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하나님이 이르시되 하늘의 궁창에 광명체들이 있어 낮과 밤을 나뉘게 하고 그것들로 징조와 계절과 날과 해를 이루게 하라 And God said, Let there be luminaries in the expanse of the heavens, to distinguish between the day and the night; and let them be for signs, and for seasons, and for days, and for years. 15또 광명체들이 하늘의 궁창에 있어 땅을 비추라 하시니 그대로 되니라 And let them be for luminaries in the expanse of the heavens, to give light upon the earth; and it was so. 16하나님이 두 큰 광명체를 만드사 큰 광명체로 낮을 주관하게 하시고 작은 광명체로 밤을 주관하게 하시며 또 별들을 만드시고 And God made two great luminaries, the greater luminary to rule by day, and the lesser luminary to rule by night; and the stars. 17하나님이 그것들을 하늘의 궁창에 두어 땅을 비추게 하시며 And God set them in the expanse of the heavens, to give light upon the earth; (창1:14-17)

 

 

30. 먼저 신앙의 본질이 무엇인지, 그리고 새롭게 빚어지는 중인 사람들한테서 볼 수 있는 신앙의 진보는 어떤 것인지를 알기 전까지는 본문의 ‘큰 광명체’의 의미를 클리어하게 이해하기란 쉽지 않습니다. What is meant by “great luminaries” cannot be clearly understood unless it is first known what is the essence of faith, and also what is its progress with those who are being created anew.

 

신앙의 본질과 생명 그 자체는 바로 주님 자신이십니다. 주님을 믿지 않는 사람은 생명을 얻을 수 없습니다. 주님 자신 요한복음에서 선언하신 것처럼 말이지요. The very essence and life of faith is the Lord alone, for he who does not believe in the Lord cannot have life, as he himself has declared in John:

 

아들을 믿는 자에게는 영생이 있고 아들에게 순종하지 아니하는 자는 영생을 보지 못하고 도리어 하나님의 진노가 그 위에 머물러 있느니라 He that believeth on the son hath eternal life, but he that believeth not on the son shall not see life, but the wrath of God shall abide upon him (요3:36)

 

[2] 새롭게 빚어지는 중인 사람들한테서 볼 수 있는 신앙의 진보는 다음과 같습니다. The progression of faith with those who are being created anew is as follows.

 

먼저 그들 안에는 생명이 없습니다. 생명은 오직 선과 진리 안에만 있고, 악과 거짓 안에는 없기 때문입니다. At first they have no life, for it is only in the good and the true that there is life, and none in the evil and the false;

 

나중에 그들은 주님 신앙을 통해서 생명을 받습니다. 먼저는 기억 신앙으로인데요, 단지 지식일 뿐인 신앙입니다. afterwards they receive life from the Lord by faith, first by faith of the memory, which is a faith of mere knowledge [fides scientifica];

 

다음은 이해하는 신앙, 지성적 신앙입니다. next by faith in the understanding, which is an intellectual faith;

 

끝으로 마음 신앙입니다. 사랑하는 신앙, 구원하는 신앙입니다. lastly by faith in the heart, which is the faith of love, or saving faith.

 

앞 첫 두 종류의 신앙을, 3절로 13절까지는 움직이지 못하는 것으로, 20절로 25절에서는 움직이는 것, 곧 사랑의 생명으로 활기찬 신앙으로 설명하였습니다. The first two kinds of faith are represented from verse 3 to verse 13, by things inanimate, but faith vivified by love is represented from verse 20 to verse 25, by animate things.

 

이런 이유로, 사랑과 그 사랑에서 비롯되는 신앙을 여기서 먼저 다루는 것이며, 이 사랑과 신앙을 가리켜 ‘광명체’라 하셨고, For this reason love, and faith thence derived, are now here first treated of, and are called “luminaries”;

 

이때 사랑을 ‘낮을 주관하는 큰 광명체’, love being “the greater luminary which rules by day”;

 

사랑에서 비롯되는 신앙을 가리켜 ‘밤을 주관하는 작은 광명체’라 하셨습니다. faith derived from love “the lesser luminary which rules by night”;

 

그리고 이 둘은 하나를 이루어야 하기 때문에 주님은 이들을 언급하실 때 단수로 부르십니다. ‘광명체들이 있으라’ be 동사의 라틴어 표현을 보면 sit luminaria입니다. 복수 표현인 sint luminaria가 아닙니다. and as these two luminaries ought to make a one, it is said of them, in the singular number, “Let there be luminaries” [sit luminaria], and not in the plural [sint luminaria].

 

[3] 속사람 안의 사랑과 신앙은 육체를 가진 겉사람에게 있어서는 열과 빛에 해당합니다. 즉, 전자는 후자로 표현되는데요, Love and faith in the internal man are like heat and light in the external corporeal man, for which reason the former are represented by the latter.

 

이것이 광명체들을 ‘하늘의 궁창에 있어’, 곧 속사람 안에 두신 이유입니다. It is on this account that luminaries are said to be “set in the expanse of heaven,” or in the internal man;

 

큰 광명체는 그것의 의지 안에, 작은 광명체는 그것의 이해 안에 a great luminary in its will, and a lesser one in its understanding;

 

마치 해의 빛이 그 빛이 닿는 대상이 있어야만 볼 수 있는 것처럼 이들 사랑과 신앙은 의지와 이해로만, 즉 의지와 이해가 겉으로 표현될 때만 나타나는 것입니다. but they appear in the will and the understanding only as does the light of the sun in its recipient objects.

 

의지가 사랑의 옷을, 이해, 이성이 진리, 신앙의 옷을 입을 수 있는 것은 오직 주님의 자비입니다. It is the Lord’s mercy alone that affects the will with love, and the understanding with truth or faith.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AC.168-181

 

사람의 사후, 죽음에서 깨어나

영원한 삶으로 들어가는 것

THE RESUSCITATION OF MAN FROM DEATH,

AND HIS ENTRANCE INTO ETERNAL LIFE

 

 

168. 사람이 몸과 함께 지내던 삶에서 영원한 삶으로 어떻게 옮겨가는지 그 연결되는 순서대로 설명해도 좋다는 허락을 저는 주님으로부터 받았습니다. 사람들이 부활에 관한 이런 사실들을 알 수 있도록 말입니다. 이 이야기는 제가 누구한테 들은 게 아니라 저 자신, 직접 체험한 것입니다. 주님은 제가 직접 체험해 보고 전하게 하셨습니다. Being permitted to describe in connected order how man passes from the life of the body into the life of eternity, in order that the way in which he is resuscitated might be known, this has been shown me, not by hearing, but by actual experience.

 

 

169. 저는 무감각상태, 곧 육체적으로 감각을 느낄 수 없는 상태로 내려갔습니다. 이 상태는 거의 죽어가는 사람의 상태이지만 저의 내적 생명은 손상되지 않은 채 유지되고 있었고, 계속 ‘생각’이라는 걸 할 수 있었으며, 생명을 위한 숨을 충분히 쉴 수 있었는데, 끝에 가서는 무언의 호흡이 되었습니다. 저를 이런 신비한 상태에 들어가게 하신 것은, 죽음을 완료하고, 그리고 다시 깨어나는 사람들에게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를 저로 하여금 지각하고, 또 기억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입니다. I was reduced into a state of insensibility as to the bodily senses, thus almost into the state of dying persons, retaining however my interior life unimpaired, attended with the power of thinking, and with sufficient breathing for life, and finally with a tacit breathing, that I might perceive and remember what happens to those who have died and are being resuscitated.

 

 

170. 심장 부분에 머무르는 천적 천사들이 있었는데, 이 심장으로 저는 그들과 연결된 것 같았습니다. 마침내 사고(思考, thought) 밖에는 제게 남아 있는 게 거의 없었고, 결과적으로 이 상태를 지각하는 것만 남았습니다. 이 상태로 몇 시간이 흘렀습니다. Celestial angels were present who occupied the region of the heart, so that as to the heart I seemed united with them, and so that at length scarcely anything was left to me except thought, and the consequent perception, and this for some hours.

 

 

171. 저는 영들의 세계에 있는 영들과 더 이상 커뮤니케이션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 그들은 제가 몸의 생명으로부터 떠난 줄 알았습니다. I was thus removed from communication with spirits in the world of spirits, who supposed that I had departed from the life of the body.

 

 

172. 심장 부분에 머무르고 있던 천적 천사들 외에, 저의 머리에 천사 둘이 또 앉아 있었습니다. 모든 사람에게 이런 일이 일어나는 거구나 하는 지각이 제게 주어졌습니다. Besides the celestial angels, who occupied the region of the heart, there were also two angels sitting at my head, and it was given me to perceive that it is so with everyone.

 

 

173. 제 머리에 앉아 있던 천사들은 완전한 침묵 가운데 있었습니다. 얼굴을 가지고 그들의 사고만 커뮤니케이션하면서 말이지요. 그래서 저는 또 다른 얼굴이 제 위에 드리워지는 것을 지각할 수 있었습니다. 실제로는 둘이었지요. 거기에 천사가 둘이 있었으니까요. The angels who sat at my head were perfectly silent, merely communicating their thoughts by the face, so that I could perceive that another face was as it were induced upon me; indeed two, because there were two angels.

 

천사들은 자기들의 얼굴이 받아들여짐을 통해서 그 사람이 죽었음을 압니다. When the angels perceive that their faces are received, they know that the man is dead.

 

 

174. 천사들의 얼굴 인식이 완료되면, 그들은 입 부분에 대한 무슨 변화를 유발하였고, 그렇게 해서 그들의 생각과 커뮤니케이션이 이루어졌는데, 이렇게 입 부분을 가지고 말하는 것이 천적 천사들에게는 흔한 일입니다. 주님의 허락으로 그들이 생각으로 말하는 것을 저는 지각할 수 있었습니다. After their faces had been recognized, they induced certain changes about the region of the mouth, and thus communicated their thoughts, for it is customary with the celestial angels to speak by the province of the mouth, and it was permitted me to perceive their cogitative speech.

 

 

175. 방부처리를 한 시신에서 나는 것 같은 그런 향내가 지각되었습니다. 천적 천사들이 나타날 때면 시신에서 나는 향이 무슨 달콤하고 신비로운 향기처럼 지각되는데, 이는 악한 영들로 하여금 접근하지 못 하게 하기 위함입니다. An aromatic odor was perceived, like that of an embalmed corpse, for when the celestial angels are present, the cadaverous odor is perceived as if it were aromatic, which when perceived by evil spirits prevents their approach.

 

 

176. 그 사이 저는 심장 부근이 천적 천사들과 더욱 더 단단히 결합된 상태로 지속되고 있었음을 지각했는데요, 그것은 또한 심장 박동 상태를 보고 분명히 알 수 있었습니다. Meanwhile I perceived that the region of the heart was kept very closely united with the celestial angels, as was also evident from the pulsation.

 

 

177. 사람은 임종 시 누구나 경건하고 거룩한 생각을 품는데 이때 천적 천사들은 그 사람이 계속해서 그런 생각 안에 머물러 있도록 그를 케어한다는 생각이 제 안에 스며들었습니다. It was instilled to me that man is kept engaged by the angels in the pious and holy thoughts which he entertained at the point of death;

 

또한 임종 중에 있는 사람들은 대부분 이때 영생을 생각하지, 구원이나 행복을 생각하는 사람들은 거의 없다는 것, 그래서 천사들도 그들이 계속 영생을 생각하도록 돕고 있는 것이라는 생각도 스며들었습니다. and it was also instilled that those who are dying usually think about eternal life, and seldom of salvation and happiness, and therefore the angels keep them in the thought of eternal life.

 

 

178. 이 생각 안에서 그들은 천적 천사들에 의해 상당히 오랜 시간 머무르게 되는데, 이런 상태는 천적 천사들이 떠나기 전까지 계속됩니다. 그러고 나서는 이제 깨어나게 되는데, 이때부터는 영적 천사들의 차례가 됩니다. In this thought they are kept for a considerable time by the celestial angels before these angels depart, and those who are being resuscitated are then left to the spiritual angels, with whom they are next associated.

 

그러는 동안은 그들은 ‘내가 지금 살아 있는 데는 몸 안이야...’ 하는 흐릿한 생각 가운데 있습니다. Meanwhile they have a dim idea that they are living in the body.

 

 

179. 몸의 장기들이 차가워지기 시작하면 곧 모든 생기(生氣, vital substances)가 사람으로부터 분리됩니다. 이 생기들이 사람 몸 어디에 있든, 심지어 천 갈래 미궁 교차로 구석구석 숨어 있다 하더라도 말이지요. 이처럼 사람 몸에 아무런 생기도 남아 있지 못 하게 하는 것, 이것은 주님의 자비로 말미암은 것입니다. 생기가 몸에서 분리되는 것은 사실은 주님이 생기를 죽 끌어당기시는 것인데, 이런 종류의 살아 있고 매우 강력한 끌어당김을 저는 이미 이 체험 시작 단계에서 벌써 지각할 수 있었습니다. As soon as the internal parts of the body grow cold, the vital substances are separated from the man, wherever they may be, even if inclosed in a thousand labyrinthine interlacings, for such is the efficacy of the Lord’s mercy (which I had previously perceived as a living and mighty attraction) that nothing vital can remain behind.

 

 

180. 머리에 앉아 있던 천적 천사들은 이후 제가 깨어난 것 같은 저 상태가 된 이후에도 한동안 저와 함께 있었습니다. 그러나 말없이 무언으로만 대화했습니다. The celestial angels who sat at the head remained with me for some time after I was as it were resuscitated, but they conversed only tacitly.

 

그들의 생각으로 하는 말들을 들으면서 저는 지금 그들은 제 안의 모든 오류들과 거짓들로 하여금 환히 빛 가운데 드러나도록 하고 있다는 것을 지각했습니다. 그들은 그것들을 향해 빙그레 미소는 짓지만 아무런 의사결정은 내리지 않았는데 마치 그런 거엔 아무 관심도 없는 듯 보였습니다. It was perceived from their cogitative speech that they made light of all fallacies and falsities, smiling at them not indeed as matters for derision, but as if they cared nothing about them.

 

그들의 스피치는 무언의 스피치입니다. 소리를 피하는 것이지요. 그리고 이런 종류의 언어를 가지고 그들은 자기들이 처음 만나는 영들과 대화를 시작하는 것입니다. Their speech is cogitative, devoid of sound, and in this kind of language they begin to speak with the souls with whom they are at first present.

 

 

181. 이렇게 해서 천적 천사들로 말미암아 깨어나게 된 사람은 그러나 아직 무슨 모호한 생명만 가지고 있습니다. As yet the man, thus resuscitated by the celestial angels, possesses only an obscure life;

 

이제 시간이 되어 영적 천사들의 차례, 곧 영적 천사들이 이 사람을 돌볼 차례가 되어 잠시 후, 이들이 도착하게 되면 드디어 천적 천사들은 이 사람을 떠납니다. 임무 교대가 일어난 것이지요. but when the time comes for him to be delivered to the spiritual angels, then after a little delay, when the spiritual angels have approached, the celestial depart;

 

이제부터는 이들 영적 천사들이 이 사람을 위해 뭔가를 하는 모습이 보였는데 그것은 앞서 천적 천사들이 빛과 관련하여 먼저 준비해 놓은 것인데, 이 사람이 이제 그 빛으로 말미암아 도움을 받도록 하는 것이었습니다. 이후 이어지는 이야기는 다음 장 시작에 앞서 마저 다루겠습니다. and it has been shown me how the spiritual angels operate in order that the man may receive the benefit of light, as described in the continuation of this subject prefixed to the following chapter.

 

2021-04-05(D2)-창세기(창2 클로징, AC.168-181), 'The Resuscitation Of Man From Death'.hwp
0.07MB

youtu.be/TCq7yhXI_s4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