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경하의 NAS 이야기, 여섯 번째로 다룰 내용은 Naming Convention입니다.

이번 강의(?)도 잠시 쉬어가는 내용입니다.
날이 무더워 그런지 좀...^^

이 내용은, 특별히, NAS 특화된 이야기는 아닙니다.
NAS에 한정짓기보다는 교회에서 이런 디지털 컨텐츠 전반을 다루다 보면 바로 접하게 되는,
파일 이름짓기 문제에 관한, 저 개인의 결론입니다.

이렇게 운을 떼니 좀 거창한 듯...^^

Naming Convention이라...
‘이름 명명 규칙’ 정도로 이해할까요?
어떤 시스템 혹은 DB이든 이름규칙은 의외로 꽤나 중요합니다.
시간이 흘러 쌓이게 될 수백, 수천, 수만 건의 자료들 중 원하는 자료를 바로 검색할 수 있어야 하기 때문인데요,
교회도 마찬가지여서 처음부터 이런 틀, 정책을 잘 세워 집을 세워나가야 합니다.
몇 년 지나 ‘이게 아닌가벼...’ 하고 손대기 시작하면... 아이고...
이렇게 일러도 꼭 직접 온몸으로 겪고 나서야 배우는 게 우리 인생이긴 합니다만...

바로 본론 들어갑니다.

저는 오랜 세월 수많은 시행착오 끝에 다음과 같은 이름규칙을 정했습니다.

예를 들어,

‘2010-05-21-D6-천일예배-0294-신30’
‘2011-01-27-D5-새벽-단7,9-14’
‘2011-06-07-D3-문상-목장명-아무개(아무개)부친(아무개, 향78)喪-서천서해병원4번분향실-요11‘

약간 다양하긴 한데...
공통적으로 년-월-일이 나오고 ‘D’로 시작되는 표기가 뒤따릅니다.
그리고나서 특정 그룹핑 내지는 검색어들이 이어집니다.

내용 길어질까 봐 두 가지만 말씀드리면,

첫째, ‘D6’ ← 이건 무슨 표기일까요?

하루는, 유대인의 관점으로 성경을 살피고 있는 열린다성경 시리즈 중 '광야이야기'에서 다음과 같은 내용을 보게 되었습니다.

유대인들은 '요일'을 말할 때 절대로 월요일(Monday), 화요일(Tuesday) 수요일(Wednesday)과 같은 표현을 쓰지 않는다. 이것은 우상숭배와 관련된 표현이기 때문이다. 영어의 본고장인 영국 사람들의 주류는 앵글로 색슨족인데, 이들이 섬기던 다양 한 '신'들의 이름이 영어의 요일 이름에 모두 반영되어 있다. 예를 들어, 오딘(Wednesday), 토르(Thursday), 프레야(Friday) 등의 단어로 바뀐 것이다. 유대인들은 요일을 나타내는 단어로 첫째 날(욤-리숀, 일요일), 둘째 날(욤-쉐니, 월요일), 셋째 날(욤-쉴리쉬, 화요일), 넷째 날(욤-리비이, 수요일) 등의 표현을 쓴다. 이는 창세기 1장에 나오는 7일간의 천지 창조와 관련된 성서적 표현이다.

교회생활에서는 요일표시가 의외로 중요하여 고민하던 차 나름 기준이 생겼는데요,
그래서 Day의 ‘D’, 그리고 첫째 날의 ‘1’을 결합하는 방식으로 다음과 같이 규칙을 정한 것입니다.

D1 : 첫째 날, 주일
D2 : 둘째 날, 월요일
D3 : 셋째 날, 화요일
D4 : 넷째 날, 수요일
D5 : 다섯째 날, 목요일
D6 : 여섯째 날, 금요일
D7 : 일곱째 날, 토요일

그래서 오늘을 이렇게 표기하면 ‘2013-07-29-D2’가 되겠군요. ^^

둘째, 그룹핑은 어떻게 하는 게 답일까?

답은, 다른 사람 혹은 내가 시간이 흐른 후 지금 이 자료를 쉽게 검색할 수 있으려면 어떤 검색어를 넣어 이름을 지어야 하겠는가 스스로 질문하여 보면 나옵니다.

어디 이 이름짓기뿐이겠습니까?

거의 모든 일이 사용자 입장, 상대방 입장에서 헤아리면 답이 나오지요.
그게 인생 아니던가요?

하나님 입장
성도 입장
아내 입장
자식 입장
등등...

위 예로 든 몇 개를 보면 ‘새벽’, ‘문상’, ‘목장명’, ‘아무개’ 등의 검색어 및 성경본문도 있습니다.

한 해가 지나며

올해 내가 새벽설교를 몇 번 했나?
올해 내가 문상설교를 몇 번 했나?
올해 내가 아무개 목장을 몇 번 갔나?
올해 내가 이 본문으로 설교를 했었나?

이런 질문에 바로 답을 찾기 위해 이름짓기를 구성한 것입니다.

앗! 벌써 분량이...

아무쪼록 지나가는 이야기 한 토막이지만
도움되셨기를 바라며...

그럼 다음에 또 만나요. ^^

 

2013-07-29-D2, 제 페이스북(http://www.facebook.com/bygrace.byun) 게시글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변경하의 NAS 이야기, 다섯 번째로 다룰 내용은 File Station입니다.

먼저 사례 몇 가지

“전도사님, 저희가 외부에서 보내오는 대용량 파일을 오늘 바로 좀 받아야 하는데 무슨 방법이 없을까요?”
늘사랑기독학교(ECS, http://www.everloveschool.kr/)를 섬기시는 목사님이 마침 같은 사무실에서 스캐너 설치 중인 나에게 도움을 요청하신다.
“음... 목사님, 잠시만요...”
얼른 NAS 관리자 화면에 들어가 관련 설정을 마친 후, 계정정보를 건네 드리며
“목사님, 그 분에게 이렇게 들어오셔서 보내시라 하세요.”
점심식사 후, 그 결과를 여쭈었더니
... “네, 아주 깔끔하게 잘 받았습니다. 앞으로 대용량 파일 송수신에 이 NAS로 하면 만사 오케이겠는데요?”
하시며, 매우 흡족해 하셨다.

“전도사님, 제가 지금 어디로 몇 기가되는 파일들을 보내야 하는데 파란이나 이런 데는 2기가 이상은 어렵네요. 또 제가 올리는 데 걸리는 시간, 저 쪽에서 받는 데 걸리는 시간들이 좀 그렇고... 무슨 좋은 방법 없을까요?”
1층 사무실 잠깐 내려가니 어느 목사님이 나를 보자 도움을 구하신다.
“목사님, 그 파일들, 지금 어디 있나요? NAS에 있나요? ”
“아니요, 제 PC에 있는데요?”
“그럼, 일단 NAS로 옮기시죠.”
내부 네트워크는 기가비트 환경이라 몇 기가라 하더라도 금방이다.
“목사님, 제가 하는 거 잘 보시고, 앞으로 이렇게 하세요. ^^”
목사님 보시는 앞에서 시연, 해당 파일들의 파일공유 다운로드 링크들을 만들어 복사, 상대방에게 메일로 보냈다.
상대방은 메일을 열고, 파란 밑줄 표시되어 있는 링크들을 클릭, 바로 다운들 받으시면 된다.
“오! 이런 간편한 방법이... NAS, 대단한데요? ^^”
목사님, 이런 일이 자주 있으신지 무척 반가워 하셨다.

“앞으로 모두들 자기 맡은 사역 관련 자료들을 자기 PC 뿐 아니라 만일을 위한 백업으로 어디 한군데 정기적으로 모아 보관하도록 하세요.”
어느 날 담임목사님께서 과거 몇 년도 자료가 거의 없다는 보고에 근심하시며 내리신 지시다.
담당 교역자가 다른 곳으로 떠나면 새로 오시는 후임은 거의 맨바닥에서 새로 모든 걸 해야 하는 경우들이 계속 반복되는데 따른 지시이기도 하다.
이 지시에 따라 처음엔 테라급 외장하드를 구입, 각 교역자의 전체 칸막이를 순회하며 담았지만 이것도 오래가진 못 했다.
NAS 도입 후 제일 먼저 활용한 기능 중 하나가 바로 이건데...
모든 교역자들의 계정 생성 후, 각자의 PC와 NAS를 연결, 비정기적 혹은 정기적 백업을 걸어 해결하면 되는
NAS에서는 이 백업은 가장 기본적인, 태생적인 기능이었다.
나중에 Cloud Station까지 추가하니 백업에 관한 한 참으로 할렐루야이다. ^^

“전도사님, 우리도 한글하고 오피스 깔아 주세요.”
“네, 지금 시간들 되세요?”
“되는 분도, 안 되는 분도 계신데... 왜요?”
“가급적 동시에 할까 해서요. ^^”
“네? 설치CD가 한 장인데 어떻게요? 여러 장 있으세요?”
“아니요, CD 없이 하면 됩니다.”
“네? 어떻게 그게 가능해요?”
“NAS로 하면 돼요. NAS에, 설치CD를 이미지로 업로드, 가상 드라이브 마운트를 하면 여러 명이 동시에 액세스를 하실 수 있거든요. ^^ 무슨 말인지 모르시겠죠? 일단 눈으로 보시면 압니다. ^^ 제가 우리 교회 한글, 그리고 오피스를 이미 마운트 걸어 놓았으므로 언제든지 연결 가능합니다. 자, 그럼, 순서대로 따라와 보실래요?”
NAS File Station에 확장자 iso 같은 이미지 파일들을 가상 드라이브 마운트 하는 기능이 있어 나는 NAS 도입 후 여기저기 소프트웨어 설치 등 유지보수로 불려 다닐 때 원본CD나 DVD를 들고 다니지 않게 되었다.
이 얼마나 편한지... ^^

NAS File Station의 여러 기능 중 교회에서 특히 요긴한 몇 가지를 실제 사례를 들어 살펴보았습니다.

이게 답니다.
이 정도면 충분합니다.
이 정도면 대부분의 교회에서 NAS 파일 관련 니즈가 거의 해결될 겁니다.
이 외에도 폴더 및 파일에 대한 권한 관리, 원격 폴더 마운트 기능 등이 있는데 이런 기능은 워낙 윈도우 File Explorer와 유사하여 다루지 않았습니다.
이 기능들은 실제 접해보면 그 유용함과 위력이 실감납니다.
나중에 실제 시연을 해가며 워크숍 같은 시간을 가질 수 있으면 참 좋겠습니다. ^^

제 강의가 페이스북 게시글 치고는 너무 긴 것 같아 앞으로는 좀 짧게 하겠습니다.
앞으로 남은 내용은 좀 조절하여 세 개 정도로 맞춰 보겠습니다.

제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주위 어려운 교회 목사님들에게 많이 좀 알려주세요. ^^

 

2013-07-26-D6, 제 페이스북(http://www.facebook.com/bygrace.byun) 게시글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변경하의 NAS 이야기, 네 번째로 다룰 내용은 NAS에 무얼 담을 것인가? 하는 것입니다.

오늘 강의는 잠시 쉬어가는 걸 준비했습니다.

여러분,
NAS에 무얼 담을까요?
기본적으로 NAS는 자료백업의 연장선상에서 탄생했으므로
NAS 사용자들의 소중한 자료들이겠지요.

하지만 우리는 이 NAS를
... 우선은 교회의 중요한 서버로, 자료공유의 포털로 쓰고자 하므로
그렇다면...
우리의 NAS에 어떤 걸 담아야 하지? 고민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우리 교회 성도들이 한 번 방문해 보고는
에이, 뭐 이래... 하며
다시는 안 찾는, 그런 NAS가 되면... 참 곤란하겠습니다.

답은 이미 다 아는 것입니다.

다시 듣고픈 설교
다시 보고픈 장면

다시 듣고픈 설교를 준비, 잘 녹음, 올리시면 되고,
다시 보고픈 장면을 포착, 잘 담아 올리시면 됩니다.

어떤 내용물들을 컨텐츠라고 하는데
우리 목회자들은,
약간 기업식으로 표현하면
우리의 컨텐츠들이 살아남을 수 있도록 좋은 상품개발에 온힘을 쏟아야 하겠습니다.
우리의 고객인 성도들이
우리가 준비한 상품들을 즐겁게 다시 찾게 만들어야 하겠습니다.

윗글을 엉뚱하게 해석하실 분들은 없으시리라 믿습니다. ^^

소문난 맛집은,
찾아가는 불편, 빈자리 나길 기다리는 불편을 감수하고라도 사람들은 찾아갑니다.
우리 목회자들이 깊이 생각해야 할 이야기입니다.

우리들의 NAS에 좋은 걸 담읍시다.
성도들 보기에
우리 목사님 설교는 보물이요, 우리 교회 NAS는 질그릇이네...
하도록 말입니다.

 

2013-07-22-D2, 제 페이스북(http://www.facebook.com/bygrace.byun) 게시글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