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곳 대전, 오히려 세종과 가까운 이곳에 지금 비가, 제 마음 같은 비가 무척 내리고 있습니다...

 

오늘은 제 친구 목사님의 생전 생일입니다. 목사님은 작년 11월, 우리 큰애 결혼식 때, 식장을 다녀가신 후, 다음 달, 홀연히 세상을 떠나셨습니다...

 

반년이 지난 지금도 잘 믿어지지가 않으며, 여전히 제 삶 여기저기 그 남기신 흔적이 군데군데 생생히 묻어 있습니다...

 

지금쯤 천국 어느 공동체로 배정되셨겠지요... 심령이 맑고 깨끗하셔서 영들의 세계에 무슨 오래 머무르실 일이 없으셨지 싶습니다 ^^

 

생전 스피칭과 달리 지금은 천사의 스피칭을 하시며, 오관(五官)의 차원이 다른 확장으로 얼마나 놀라운 삶을 살고 계실까요! 아멘, 할렐루야!

 

혼자 되신 사모님을 주께서 불쌍히 여겨 주시기를 기도합니다. 아멘아멘, 할렐루야!

 

https://bygrace.kr/528

 

주일예배(5/16, 창4, AC.324-336), '창4 아케이나 브리핑'

창4 Genesis 4 1아담이 그의 아내 하와와 동침하매 하와가 임신하여 가인을 낳고 이르되 내가 여호와로 말미암아 득남하였다 하니라 And the man knew Eve his wife, and she conceived, and bare Cain, and said,..

bygrace.kr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창12

 

1490. 18절, 바로가 아브람을 불러서 이르되 네가 어찌하여 나에게 이렇게 행하였느냐 네가 어찌하여 그를 네 아내라고 내게 말하지 아니하였느냐 Verse 18. And Pharaoh called Abram, and said, What is this that thou hast done unto me? Why didst thou not tell me that she is thy wife?

 

바로가 아브람을 불러서’, 주께서 생각에 잠기셨다는 뜻입니다. ‘이르되 네가 어찌하여 나에게 이렇게 행하였느냐’, 그것이 주님을 슬프게 하였음을 의미합니다. ‘네가 어찌하여 그를 네 아내라고 내게 말하지 아니하였느냐’, 천적인 것과 결합하려는 진리 말고 다른 그 어떤 진리도 가질 필요가 없음을 주님은 이미 알고 계셨다는 뜻입니다. And Pharaoh called Abram” signifies that the Lord bethought himself; “and said, What is this that thou hast done unto me?” signifies that it grieved him; “Why didst thou not tell me that she is thy wife?” signifies seeing that he knew that he ought not to have any other truth than that which would be conjoined with what is celestial.

 

 

1491. 바로가 아브람을 불러서 And Pharaoh called Abram.

 

이 표현이 주님이 생각에 잠기셨음을 의미함이라는 것은 ‘바로’(Pharaoh)의 의미가 기억-지식이라는 걸 보면 분명합니다. That this signifies that the Lord bethought himself is evident from the signification of “Pharaoh” as being memory-knowledge.

 

기억-지식 자체, 즉, 기억-지식의 일들을 일컬어, 주님 어린 시절 습득하신 것인데, 여기서 ‘바로’라 하고 있습니다. 주님에게 말을 거는 것은 기억-지식 자체입니다. 즉, 그 지식을 통해서 그렇게 하시는 분은 여호와이시지요. The memory-knowledge itself, that is, the matters of memory-knowledge, which the Lord acquired when a child, are here called “Pharaoh”; thus it is that knowledge itself which thus addresses the Lord, that is, it is Jehovah who does so by means of that knowledge.

 

※ 지식이 말을 건다는 건, 그 지식이 생각났다, 기억이 났다는 것입니다. 즉, 주님은 바로라는 지식이 기억나 생각에 잠기셨다는 것입니다.

 

이런 이유로, 이 표현의 의미는 주님이 생각에 잠기셨다라는 것이지요. Hence it is evident that these things signify that the Lord bethought himself.

 

정신적 관찰, 곧 생각에 잠기는 것은 지식, 즉, 바로라고 하는, 앞서 말씀드린 대로, 이 지식을 의미하는 바로를 가지고 하는 것입니다. Mental observation comes by means of memory-knowledge, thus by means of Pharaoh, by whom, as before said, this knowledge is signified.

 

2021-10-19(D3)-매일예배(2215, AC.1490-1491, 창12,18), '바로가 아브람을 불러서 이르되'.hwp
0.06MB

https://youtu.be/YeCX88Jd_4E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때때로 장님, 귀머거리, 벙어리가 되고픈 충동을 마음속에 생생하게 불러일으키기도 한다. 이는 내 영혼이 가끔 하느님의 현존을 잊어버리고, 오관(五官)의 창문을 통해 외출하여 피조물 가운데 떠돌아다니는 것을 체험하기 때문이다. 영혼이 하느님 안에만 머물러 있도록 우리는 오관의 창문을 닫아두어야 한다...

 

프랑스 태생 영적 지도자, 요안느 베르니에 루비니(1602-1659)가 남긴 책, ‘하느님 안에 숨은 생활’에 나오는 한 문장입니다.

 

최근에 개인적으로 주님의 내적 음성을 자주 들었습니다. ‘두리번거리지 말아라...’, ‘내가 명한 일에 집중하여라...

 

그래선지 마침 몇 해 전 읽은 이 책이 생각나 함께 나누게 되었습니다

 

혹시, ‘하느님’이라는 호칭이 좀 걸리는 분 계시면 양해 바라겠습니다. 아멘, 할렐루야!

 

http://kyobo.link/lG3j

 

하느님 안에 숨은 생활 - 교보문고

독실한 가톨릭 신자 요안느 베르니에 루비니의 『하느님 안에 숨은 생활』. 영성적으로 고독한 숨은 생활 안에서 하느님과 친교를 이룰 수 있는 효율적인 가르침을 담고 있다. 또한 인간의 사고

www.kyobobook.co.kr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저는 탈북민들의 유튜브 방송을 보며 눈물을 줄줄 흘릴 때가 많습니다. 아마도... 볼 때마다 늘 그러지 싶습니다 ^^

 

국정원에서 적응 기간을 거친 후, 자신의 첫 아파트를 받았을 때, 전기며, 수도며, 더운물 샤워, 그리고 냉난방, 전기밥솥 등 모든 것에 감동하시는 모습들...

 

음식점 서빙, 콩나물 공장, 꽃집 배달 등 일들을 하며 받은 첫 월급에 믿어지지 않아 잠을 못 이루시고...

 

자기들은 대한민국 건설에 벽돌 한 장 보탠 게 없는데 이렇게 따뜻하게 맞아 품어주시는 은혜, 절대 잊지 않겠습니다 진심으로 인사하시는 모습들...

 

천국에 가면 반대로 우리가 저런 모습이겠지요?

 

마음이 부하고 감사를 잃어버릴 때마다 이분들의 모습을 보며, 잔잔히 눈물 흘리게 됩니다...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저의 수도사 과정 2년 차 때부터, 주님의 은혜로 근처 순교 성지들을 가까이하기 시작했습니다

 

그중 하나가 충남 보령 갈매못 성지입니다. 위 사진들은 지난 2018년 5월 방문 때 담은 자료들이고, 아래 사진들은 이후 읽기 시작한 순교자들 이야기입니다

 

만일 제가 저 시절에 태어나 주님을 알게 되었다면... 저도 저렇게 주님을 사랑할 수 있었을까요?

 

오직 주님의 빛으로 저는 지금 저의 시대를 살고 있음을 고백합니다! 아멘아멘, 할렐루야!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분도 요셉 라브르(1748-1783, 프랑스 성지순례자, 로마 카톨릭 성인)에 관한, 1957년 판 스캔본입니다

 

분도는 베네딕토를 한자로 표기, 그것을 우리말로 읽은 것입니다

 

제가 그동안 수도사 공부를 하면서, 많은 수도사, 성인 및 영성가들을 만났지만 그 가운데서도 아주 독보적인 인물로, 한동안 그 감동에 휩싸여 울면서 지냈던 분입니다...

 

이 책은 구할 수가 없어 일일이 스캔, 이렇게 공유합니다

 

프란치스코, 이현필 및 분도 등, 이런 성인전 같은 책들의 특징은 모두 사후 그분들을 경험하신 분들의 증언을 수집한 내용이라는 것입니다...

 

아멘, 할렐루야!

 

https://bygrace.kr/463

 

분도 요셉 라브르 (3/29, D2)

분도 요셉 라브르(1748-1783, 프랑스 성지순례자, 로마 카톨릭 성인)에 관한, 1957년 판 스캔본입니다. 분도는 베네딕토를 한자로 표기, 그것을 우리말로 읽은 것입니다. 제가 그동안 수도사 공부를

bygrace.kr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은 지난 1989년 3월 25일 주말, 서울 충무로 서울침례교회 본당에서 저희 사모와 식을 올린 지 오늘로 꼭 32주년이 되는 날입니다

 

스물여덟에 장가들어 이듬해 큰애를, 3년 후 작은 애를 두어 오늘에 이른 지금, 어느덧 며느리까지 보게 되었지만 이제야 비로소...

 

지금부터라면 처음부터 아내에게, 그리고 자식들에게 정말 잘 할 수 있을 것 같은데 하는, 남편으로서, 가장으로서 많은 아쉬움이 남기도 하고 고맙기도 하고...

 

지금까지 지내 온 것 주의 크신 은혜라’ 찬송가가 생각납니다. 아멘, 네, 그렇습니다. 남은 세월, 아내를, 자녀들을 주님 섬기듯 섬기며, 사랑하며 살겠습니다

 

오, 주님! 행복합니다. 주님을 찬양합니다. 아멘아멘, 할렐루야!

 

https://bygrace.kr/453

 

매일예배(3/25), '들짐승 beasts, 애정 affections'(창2:19-20)

AC.142-143 여호와 하나님이 흙으로 각종 들짐승과 공중의 각종 새를 지으시고 아담이 무엇이라고 부르나 보시려고 그것들을 그에게로 이끌어 가시니 아담이 각 생물을 부르는 것이 곧 그 이름이

bygrace.kr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999130, 분당 구미동 주택 시절, 주택 앞마당에서 우리와 처음 만난 유로엑센트 5도어 수동... 171,888 키로를 다녔습니다

 

대청호 금강변 맹꽁이 서식지를 비롯, 그동안 안 가본 북대전 IC 근처 한국원자력연구소 벚꽃길, 그 위 원자력폐기물 터널 근처, 그리고 늘 다니던 구즉도서관 뒷길 등... 헤어지기 전, 마지막 드라이브로 함께 했고, 앞서 나흘 전엔 충주봉쇄수도원 또한 함께 다녀왔습니다

 

이제 고철이 될 차하고도 이렇게 정이 드는 건 차하고 보낸 추억들이 있기 때문이겠지요...

 

차는 가지만 추억은 남듯 우리 또한 겉사람은 낡아지나 속사람은 날로 새로울 줄(고후4:16) 믿으며, 7366을 통해 우리를 빚어오신 주님을 찬양합니다. 아멘, 할렐루야!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주님은 선하신 분이며, 주님의 선은 그 종류가 다양합니다. 어떤 선이 주님으로 말미암았으면 그 안에 주님이 계십니다

 

선처럼 보이며, 이 세상 기준으로는 분명 선인 것 같은, 그러나 그 안에 주님이 계시는지는 불분명한 그런 선들이 있습니다

 

애국심이 바로 그런 선 가운데 하나입니다. 애국심을 표현할 때, 그 전반에 주님이 계시면 참된 선이지만, 안 계시면...

 

우리는 주님에게 속한 사람들입니다. 세상이 우리의 애국운동을 통해 주님을 볼 수 있어야 하는 그런 사람들입니다... 아멘, 할렐루야!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주린 자에게 네 심정이 동하며 괴로워하는 자의 심정을 만족하게 하면 네 빛이 흑암 중에서 떠올라 네 어둠이 낮과 같이 될 것이며 여호와가 너를 항상 인도하여 메마른 곳에서도 네 영혼을 만족하게 하며 네 뼈를 견고하게 하리니 너는 물 댄 동산 같겠고 물이 끊어지지 아니하는 샘 같을 것이라 (58:10-11)

 

에덴동산 공부를 하다가 만난 구절인데요, 원래는 천적(天的, the celestial) 인간을 가리켜 물 댄 동산이라 하신 표현이 하이라이트이지만 저는 그와 더불어 메마른 곳에서도 네 영혼을 만족하게 하며 네 뼈를 견고하게 하리니이 부분에도 계속 시선이 머물고 있어 이 말씀을 나누게 되었습니다. 암송을 권합니다 ^^ 아멘, 할렐루야!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