changed.

 

 

157. ‘뼈 중의 뼈요 살 중의 살’이라는 표현이 그 안에 속사람이 들어 있는 겉사람의 own을 상징한다는 점 때문에, 고대에는 자기들의 own [proprii]이라 할 수 있는 모든 사람을 ‘뼈 중의 뼈요 살 중의 살’로 불렀습니다. 가계, 혈통, 그 밖의 무슨 관계든지 말이지요. Inasmuch as “bone of bones and flesh of flesh” signified the own of the external man in which was the internal, therefore in ancient times all those were called “bone of bones and flesh of flesh” who could be called their own [proprii], and were of one house, or of one family, or in any degree of relationship.

 

그래서 라반이 야곱에게 이렇게 말한 것입니다. Thus Laban said of Jacob,

 

너는 참으로 내 혈육이로다 Surely thou art my bone and my flesh (창29:14)

 

아비멜렉도 그의 어머니의 형제들과 그의 외조부의 집 온 가족에게 이렇게 말합니다. And Abimelech said of his mother’s brethren, and of the family of the house of his mother’s father,

 

나는 너희와 골육임을 기억하라 Remember that I am your bone and your flesh (삿9:2)

 

이스라엘 지파들 역시 다윗에게 찾아와 자신들을 이렇게 말하고요, The tribes of Israel also said of themselves to David,

 

보소서 우리는 왕의 한 골육이니이다 Behold, we are thy bone and thy flesh (삼하5:1)

 

 

158. 아담이 속사람, 같은 말이지만, 지성과 지혜의 사람을 상징한다는 것은 이사야를 보면 분명합니다. That man signifies the internal man, or what is the same, one who is intelligent and wise, is plain from Isaiah:

 

내가 본즉 한 사람도 없으며 내가 물어도 그들 가운데에 한 말도 대답할 조언자가 없도다 I behold, and there is no man [vir], even among them, and there is no counselor (사41:28)

 

지혜와 지성을 가진 사람이 아무도 없다는 뜻이지요. meaning none wise and intelligent.

 

위 본문의 ‘사람’은 라틴어로 ‘비르(vir)’입니다. 라틴어에 ‘사람’이라는 뜻의 ‘호모(homo)’라는 말이 따로 있지만, ‘호모’에 비해 ‘비르’는 지혜와 지성을 가진 사람이라는 뜻이며, 위 본문에서는 바로 이 ‘비르’가 사용되었습니다.

 

예레미야도 보면은, Also in Jeremiah:

 

너희는 예루살렘 거리로 빨리 다니며 그 넓은 거리에서 찾아보고 알라 너희가 만일 정의를 행하며 진리를 구하는 자를 한 사람이라도 찾으면 Run ye to and fro through the streets of Jerusalem, and see if ye can find a man, if there be any executing judgment, seeking the truth (렘5:1)

 

여기 ‘정의를 행하는 자’는 지혜로운 사람을, ‘진리를 구하는 자’는 지성인을 각각 의미합니다. One who executes judgment” means a wise person; and “one who seeks the truth,” an intelligent one.

 

 

159. 하지만 먼저 천적인 사람의 상태에 대한 선이해 없이는 어떻게 이런 일들이 그런 경우가 되는지 지각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But it is not easy to perceive how the case is with these things unless the state of the celestial man is understood.

 

천적인 사람 안에서 속사람은 겉사람과 뚜렷이 구별되는데요, 실제로 천적인 사람은 속사람에게 속한 것과 겉사람에게 속한 것, 그리고 겉사람이 주님으로 말미암아 속사람을 통해서 어떻게 다스림을 받는지를 지각할 수 있을 정도입니다. In the celestial man the internal man is distinct from the external, indeed so distinct that the celestial man perceives what belongs to the internal man, and what to the external, and how the external man is governed through the internal by the Lord.

 

그런데 이런 천적인 사람들의 후손의 상태가 변했습니다. 그들이 자신들의 own을 간절히 원했기 때문인데요, 그것은 겉사람에게 속한 것이었고, 그 결과, 그들은 변질되어 속사람은 겉사람하고는 완전히 다른 것이라는 사실을 더 이상 지각 조차 못 할 정도가 되었습니다. 대신 속 사람이란 건 그저 겉 사람과 같은 것인가보다 정도로만 여기게 되었지요. 이런 종류의 어처구니없는 퍼셉션은 사람이 자신의 own을 향해 기울어질 때 생기기 때문입니다. But the state of the posterity of this celestial man, in consequence of desiring their own, which belongs to the external man, was so changed that they no longer perceived the internal man to be distinct from the external, but imagined the internal to be one with the external, for such a perception takes place when man inclines to his own.

 

2021-04-01(D5)-창세기(창2,23, AC.156-159), '뼈 중의 뼈요 살 중의 살이라, 여자'.hwp
0.07MB

youtu.be/ZvCs0iMWrxE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