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올해의 마지막 날인 12월 31일입니다. 한 해를 마감하는 끝날 역시 그 시작의 첫 시간을 이렇게 주님께 드릴 수 있어 참 감사합니다. 아멘, 할렐루야!

 

...주님은 ‘하늘의 궁창에 광명체들이 있으라’ 하실 때, be 동사 단수 표현을 하셨습니다. ‘광명체들’은 분명 둘 이상 복수 표현인데 말이지요... 주님은 사랑과 신앙이 분리되도록 허락하신 적이 단 한 번도 없으셔요. 이 둘은 오직 하나가 되어야만 하기 때문이지요. 그래서 ‘광명체’가 처음 언급될 때 그들은 하나로 간주되었으며, 그래서 본문에 ‘하늘의 궁창에 광명체들이 있으라’ 하신 것입니다...

 

한 해 우리를 매일 돌보신 주님을 찬양합니다. 또한 말씀으로 먹이신 주님께 무한 감사 드립니다. 새해에도 변함없이 한결같이 먹이시며 돌보실 주님을 찬양합니다. 아멘아멘, 할렐루야!

 

https://youtu.be/6SyhX5RnEVs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