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렸을(?) 때, 이런 생각을 해본 적이 있습니다

 

천국에 가면, 아버지의 아버지의 아버지의... 까마득한 조상을 찾아가 인사를 드려야 하나? 또 나중에, 아들의 아들의 아들의... 까마득한 후손이 찾아와 나한테 인사를 하게 되나?

 

답은, 지상 혈연관계는 지상에서 끝, 천국까지 이어지지 않는다입니다

 

물론, 그렇다고 사후, 영계에서 눈을 뜬 후, 먼저 가신 부모님과 혈육들을 만나 입 싹 씻거나 안면 싹 바꾸고 하는 그런 건 없습니다. 그러기는커녕, 오히려 너무너무 반가워 펄쩍펄쩍 뛰지요 ^^

 

그러나 이런 반가운 인사는 얼마 동안 만입니다. 사람은 사후, 몇 번의 상태변화를 겪게 됩니다. 이때 겉, 곧 영의 외면은 휴면상태로 들어가고, 속, 곧 영의 내면이 열리는데, 이것이 바로 앞으로 영원히 머물게 될 자신의 진정한 모습이며, 이 상태가 되면, 더 이상 세상 살 때 지니고 살던 모습이 아니게 되어, 더 이상 서로를 알아볼 수도, 인식할 수도 없기 때문입니다

 

세상에서 주님 사랑, 이웃 사랑의 삶을 산 사람들은 말로 표현할 수 없이 아름다운 모습으로, 세상에서 주님을 등지고 자기 사랑, 세상 사랑의 삶을 산 사람들은 형용할 수 없는 끔찍한 모습으로 바뀝니다. 후자의 경우, 자기들끼리는 사람 모습으로 보이지만, 천국 빛 앞에서는 본 모습이 드러납니다

 

천국은 수많은 공동체로 이루어지며 각 공동체는 주님의 특별한 선을 표현합니다, 곧, 주님의 어떤 선 하나는 천국의 어떤 한 공동체를 가리키는 것이지요

 

각 사람은 이렇게 자신의 고유한, 또는 대표적인 선을 따라 해당 공동체로 배정되며, 이렇게 지상에서는 혈육으로 만나 함께 살았어도 천국에서는 자신의 고유한 선을 따라 흩어지기 때문에 선의 종류가 같지 않으면, 사후 같은 공동체에서 함께 할 일은 없습니다

 

그러면, 주님은 어차피 헤어질 것을 왜 굳이 지상에서 서로 혈육으로 만나 함께 살게 하실까요?

 

그것은 기본적으로 주님의 선으로 준비될 수 있게 하기 위해서입니다. 그리고, 주님의 선은 오직 주님으로 말미암으므로 주님이 혈육 저마다의 모습, 곧 아버지의 모습으로, 어머니의 모습으로, 형제의 모습, 자녀와 손주의 모습으로 우리 곁에 계신 것입니다

 

우리는 아버지이시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동시에 아버지로 계신 주님을 사랑할 수 있어야, 곧, 아버지 안에 계신 주님께 예를 다해야 합니다. 어머니도, 형제도, 아들도, 딸도 그렇습니다!

 

이것을 조금 확장하면, 우리의 이웃, 교회, 그리고 사회 직장 등, 우리가 매일 만나는 사람들에게도 동일하며, 이것이 바로 이웃 사랑입니다

 

이런 사실들을 기억하고 혈육을 사랑해도 사랑해야 혹시 모를, 내 핏줄을 사랑하면서 사실은 주님께는 죄를 짓는 우매함을 피할 수 있습니다

 

이런 사실을 꼭 붙들고 있어야 자식이 나를 속상하게 해도 자식 안에 계신 주님께 예의 바르게 행할 수 있습니다. 쉽지 않으시겠지만...

 

지상 혈연과 혈육 관계는 지상까지만, 천국은 오직 주님과 나, 일대일 사랑의 나라, 그리고 이런 주님 사랑으로 나보다 남을 더 사랑하는 나라임을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아멘아멘, 주님을 찬양합니다. 할렐루야!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