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youtu.be/a0AaG2oIcc8

 

창12 이후 주님 오실 때까지, 말씀의 모든 것은 오직 세 가지, 곧 주님과 주님의 왕국, 그리고 교회를 표상하기 위해 쓰임 받은 것입니다

 

표상(表象, representative)이란, 무엇을 대표하여 대신 표현하는 것입니다. 자기가 주인공이 되거나 자기가 드러날 필요는 없고, 그래서도 안 됩니다. 마치 무대 위 배우들처럼, 극 중 인물을 아주 잘 표현하다가 때가 되어 내려오면 됩니다

 

‘아브람’은 주님, 아내로서의 ‘사래’는 천적(天的)인 것에 붙어 있고자 하는 진리, 누이로서의 ‘사래’는 지성적 진리, ‘애굽’은 기억-지식[scientia, 학문]입니다. 이런 것이 바로 표상이며, 이런 내적 의미를 드러내기 위해 쓰임을 받은 것입니다

 

사람이 영과 육으로 되어 있고, 육이 죽어야 영이 드러나듯, 말씀도 겉 글자가 잠잠해야 비로소 말씀의 내적 의미가 깨어납니다...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