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국을 포함하여 모든 영계는 시공간의 나라가 아니라 상태와 그 상태의 변화가 있는 곳이라고 누누이 말씀드렸습니다...

 

, ‘천국과 지옥’ 22, ‘천국의 공간의 내용입니다.

 

192. 영계에서의 장소변화는 모두 내면상태의 변화에 따라 이루어집니다. 이곳에서는 어떤 장소가 변하는 건 사실은 상태가 변하는 것입니다...

 

193. 장소 변화가 이런 것이기 때문에, 가까운 것은 내면 상태가 비슷한 것이고, 먼 것은 내면 상태가 다른 것입니다. , 서로 가까이 있는 이들은 비슷한 상태에 있는 이들이고, 떨어져 있는 이들은 서로 다른 상태에 있는 이들입니다...

 

이것이 우리가 이 지상에서 그토록 부지런히 주님을 닮고자 하는 이유입니다. 아멘아멘, 할렐루야!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모세로 대표되던 이 교회는 그러나 가리키던 그분, 곧 주님이 오시자 그 모든 가리킴들이 중단이 되었고, 그래서 더 이상 표상교회(表象, representative church)는 계속될 수 없었습니다

 

주님은 이 가운데 딱 두 개만 남기셨습니다. 바로 세례(침례)와 성찬이지요...

 

...세례(침례)를 통해서는 사람이 교회의 일원, 패밀리가 되는 것입니다... 성찬을 통해서는 천국의 패밀리가 되는 것입니다...

 

성찬의 떡과 잔, 살과 피는 주님의 선과 진리를 가리킵니다! 아멘, 할렐루야!

 

https://bygrace.kr/437

 

주일예배(3/7), '성찬(the Holy Supper) 아케이나'(마26:26-28)

오늘은 3월 7일, 3월 첫 주 주일입니다. 우리는 매월 첫 주 주일예배 때, 성찬식을 합니다. 하여 오늘은 특별히 성찬에 관한 설교를 준비했습니다. 최근 일련의 아케이나 시리즈로 시리즈 설교를

bygrace.kr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결혼은 두 마음이 하나 되는 것이며, 이렇게 하나 된 부부는 영원히 함께할 수 있습니다. 저는 제 아내와 영원히 함께하고 싶습니다. 그래서...

 

최근, 아내가 원하는 걸 한 가지 저도 원하고 있습니다. 그것은 다름 아닌, ‘앉아서 소변보기’입니다!

 

저는 늘 제대로, 그리고 뒷정리도 깨끗이 한다고 하는데도 아내는 늘 이렇다 저렇다 힘들어 해서... 그래서 그냥 아내가 원하는 대로 앉아서 소변을 보기 시작했습니다.

 

한 일주일 되었습니다. 정말 이상했고, 정말... 지금도 때마다 이상합니다. 그러나 점점 괜찮습니다. 그리고 깨끗, 깔끔하니 무엇보다 마음이 좋습니다. 육십 년 걸린 습관이라 좀 아깝지만... 뭐, 괜찮습니다. ‘아, 이런 게 하나 되는 거구나...’ 싶습니다.

 

주님을 찬양합니다. 할렐루야!

 

https://bygrace.kr/435

 

매일예배(3/4), '생기를 코에 불어넣으심, 생령'(창2:7)

창세기 2장 7절입니다. 여호와 하나님이 땅의 흙으로 사람을 지으시고 생기 the breath [spiraculum] of lives 를 그 코에 불어넣으시니 사람이 생령이 되니라 94. ‘땅의 흙으로 사람을 지으시고’ to ‘for

bygrace.kr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그제와 어제, 각각 선친(33주기) 및 장인어른(6주기) 기일이어서 특별히 ‘지상 혈연(血緣)’에 대한 메시지를 준비했습니다.

 

지상 혈연관계가 사후에도 이어지는 것일까?

 

지상 혈연은 천국의 무엇과 연결되는 것일까?

 

천국 영적 혈연은 어떻게 맺어지는 것일까?

 

주님은 우리에게 왜 혈연관계를 허락하신 것일까?

 

주께서 우리 심령에 밝은 빛 비춰주시기를 기도합니다. 아멘, 할렐루야!

 

https://bygrace.kr/431

 

기일예배(3/1), '우리에게 혈연을 주신 이유'(눅20:34-35)

오늘은 장인어른 故 권성조 아버님, 아이들에게는 외조부이셨던 분의 6주기 기일입니다. 마침 어제는 故 변배근 아버님, 친조부의 33주기 기일이었고, 겸사 보면, 친할머니 故 남경순 어머님은

bygrace.kr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스베덴보리 저, ‘천국과 지옥’ 3장은 주님의 신성을 설명하는 장인데 그 가운데 16번 글, 천사들의 당부 중 다음과 같은 권면이 있습니다.

 

...교회 다니는 사람들이 꼭 좀 알았으면 하는 또 한 가지 사실은, 주님으로부터 나오는 선은 주님의 모습이라는 것입니다. 그 안에 주님이 계시기 때문입니다...

 

...the good that goes forth from the Lord is a likeness of him, since he is in it...

 

저는 이 부분에서 한동안 시선을 떼지 못했습니다. 심령에 큰 울림이 있었고, 너무나 아름다웠기 때문입니다...

 

주님을 찬양합니다. 할렐루야!

 

https://bygrace.kr/427

 

주님으로부터 나오는 선은 주님 모습 (2/26, D6)

스베덴보리 저, ‘천국과 지옥’ 3장은 주님의 신성(神性, the Divine)을 설명하는 장인데 그 가운데 16번 글, 천사들의 당부 중 다음과 같은 권면이 있습니다. ...교회 다니는 사람들이 꼭 좀 알았으

bygrace.kr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 새벽예배 본문은 창2:1-17 내용요약이었습니다. 그 가운데 창세기 주석 아케이나 코엘레스티아 80번 글에 큰 감동을 받았습니다...

 

80. 그는 주님으로부터 오는 모든 퍼셉션을 가지고 무엇이 선이고 진리인지에 관한 지식을 습득하는 것은 허락되지만, 반면 자기 자신과 세상으로부터 오는 걸 가지고 그러거나, 사람의 감각과 기억-지식들을 가지고 신앙의 미스터리들을 탐구하거나 하면 절대 안 됩니다. 그런 짓들은 그의 천적 본성의 죽음을 야기하기 때문입니다. (16-17절) He is also permitted to acquire a knowledge of what is good and true by means of every perception from the Lord, but he must not do so from himself and the world, nor search into the mysteries of faith by means of the things of sense and of memory-knowledge  [sensualia et scientifica]; which would cause the death of his celestial nature (verses 16–17).

 

오, 주님, 오직 주님의 것으로만 제가 안식하기를 간절히 원합니다. 아멘아멘, 할렐루야!

 

https://bygrace.kr/424

 

말씀 연구는 오직 주님의 것으로만 말미암아야 (2/24, D4)

 

bygrace.kr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른이 된 우리는 우리의 유아 시절보다 비교할 수 없이 많은 윤리와 도덕, 선과 진리에 관한 지식들을 알고 있으며, 이로 말미암아 인생 전반 거듭남의 여정 가운데 비록 좀 엎치락뒤치락은 있지만 어쨌든 꾸준히 주님 쪽으로, 천국 방향으로 구부러지고 있습니다. 이런 일이 가능한 것은 주님이 우리들 인생 가운데 ‘남은 자’(remains, remnant)를 처음부터 넣어 보관해 오시고, 이후 더욱 새롭게 하신 덕분입니다.

 

십일조는 이 ‘남은 자’라고 하는 리메인스(remains)에 그 기원이 있습니다.

 

화 있을진저 외식하는 서기관들과 바리새인들이여 너희가 박하와 회향과 근채의 십일조는 드리되 율법의 더 중한 바 정의와 긍휼과 믿음은 버렸도다 그러나 이것도 행하고 저것도 버리지 말아야 할지니라 (마23:23)

 

십일조는 우리 안 주님 것을 더욱 기뻐하며 주님 향해 달려가는 건강한 표지입니다. 아멘, 할렐루야!

 

https://bygrace.kr/420

 

주일예배(2/21), '십일조 아케이나'(마23:23)

※ 제가 우안(右眼) 수술 등, 38일 만에 유튜브 주일설교를 재개하게 되었습니다. 기다려 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네, 오늘은 2월 21일, 2월 셋째 주 주일입니다. 오늘

bygrace.kr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 새벽예배를 준비하다가 눈에 들어온 참 신선한, 아니 오히려 제 안에 깊은 울림을 주신 메시지가 하나 있어 나누고자 합니다. 살짝 어리둥절한 점은, 오늘 본문과 또 그 관련 내용을 한 두어 번 이미 다룬 것인데도 그때는 못 보고 지나쳤다는 것입니다 ^^

 

본문은 창세기 1장 30절,

 

또 땅의 모든 짐승과 하늘의 모든 새와 생명이 있어 땅에 기는 모든 것에게는 내가 모든 푸른 풀을 먹을거리로 주노라 하시니 그대로 되니라

 

이고, 관련 내용은, 창세기 주석 Arcana Coelestia 59번 글에 나오는 내용입니다.

 

...거듭남 이전, 즉, 아직 거듭남이 시작되지 않은 사람은 탐욕 cupidity가 주가 됩니다. 사람은 그 전체가 그저 탐욕과 탐욕에서 나오는 거짓들로만 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사람은 이런 상태에서 거듭남이 시작되는 것입니다. 그런데 이런 사람한테서 거듭남이 시작되었다고 해서 이들 두 가지, 탐욕과 거짓이 그 사람 안에서 갑자기 동시에 멈출 수는 없습니다. 이 두 가지는 사람이 살면서 습득하여 온 유일한 생명이기 때문인데요, 만일 그런 일이 발생하면 사람은 그냥 통째로 무너지기 때문입니다. 비록 악하지만 그래도 유일한 생명인데 그것이 갑자기 사라지는 셈이니까요.

 

악한 영들은 사람 안에서 그와 함께하면서 먼저 그의 탐욕들을 오랫동안 수많은 방법으로 자극합니다. 흥분 excite하게 해서 홀딱 빠지게 하지요. 그러나 그것도 정도껏입니다. 계속 그러다 보면 탐욕들도 살짝 느슨해지고, 시큰둥해지는데요, 그럴 때 주님은 그 틈을 타 사람을 선 쪽으로 기울어지게 하십니다. 그리고 그렇게 해서 사람은 변화됩니다. 악한 영들은 사람 안에서 이런 일들을 계속 겪습니다...

 

네, 바로 이런 내용이며, 이 내용은 위 30절 본문 중 ‘푸른 풀’과 관련된 설명 가운데 나오는 내용입니다.

 

여기서 제 시선을 오랫동안 사로잡은 부분은 바로

 

...이들 두 가지, 탐욕과 거짓이 그 사람 안에서 갑자기 동시에 멈출 수는 없습니다. 이 두 가지는 사람이 살면서 습득하여 온 유일한 생명이기 때문인데요, 만일 그런 일이 발생하면 사람은 그냥 통째로 무너지기 때문입니다. 비록 악하지만 그래도 유일한 생명인데 그것이 갑자기 사라지는 셈이니까요...

 

이 부분입니다.

 

이 기술(記述)을 통해 저는 저의 거듭남 전 과정 일평생 통해 지금 이렇게 나름 버젓이 아름답게 주님을 사랑하고 사람 노릇 하고 있게 된 비밀을 하나 알게 되었습니다. 그것은 바로 제 안 탐욕과 거짓을 가지고 거듭남의 여정을 시작하신 주님의 자비와 사랑, 섭리입니다.

 

저 같으면, 보통은 일단 이런 것부터 제거하고 어떻게 해보려고 애를 썼을 텐데 말입니다. 저는 정말 제 안 들보는 못 보고 남의 눈 티는 아주 잘 보는 그런 사람이거든요... 참으로 주님은 저와 다르시며, 주님의 마음, 주님의 시야, 주님의 섭리는 참으로 저와 다르심을 다시 한번 보게 됩니다.

 

저는 앞으로도 계속 넘어지겠지만 그러나 점점 그 빈도는 줄어들며, 점점 악한 영들의 악한 생각, 지옥의 기운을 거절하게 될 것입니다. 점점 모든 말과 행동을 오직 주님을 사랑하여 주님 향한 애정을 가지고 즐겁게 자원함으로 하게 될 것이며, 결국엔 온전히 주님 편에 서게 되어 참된 안식에 들어가게 될 것입니다.

 

아멘, 주님을 찬양합니다. 할렐루야!

 

https://bygrace.kr/414

 

우리의 탐욕과 거짓을 대하시는 주님의 섭리 (2/18, D5)

오늘 새벽예배를 준비하다가 눈에 들어온 참 신선한, 아니 오히려 제 안에 깊은 울림을 주신 메시지가 하나 있어 나누고자 합니다. 살짝 어리둥절한 점은, 오늘 본문과 또 그 관련 내용을 한 두

bygrace.kr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평소 내가 지상에서 보는 이 성경 말씀을 천국 천사들은 어떻게 볼까 하는 궁금함이 있었는데 그에 대한 흥미로운 글이 하나 있어 소개합니다.

 

창세기 주석인 Arcana Coelestia 64번 글에 나오는 내용입니다. 창세기 1장을 마무리하는 내용인데요...

 

...이것이 천사들이 보는 말씀입니다. 이것이 말씀을 보는 천사들의 인식, 즉, 천사들은 말씀을 이렇게 본다는 것입니다.

 

그들은 말씀의 글자가 무엇을 뜻하는지, 심지어 단어 하나가 가지는 무슨 비슷한 의미조차 전혀 모르며, 관심이 없습니다. 천사들은 말씀에 나오는 나라 이름들, 도시 이름들, 강과 사람들 등, 성경 역사서, 선지서에 자주 나오는 그런 것은 여전히 잘 모릅니다.

 

그들은 오로지 글들과 이름들이 상징하는 어떤 아이디어만 갖고 있을 뿐입니다. 그래서 낙원의 아담 하면, 그들은 태고교회를 지각합니다. 물론, 교회 자체가 아니라 그 교회가 가졌던 주님 신앙을 지각하는 것이지요.

 

노아 하면 태고교회의 후손들로 이어져 아브람의 때까지 계속되었던 교회를 지각하며, 아브라함 하면 천사들은 결코 아브라함을 개인으로 지각하는 게 아니고, 아브라함으로 표현된 그의 구원 신앙을 지각하는 것입니다.

 

네, 이런 식이지요. 천사들은 이렇게 글들과 이름들과는 완전히 별개로 영적, 천적인 것들을 지각 perceive 합니다...

 

이해가 되시나요?

 

이것이 바로 내적 시야 internal sight 로 보는 것이며, 좀 더 익숙한 표현을 빌리면, 영안이 열린다는 것입니다. 이러한 시야는 우리가 사후 저 세상에서 눈을 뜰 때 바로 시작될 시야입니다만 아주 특별하게 지상에서 이런 시야를 힘쓰는 분들이 계십니다. 네, 이런 분들은 그 영혼의 내면이 단계별로 열려 열린 만큼 그에 해당하는 천국을 누리시게 되지요.

 

아직 지상에 머무를 때, 미리 이런 시야를 힘쓰는 큰 유익들 중 하나는 바로 주님의 마음, 주님의 시야를 갖게 되는 것인데요, 주님의 눈으로 온 세상을 볼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곧 다음 말씀처럼 말이지요.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그를 믿는 자마다 멸망하지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라 (요3:16)

 

우리가 이런 시야를 갖게 되면 우리는 일상을 넘어 천사들처럼 그 영적 spiritual 의미, 그 천적 celestial 의미를 보게 됩니다.

 

부디 내적 시야로 일상을 보며, 거기서 주님의 마음을 맛보아 아시는 복된 나날들 되시기를 축원합니다. 아멘아멘, 할렐루야!

 

https://bygrace.kr/401

 

일상(日常)을 내적 시야 internal sight 로 보기(2/16, D3)

평소 내가 지상에서 보는 이 성경 말씀을 천국 천사들은 어떻게 볼까 하는 궁금함이 있었는데 그에 대한 흥미로운 글이 하나 있어 소개합니다. 창세기 주석인 Arcana Coelestia 64번 글에 나오는 내용

bygrace.kr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저희 부부는 특별한 뭐가 없으면 틈틈이 EBS 한국기행과 세계테마기행을 즐겨 보는데요, 오늘은 어제 오늘 이걸 보다 깨달은 거이 있어 잠깐 나누고자 합니다.

 

최근 창세기 1장 24절,

 

하나님이 이르시되 땅은 생물을 그 종류대로 내되 가축과 기는 것과 땅의 짐승을 종류대로 내라 하시니 그대로 되니라

 

이 말씀의 아케이나(arcana, inner sense, 속 뜻)를 공부하던 중, Arcana Coelestia 44번 내용 중에,

 

사람은 땅처럼 먼저 자기 안에 신앙에 관한 지식들을 심어 무얼 믿고 무얼 행해야 할지를 모르고서는 어떤 선도 낳을 수 없습니다. Man, like the earth, can produce nothing of good unless the knowledges of faith are first sown in him, whereby he may know what is to be believed and done.

 

하는 문장에 눈길이 갔더랬습니다. 특별히 땅을 사람의 마음으로 연결하는 표현에 말이지요...

 

특별히 세계테마기행 최근 편 중 한 주 주제가 ‘벼랑 끝을 걷다, 협곡 기행’편을 보는데 오... 정말 지구 상 어마어마한 협곡들을 소개하는데 비록 영상으로지만 감탄에 감탄을 금할 수 없었습니다. 예를 들면, 인도양 프랑스령 레위니옹 살라지 협곡, 실라오스 협곡, 그리고 중국의 시링협곡, 언스대협곡, 그리고 남아프리카공화국의 블라이드리버캐니언 등입니다.

 

이 장엄, 광대, 광활한 장면들을 또 드론으로 말미암아 정말 기가 막힌 영상으로 보여주는데요, 정말 엄청났습니다. 그렇게 계속 감탄에 감탄을 계속하다가...

 

오, 할렐루야! 이 모든 광경, 곧 땅의 모습 그 장관이 주님 보시기에 사람의 마음이겠구나 싶은 겁니다. 주님이 우리 인간의 마음을 보실 때, 저렇게 보이시는가 보다 싶은 순간, 엄청난 전율이 일며, 말할 수 없는 큰 감동이 지나갔습니다.

 

그러면서 반짝이는 말씀 구절들,

 

여호와의 눈은 온 땅을 두루 감찰하사 전심으로 자기에게 향하는 자들을 위하여 능력을 베푸시나니... (대하16:9)

 

사람이 만일 온 천하를 얻고도 자기 목숨을 잃으면 무엇이 유익하리요 (막8:36)

 

주님이 내 안에 조성하신 마음의 어떠함에 대해 조금, 아주 조금, 그러나 엄청난 무슨 발견을 한 것 같은 아주 흥분된 순간이었습니다.

 

아멘아멘, 주님을 찬양합니다. 할렐루야!

 

Posted by bygracetistory

댓글을 달아 주세요