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웬만한 빛에도 우안(右眼)이 눈이 부시고, 찌릿찌릿 눈을 못 뜨겠어서 가급적 눈을 감고 지낼 때가 많고, 특히 스탠드 조명도 아주 어둡게 하고 있습니다.

 

어제도 저녁에 또 그래서 눈 좀 가라앉혀야지 하고 누웠다가 깜빡 잠이 들었는데 아내의 기척으로 깼습니다. 밤 10시, 마지막 안약 넣을 시간이 된 겁니다.

 

한 방울 넣고 다시 5분을 기다리는 사이 아내가 크게 하품을 합니다. 최근 아이돌봄 일을 재개해서인지 무척 피곤해 하시는군요...

 

‘여보, 내가 주님이시라면, 내가 남편의 모습으로 당신 곁에 있는 주님이시라면... 당신은 하늘 상급이 클 거에요. 주님 눈에 이렇게 정성을 다해 안약을 넣어준 상급 말이에요...’

 

졸려 하던 아내가 빵 터지며, 크게 웃습니다. 저도 제가 말을 하고서도 왠지 좀 웃겨서 함께 소리 내어 웃습니다. 할렐루야!

 

지상은 천국과 상응(相應, correspondence)합니다. 지상의 무엇이든지 다 천국의 무엇을 가리키는 것인데요, 그렇다면...

 

지상의 혈연관계는 천국의 무엇과 상응할까요? 주님은 지상 혈연을 통해 천국의 무엇을 말씀하고 싶으셨던 것일까요?

 

천국은 수많은 공동체, 소사이어티(society)로 이루어지는데요, 이 소사이어티들은 바로 주님의 선(善, good)의 종류이며, 밤하늘의 별만큼이나 무한에 가깝고 다양합니다.

 

같은 선을 가진 사람들은 비록 첫 만남이어도 동시에 서로 끌리며, 마치 오랜 고향 친구 만난 듯 친밀감을 느끼지만, 선이 다르면, 길가의 행인 만나는 느낌, 낯선 외국인 만나는 느낌이 납니다.

 

비록 지상에서는 한 가정, 한 패밀리로 지냈어도 이 선의 종류가 다르면, 천국에서는 서로 흩어집니다. 사후 천국에서도 같이 지내려면 이 선의 종류가 같거나 아주 유사해야 합니다.

 

지상에서 한 가정을 이루어 아이낳기가 있다면, 천국에서는 두 마음이 한 마음 됨을 통해 선들과 진리들의 생겨남이 있습니다. 지상 혈연관계는 바로 이것을 가리키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사후 서로 다른 공동체로 흩어질 거라면 왜 굳이 이렇게 가족으로, 혈연으로, 남편과 아내, 부모와 자식으로 만나게 하신 걸까요?

 

각자 자기를 둘러싼 다른 사람들을 주께 하듯 사랑하여 천국 생활에 꼭 필요한 사랑 근육을 준비하게 하신 것입니다.

 

천국은 주님 사랑, 이웃 사랑의 나라입니다. 사랑 훈련을 해서 사랑 근육이 만들어진 사람이라야 천국에 들어가 누릴 수 있기 때문입니다.

 

원수를 사랑하는 것, 이웃을 사랑하는 것은 그 사람 안에 깃든 주님의 신성을 사랑하는 것, 주님 신성에 대한 예의 바른 태도라 하였습니다.

 

비록 나를 힘들게 하고, 나와 참 안 맞는 사람, 가족, 형제, 친구, 이웃일지라도... 그를 주께 하듯 사랑하며, 내 할 도리만 다하면 나는 그 일로 말미암아 사랑의 근육이 생기고 상을 받습니다. 그 사람은 자기 죄에 따라 어떻게 되겠지만 말입니다...

 

...다른 사람의 죄에 간섭하지 말며 네 자신을 지켜 정결하게 하라 (딤전5:22)

 

가족은, 남편은, 자식은, 어머니는, 아버지는... 각각의 모습으로 우리 곁에 계신 주님이십니다. 아멘아멘, 할렐루야!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